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연 투고작

지난 경연 이후로 상당히 오랜 시간이 흘렀으니, 다시 제대로 일을 하기 위해서 약간 다른 걸 시도해 보는 것도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기어스 박사가 26살이 됩니다!(현재 29)

음…네, SCP 연구원이 아니라, 저요. 피도 눈물도 없는 괴물이 아니라 그 뒤에 있는 저 말입니다!

8월 19일에 전 26살이 되고, 실생활에서 기념할 만한 날은 아니지만, SCP 재단이 인기를 얻은 후로 얻는 첫번째 생일입니다. 그래서 축하의 의미로, 전 우리 직원들에게 "선물"을 요구하는 바입니다. 그리고 부탁입니다만, 제가 최고 관리자 중 하나라는 사실이 선물을 고르는데 영향을 끼치지 않았으면 합니다…

포장지에 싸인 선물도 좋지만, 제 중요한 날을 위해 다른 걸 원합니다: 공포물. 전 지금 유저,당신들에게 호소하는 겁니다. 완전히 뻥 뚫린 방식으로 당신들이 뭘 할 수 있는지 제게 보여주시길 바랍니다. 전 공포를 느껴보고 싶습니다. 불안하고 소름끼치는 그런 공포요. 룰을 말하자면:

  1. 사진은 옵션이지만, 넣으면 좋죠.
  2. Creepypasta 양식도 허가되며, 역시 추가되면 좋습니다.
  3. SCP 형식은 허가되지만, 요구하지는 않습니다.
  4. 호러를 생각하세요, 혐오가 아니라. 고어의 이름으로 고어의 자리가 있지만, 피랑 살점은 충격을 주는 것보다는 더 나은 쓰임새가 있어야 할겁니다.
  5. 짧고 맛깔나는 선물, 가능하다면 말이죠.
  6. 좀 길게 쓸거라면, 그 페이스 그대로 가시길 권합니다.

개최일: 지금
마감일: 2009년 8월 19일

누구든지 신청하시는 분들은 제 끝나지 않는 감사와 애정을 받을겁니다. 추가로, 제 "호러 캡슐" 즉 공포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것과 당신들이 주신 것에 리뷰/수정/투표/댓글을 다는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축복받은거죠. 전 그걸 항상 하지만, 이 방식으로라면 마치 노력의 산물처럼 생각되어질거고, 관리자 중 하나를 매우 기쁘게 만들었다는 걸 모두가 알게 되는거죠.


8/13/2009: 업데이트

우와… 현재까지 아주 잘 돌아가고 있군요. 신청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보답으로 준비한것은 제가 애정을 담아 부르기 시작한 "호러 캡슐"입니다. 기본적으로 그림 한두개라던가, 약간의 아이디어와 짧은 문장 및 글. 상상력을 자극하는데는 최고고, 재미로 말하자면, 딱 맞는 크기랍니다. 백화점의 작은 자판기를 생각해보세요. 엄청나게 무서운 자판기요.

경연이후로 이것들은 아래 두가지 방법 중 하나로 보내겠습니다.

1: 메일로

2: 재단에 올리기. 나누고 싶다면 말이죠.

추가로, 혹시 삘 받으셨다면, 한 작가에서 몇개씩 신청해도 거부하지는 않겠습니다만, 양보다 질입니다.


<#> <투고 제목> - <닉네임>

  1. 기회의 노크 - pooryoric
  2. 부스럭 똑 딱 - Magnus 박사
  3. 생일 축하 - Gerald 박사
  4. 작업실 - Quikngruvn
  5. 후방부대 - Waxx
  6. 긁는 소리 - SpoonofEvil
  7. 패턴 - Dr. Mackenzie
  8. 시베리아 우물 - Lurker
  9. 천문학적 - Light 박사
  10. 무제 - Waxx
  11. 이 글은 작가의 요청으로 삭제됨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