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딱지 프로필: 니우니우!
평가: +3+x

괴물딱지 프로필: 니우니우!

개요!

Grosserpanda



이름: 니우니우(牛牛)

종명: 대왕판다(Ailuropoda melanoleuca)

담당 돌보미: 호초琥楚

식성: 대나무, 일부 과일(어린 대나무를 더 선호함)

사육처: 지금은 다른 대왕판다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음.

생물체 특징!

니우니우는 중국대왕판다 한 마리에게 호초 양이 붙여준 이름이에요. 호초 양은 이 사랑스런 판다를 무척 신경 쓰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그녀가 전적으로 돌보고 있어요. 당시 한 신문이 밀렵꾼의 관심을 끌어 모았답니다. 쓰촨 분지에서 온 이상한 새끼 판다 한 마리가 있는데, 사진 찍기만 하면 사진기와 사진 모두 넓은 면적의 색깔 오류가 나타나지만, 오직 니우니우만은 정상적으로 촬영할 수 있다는 거예요. 그 이후 우리는 밀렵꾼의 손아귀로부터 우리의 사랑스런 니우니우를 되찾았어요.

니우니우는 몸의 털이 완전한 흑백으로 다른 평범한 판다들과 다른 점이 없을 뿐만 아니라, 몸도 건강하고, 밥도 잘 먹고 다른 판다들과 정상적으로 접촉할 수도 있어요. 하지만 우리가 촬영을 시도하면 사진기가 심각한 색 오류를 일으키고, 배경이 정상적으로 찍을 수 없을 만큼 엉망이 되지만 오직 니우니우만은 정상적으로 촬영이 가능했어요. 우리는 10번 넘게 촬영을 시도했지만, 겨우 사진 2장만 정상적인 색에 가까워 질 수 있었답니다. 니우니우의 사랑스런 사진을 찍지 못해 너무 아쉬워요.

이 밖에도, 호초 양은 니우니우와 친해지려 노력했고, 현재 니우니우는 호초 양을 절친한 친구로 보고 있어요. 우리도 니우니우가 대왕판다 무리에 융합되도록 노력했고, 지금은 성공적으로 해냈어요. 우리는 니우니우가 이곳에서 새로운 삶의 터전을 찾아내서 무척 기뻐요.

내력!

成都熊猫D10

니우니우에게 사진을 찍어주었는데, 자꾸만 사진기가 고장이 났어요


사진 찍기에 대해 거부감이 커 보이는 니우니우를 찍을 기회는, 니우니우가 우리한테 거의 신경 쓰지 않았을 때뿐이었어요. 니우니우는 사진기를 볼 때마다 몸을 숨길 수 있는 것 뒤에 숨거나, 촬영을 막으려고 해요. 이 때문에 사진사가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지만 다행히도 큰 부상은 없었답니다. 호초 양도 니우니우의 사진기 공포증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니우니우가 이렇게 겁먹은 것이 사진을 찍어대는 얄미운 군중들과 밀렵꾼 탓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거예요. 우리 팀으로 오기 전, 사람들 때문에 몇 번이고 깜작 놀라 니우니우의 모습이 지금처럼 변했다고 생각해, 현재 니우니우를 촬영할 계획들은 모두 중단되었어요.

우리는 이런 특별한 생물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생물검사연구구역 팀과 연락을 시도해 보았어요. 현재 니우니우는 사람을 해치지 않고, 생물검사연구구역 팀은 당분간 윌슨 야생동물 팀에 남아 니우니우의 기묘한 성질을 연구하기로 했어요.

특별 필요사항과 사육!

쓰촨성의 광활한 7호 산림이 니우니우가 살기에 최적화된 곳인데, 니우니우가 정상적인 대왕판다들과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지역 전체를 쭉 둘러봤어요. 그들은 자유롭게 7호 산림에서 활동했고, 호초 양도 안심하고 니우니우가 스스로 살아가게 허락해 주었지요. 이제 니우니우도 다 컸으니까요.

우리는 니우니우가 다시 이전처럼 야생으로 돌아갈 수가 있어 무척 기뻐요.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