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논 허브-KO

카논(canon), 쉽게 말해서 설정 규칙이 없다는 생각은 가끔 멍청할때도 있습니다. 우리에게 규칙이 하나도 없다는건 아니에요. 다만 우리에게는 서로에게 닿고, 겹치고, 담길 수많은 것들이 있다는 거죠. 세계관의 중심이 무엇인지 믿고 받아들일 것이 무엇인지는 독자인 당신이 결정하는겁니다. 그렇다고 그게 작가들에게 흥미나 디자인이 부족하다는 것과 공동작업이 혁신의 중심이라는 뜻은 아니죠.

아래에 모은 것은 SCP 재단 세계관에 대해 알려지고 나눠진 카논의 링크들입니다. 하나를 쓰려면, 그 카논에서의 다른 글도 읽고 이것들이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려고 노력하셔야 합니다. 자신만의 카논을 만드는데 흥미가 있으시다면, 페이지 맨 밑의 정보를 읽어주세요.


이것은 재단에 격리되기 수백 년 전의 SCP-953의 이야기를 한 줄기로, 그리고 어느 전근대 근세 국가에 존재했던 재단과 유사한 기관을 한 줄기로 하여 숱한 작은 가지들이 뻗쳐 나가는 이야기이다. 지금으로부터 약 500년 전. 이미 우리는 그들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


모든 이물(異物)들은 네 가지 분류로 나눌 수 있느니,
첫째, 괴이(怪異). 둘째, 용력(勇力). 세째, 패란(悖亂). 네째, 귀신(鬼神).

〈위세지설 서장〉에서. by sw19classic


끈적한 안개 속에 감추어진 도시, 현실과 몽환이 만나는 물매, 무엇을 보러 와서 무엇을 보고 가나요


아직 새벽이 채 끝나지 않은 아침, 할머니가 부스럭거리면서 일어나는 것을 느끼고 나 역시 잠에서 깼다. 할머니에게 어딜 가시냐고 물었지만 할머니는 대답도 않았고 뒤도 돌아보지 않았다. 할머니가 끈적한 무진의 아침 안개 속으로 사라지자, 겁이 덜컥 난 나는 신발도 신지 않은 채 할머니가 사라진 쪽을 향해 뛰어갔다.

〈유다의 마을〉에서 by Salamander724


손을 그것에게 좀 대어 보라. 다시는 싸울 생각을 하지 못하리라.

잡으려는 소망은 헛것이라, 그것을 보기만 하여도 낙담하지 않겠느냐.


심장에 박힌 납덩어리의 무게가 느껴진다.

서서히 눈을 감는다.

그제서야 내가 누군지 깨달았다.

나는 어두운 초록색 군복을 입은,

얼굴조차 모르는 나의……

〈자화상〉에서 by JtodaOne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