손인섭 요원의 화려한 휴가
평가: +38+x

당신은 휴가 중에 급한 업무 때문에 출근한 적이 있습니까? 보안 직종의 많은 동료들이 휴일과 연휴에도 이어지는 비상 상황에 진저리를 떨죠. 저도 그 중 하나고, 그냥 평범한 불평일 수도 있었겠죠. 네. 제 직장이 여기, 재단만 아니었다면 말입니다.

세상의 많은 회사들이 그렇듯이 재단도 휴가는 줍니다. 등급, 업무, 상황에 따라 달라지지만 대개 일년에 열흘쯤은 쉴 수 있죠. 100% 기지 생활관 숙식에 주말도 명절도 없는 우리에겐 황금과도 같은 휴일입니다. 그런데, 하늘은 제가 쉬는게 꽤나 아니꼬우신 모양입니다.

재단에 입사한 뒤의 첫번째 휴가는 그저 퇴근해 집에 돌아간다는 것만으로 감사했습니다. 집에서 감동의 해후를 벌인 뒤, 오랜만에 다같이 식당을 가기로 결정했죠. 설마 우리가 간 식당에 그 콘크리트산 양파가 있었을 줄 제가 꿈엔들 알았겠습니까? 메뉴를 고르고 주방장을 부를때 쯤엔 주방장은 이미 글렀더군요. 그날부로 제 기념비적인 첫 휴가는 그대로 쫑났고, 뒤처리와 보고서 작성으로 골머리를 앓아야 했죠. 재단에 들어와 가족들에게 처음 해준 선물이 실사판 호러영화와 2등급 기억 소거라니, 기분 참 유쾌하더군요.

그렇게 한 5년 쯤 휴가를 날린 후, 이번 휴가는 한번 제대로 놀아보자 싶어 큰맘 먹고 하와이에 갔습니다. 안타깝게도 그 해 휴가는 고작 닷새였습니다만, 차라리 그나마 제일 잘 쉰 해였던 것 같습니다. 첫날과 둘째날은 그야말로 천국이었습니다. 에메랄드 빛의 바다와 아름다운 경관을 즐기며 여름 휴가를 만끽했죠. 셋째날엔 보트를 타고 낚시줄을 드리우고 있었는데, 하늘에서 웬 표준형 안전 등급 격리 용기가 떨어지더군요. 아니, SCP 대상 격리 상자가 뜬금없이 하와이의 낚싯배에 떨어졌다고요? 도대체가 말이나 됩니까? 그걸 다시 돌려다 놓고 보고서 쓰는 데에 남은 휴가가 다 들어갔건만 이번에도 역시 추가 수당이나 휴가는 없었습니다. 격리 절차상 그냥 보고하고 잘 갖고 있다가 돌아왔으면 되었다는군요. 그런데 그걸 제가 무슨 수로 알아내란 거죠? 하와이에서?

안타깝게도 신은 저를 동정할 마음이 없는지, 이 다음 3년은 아예 휴가 자체가 취소되었습니다. 왜냐고요? 제 휘하의 보충 요원들 15명이 한꺼번에 사망했기 때문이죠! 알겠습니까? 저와 제 동료 5명이 총 20명분의 일을 해야 했다고요! 3년 동안! … 후우, 네, 진정했어요. 뭐 보안 부서가 인력이 모자라는 건 언제나 있던 일이지만, 대체 웹 보안 담당 요원들 오리엔테이션을 682 우리 근처에서 진행시킨 멍청이는 누굽니까?

해외여행은 시간만 잡아먹는다는 것을 깨달은 재작년엔 강원도로 갔습니다. 동창회에 벌써 29번이나 빠졌으니, 간만에 고향 친구들을 볼 생각에 들떴었죠. 하지만 제가 어디 있는가는 전혀 중요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혼돈의 반란 놈들이 중국 지부를 침공해서 재단 전체에 비상 소집이 걸렸었던 일 기억하시죠? 저는 그보다 두 달 전에 3등급 보안 주무관 보조로 승진했었단 말입니다. 휴가고 뭐고 다 때려치고 기지로 복귀해 바이러스를 때려잡아야 했죠. 결과요? 재단 쪽 일이야 알다시피 성공적이었지만, 고향 친구를 잃었습니다. 동창회 30회 결석 기록을 세우면서요.

이제 가장 최근의 이야기를 할 차례입니다만, 작년 휴가는 출발하기도 전에 파탄났습니다. 신기록이죠. 와우! 그 빌어먹을 기막힌 사연도 말하고 싶지만 기밀사항이 꽤 많아서 생략합니다. 그래도 작년은 꽤 희망적이었습니다. 출발하지 못했으니, 몇 주 미뤄서 다시 떠날 수도 있을 거란 기대가 있었어요. 물론, 우리 섬세하신 기지관리관께서 제 휴가에 이상 특성이 있는 것 아니냐고 그 해의 제 휴가를 전부 취소해버리시기 전엔 말이죠.

그래요. 다음주부터 전 휴가입니다. 과연 이번에는 어떤 엿같은 일들이 저를 출근시킬지 벌써부터 기대되는군요.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