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C 사건파일: 플러그소프트
평가: +6+x
GOC-Logo-v4.png

플러그소프트PlugSoft

초상기업 플러그소프트는 "오락" 형태를 한 위협존재를 생산하고 유포할 수 있는 조직으로 그 구성원들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이들이 생산한 위협존재는 주로 북아메리카 서부, 동아시아, 인도, 북유럽 등지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이들의 지리적 위치 또한 그곳들, 혹은 그곳들 중 하나에 위치하였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플러그소프트가 생산한 몇몇 위협존재를 통해 그들이 현실조정능력이나 기술, 혹은 그 모두를 보유하고 있음이 분명하나 그들이 보유한 능력 및 기술의 한계에 대해서는 전혀 알려진 바가 없다. 연합이 플러그소프트의 존재를 최초로 인식한 시점은 1982년 진행된 학부모 작전(대중문화 기반의 위협존재 색출을 위한 대규모 수색작전) 이후지만, 확보한 증거들은 대상이 최소 19세기 초반부터 활동하여왔음을 보여준다.

대마초를 반대하는 게이머들, 디시인사이드 마법 갤러리, 섀도넷 등의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민간 초상조직들이 플러그소프트에 대하여 상당한 양의 정보를 보유하고 있지만 이들 또한 플러그소프트가 제작한 위협존재들 이상의 정보는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 맥스웰파 교단이 플러그소프트와 접촉을 시도하였다는 첩보를 입수하였지만 확실하지는 않다.

매우 드물게 플러그소프트 소속임을 자처하는 유사인간 독립체가 플러그소프트가 관여된 것으로 의심받는 위협존재 근처에 출현하는 경우가 있다. 수차례의 접촉을 통하여 그들이 '게임 오류의 수정'을 목적으로 활동한다는 정보를 알아냈으나 그 외의 유의미한 정보는 알아내지 못하였다. 이들을 구속하려던 시도들은 모두 대상이 정체불명의 방법으로 그 자리에서 소실되는 바람에 실패하였다.

구조: 플러그소프트의 지도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현재까지 확보된 증거들에 따르면 플러그소프트에는 여러 종류의 부서가 존재하며 부서들은 각각 특정한 유형의 "오락" 형태를 한 위협존재 생산을 담당한다고 추측된다.

자원: 자기들이 생산한 위협존재들을 민간에 판매하여 자금을 조달하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이들이 보유한 자금, 구성원, 자원의 규모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상비명령: 즉시교전. 플러그소프트의 구성원들은 대응기준 3의 KTE로 간주되며, 능동적으로 공격적이라면 대응기준 4의 KTE로 간주한다. 이는 플러그소프트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가 확보됨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관련된 위협존재



플러그소프트가 관련된 자료를 참조하려는 인원은 암호 식별자 아타리Atari를 색인하라.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