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치전』을 찾아서
평가: +4+x
fox9.png

ᄒᆞᆫ 뫼를 너머가더니 듁님이 무셩ᄒᆞᆫ 곳의 ᄒᆞᆫ 겨집이 소복을 단졍히 ᄒᆞ고 안져 울거ᄂᆞᆯ 우치 시이불견ᄒᆞ고 지니가셔 윤공ᄭᅠㅢ 글를 ᄇᆡ온 후의 집으로 도라올 졔 본즉 그 쳐ᄌᆡ 그져 울거ᄂᆞᆯ 우치 고히 녀겨 나아가 보니 년광이 삼오이팔은 ᄒᆞ고 용모ᄂᆞᆫ 옥갓ᄒᆞ여 아릿ㅅ다은 ᄐᆞ디ㅚ 남ᄌᆞ의 마음을 방탕케 ᄒᆞᄂᆞᆫ지라. 우치 나아가 위로ᄒᆞ며 문왈

「낭ᄌᆞᄂᆞᆫ 어늬 곳의 이스며 무ᄉᆞᆷ 일노 아ᄎᆞᆷ붓터 일즁이 되도록 슬피 우ᄂᆞ뇨」

그 녀ᄌᆡ 우름을 긋치고 붓그러믈 먹음고 답왈

「나ᄂᆞᆫ 이 뫼 아ᄅᆡ 잇더니 셜운 일이 이써 우노라」

ᄒᆞ며 즐겨 이르지 아니ᄒᆞ거ᄂᆞᆯ 우치 그 겻ᄒᆡ 나아가 간졀히 무르니 그 녀ᄌᆡ 강잉 ᄃᆡ왈

「나ᄂᆞᆫ ᄆᆡᆼ어ᄉᆞ의 ㅼㅏㄹ이러니 오셰의 모친을 일코 계뫼 드러운 후로 날를 부친ㅺㅢ 참소ᄒᆞ여 쥭이고져 ᄒᆞᄆᆡ 쥬야 셜워ᄒᆞ여 ᄌᆞ결코져 ᄒᆞ나 참아 못 ᄒᆞ고 이갓치 우노라」

ᄒᆞ거ᄂᆞᆯ 우치 ᄎᆞ언을 드르ᄆᆡ 가장 긍축히 녀겨 왈

「ᄉᆞ람의 ᄉᆞᄉᆡᆼ이 유명ᄒᆞ니 낭ᄌᆞᄂᆞᆫ 부모유쳬를 ᄉᆡᆼ각ᄒᆞ여 ᄉᆞᆯ기를 도모ᄒᆞ라」

ᄒᆞ고 인ᄒᆞ여 옥슈를 잡으되 그 녀ᄌᆡ 조곰도 ᄂᆡᆼ담ᄒᆞ미 업스ᄆᆡ 흔연히 교합ᄒᆞ여 냥졍이 환흡ᄒᆞᄃᆞ가 이윽고 셔로 ㅼㅓ날ᄉᆡ ᄌᆡ삼 견권ᄒᆞ며 도라가니라.

작자 미상, 『전우치전(田禹治傳)』 "일사문고본"에서 발췌

fox1.png

대한민국 대구광역시 중구 남산동 남문시장 네거리.

창백한 형광등 불빛 아래서 한 여자가 먼지에 콜록거리며 책더미를 뒤적거렸다.

“영 소득이 없네. 아무래도 여기서 살 만한 건 다 샀나. 이제 다른 데로 옮겨야 하나.”

서고를 이쪽 끝부터 저쪽 끝까지 모두 훑어도 만족스러운 결과가 없자, 그녀는 마지막으로 여태껏 한 번도 뒤져보지 않았던, 서고 위에 쌓여 천장까지의 공간을 채운 고서들을 꺼내보기 위해 플라스틱 스툴을 아래 받쳤다.

『田禹治傳』 이라는 제목이 박힌 책이 손에 들어왔다.

“전…… 우치전.”

책의 앞뒤를 뒤집어 보았다. 오래되다 못해 바싹 말라 담배불똥이라도 튀었다가는 금방 재로 화할 것 같았다. 나풀나풀 펼쳐보자 먼지와 함께 한자와 옛한글들이 쏟아져 나왔다.

“이거 진짜 골동품인가??”

그녀는 잠시 턱을 손으로 짚고 눈쌀을 찌푸리며 생각했다. 만약 이게 진짜 골동품이라면 한두푼에 팔 리는 없고. 헌책방이란 게 원래 그런 데서 마진이 나오는 거니까. 하지만 내 수중엔 지금 5만원밖에 없단 말이지. 이젠 눈까지 감고 생각을 거듭하던 그녀는, 책을 들고 가장 구석 서가로 향했다. 백년쯤 지나도 안 팔릴 것 같은 철지난 자기계발서들이 썩어가고 있었다. 그녀는 그 책들을 빼낸 뒤, 전우치전을 책장 벽 안쪽으로 밀어넣고 책을 다시 꽂아 넣었다. 여기라면 다음 주에 다시 올 때까지 아무도 안 건드리겠지. 그녀는 바지 무릎에 묻은 먼지를 떨고 계산을 하기 위해 아래층으로 향했다.

이 헌책방은 과거 SCP-724-KO가 있던 곳이기도 했지만, 재단과는 무관한 민간인인 그녀가 그런 것을 알 도리는 없었다.



"『전우치전』을 찾아서"는 SCP-953의 과거를 톺고 현재와 연결시키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클레프 박사는 향후 본 프로젝트의 설정을 953 관련 공식 설정으로 채용할 의향이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