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논 허브-FR

멀지 않은 미래, 어떤 변칙개체가 초대형 격리 실패를 일으키고, 그 결과 인류의 99.99%가 몰살당하고 대다수의 SCP들이 해방되었으며, 일부 SCP는 거의 모든 재단 기지 내의 핵탄두가 폭발하며 파괴되었다. 몇몇 기지만이 살아남았다.
그리고 그 중에, 알레프 기지가 있었다.


비현실적으로 느껴지는 태양빛을 받아 눈부셔하면서 우리는 그런 질문을 떠올린다.
알레프 이후는?

— "알레프 이후 Partie 1 : 시작" par Dr Grym


재단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인류의 12%가 세상과 자기 주위의 변칙적 성질에 대해 알게 되자, O5 평의회는 어쩔 수 없이 재단의 격리실 바깥에 머무르고 있는 변칙적 인물들을 관리할 새로운 부대를 창설한다. 이 인물들을 양지에서 숨겨 음지 속에 머무르도록 하는 것, 이것이 바로 BSIA의 목적이다.


누가 인간일까? 누가 인간이 아닐까?
다음에 선택권을 쥐는 쪽은 누구일까?
삶은 선택의 연속이니까.

— "선택의 문제" par Cendres


다소 독특한 이 카논은 조역일지언정 자주 등장하는, 작가들이 보고서, 이야기, 기타 역할 속에서 적지않게 이용하는 캐릭터들을 조명한다.


1987년 4월 3일 파리에서 탄생한 그는, 연구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다 2011년에 학위를 취득하여 한 연구소에 자리를 얻게 된다. 재단에 소속된 연구소였다.

— "보조연구원 윌리암" par Dr Benji


예산 문제로 인해 재단은 달리 선택의 여지가 없어졌다. 알레프 기지는 폐쇄되었다. 그리고 연구원들은 모두 해고되어 기억소거 처리를 받고 민간인의 세계로 돌아갔다. 그러나 그들의 기억이 돌아올 줄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그 과학자는 음산한 미소를 입가에 떠올렸다. 그렇게 알레프 기지의 마지막 연구원은 해고되었다.

— "딜레마" par Topy


무기도 전쟁도 폭력도 없는,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었다. 인류는 이제 진정한 광명을 찾았으며, 행복하고 충만한 삶만을 살아갈 준비가 되었다.
그 중에서도 범죄는, 가장 먼저 새 시대의 영향을 받았다. 머지않아 교도소는 모두 텅 비어 학교로 바뀔 예정이었다.
그러나 음지에서는 이 평화가 큰 부담으로 닥쳐온 곳 또한 있었다. SCP 재단조차 이런 시나리오는 예상하지 못했다. 범죄가 없는 세상에서는 D계급을 모집할 수 없었으므로…


이에 동의하자 더욱 무서운 질문이 내 앞에 닥쳐온다. 다음은 내 차례일까. 느껴진다. 엄청난 냉기가 엄습한다.

— "D-6542" par Km Mortarion


갑자기 세상에 변칙개체가 더 이상 출현하지 않으며, 재단이 존재할 정당성이 의심받기 시작한다. 아직 남아 있는 SCP 개체들은 모두가 탐내는 자원으로 빠르게 변화하며, 세계 각국이 각자의 몫을 탐내기 시작한다. 그렇게 세계 각국과 한때는 절대권력이었던 SCP 재단은, 지하에서 격렬한 싸움을 벌이기 시작한다.


지정학과 장기 계획의 관점으로 말미암아 볼 때, 모두의 마음속은 한 가지 생각으로 수렴했다. 변칙개체가 희귀하고 값비싼 재산이 되고 있다는 것. "탐욕"이라는 말이 모두의 머리 위를 떠돌았다. 그리고 절망적으로 고요하던 회의실에서, O5-3이 숨을 크게 들이쉬었다가 말했다. "여러분, 문제가 생겼어."

— "고요" par Dr Tesla

만일 질문이 있다면, DrGeminiDrGemini가 현재 카논을 담당하고 있으니 먼저 연락해 보세요.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