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평가: 0+x
blank.png

나를 모두가 비웃었습니다.

겉보기에는 나도 좋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길을 가는 사람들이 나를 볼 때마다 웃는 이유는 알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불쾌했습니다. 또, 친구들도 왜인지 차가운 눈으로 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나는 굉장히 그것을 신경 썼고, 매일 물로 씻거나 하여 몸가짐에 신경을 쓰고 있었으나 대우가 개선되는 일은 마지막까지 없었습니다. 지금 와서는, 모두가 비웃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하지만, 모두가 비웃은 일은, 지금 생각해 보면 꼭 나쁜 일이라고는 할 수 없었던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나는 그 날부터 사라졌습니다.

그 날, 나는 드물게도 돌처럼 딱딱하고 검은 땅 위를 걷고 있었습니다. 보통은 흙 위를 걷지만…… 그때는 그런 기분이었습니다. 나는 그때, 매우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 이유는 별 게 아닙니다. 그 날도 사람들이 나를 비웃었다는, 그것 뿐입니다. 계속 땅을 보며 걷고 있었는데, 문득 고개를 들어보자 거대한 검은 것이 굉장한 속도로 접근해 오는 것이 보였습니다. 나는 놀라 본능적인 공포에 따라 온 힘을 다해 도망쳤지만, 이렇게 도리 없는 속도로 접근해 오는 동물에게서 피할 길은 없다고, 냉정한 머리로는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나는 지금 여기서 죽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개천에서 더 맛있는 물고기를 먹고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라는 생각을 하며 그 동물에게 습격당했고, 직후 나의 의식은 암전했습니다.

나는 죽음을 확신했습니다. 그러나 그 동물은 나를 지나친 것인지, 나는 살아 있었습니다.

나는 분명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는 살아있음에 기뻐하며 개천으로 물고기를 먹으러 갔습니다. 그러나 그 날은 지금까지와 달랐습니다. 지나치는 사람들이 나를 보고 비웃지 않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때 나는 그것을 다행인 것으로 여겨 그 이상 깊이 생각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 날은 물고기도 평소보다 꽤나 잘 잡혀, 그 날은 기분이 매우 좋았습니다. 그러나 며칠 뒤, 나는 무언가가 이상한 것을 알았습니다. 지나치는 사람들이 나를 비웃기는커녕 나를 마치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취급함을 안 것입니다. 나 같은 건 보지도 않았습니다. 오히려, 나의 친구들에게 말을 걸어도 반응은 없었고, 사냥감인 물고기들은 마치 내가 없다는 것 같이 헤엄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내가 나 이외의 누구에게도 인식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로부터의 나날은 매우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만큼 비웃음을 받아 왔다고 하는데, 몇 번이고 말을 걸어도, 몇 번이고 때려 보아도…… 얼굴을 때려 보기도 했지만, 아주 약간의 반응을 해 주는 사람도 없었습니다. 몇 번이고, 누구라도 좋으니 나를 인식해 달라고 울었는지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그 울음소리조차도 누군가의 귀에 들어갈 일 없이 무시당했습니다. 나는, 내가 누구에게도 인식되지 못한다면 그것은 죽은 것과 다름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어느새 살아 있는 의미 따위는 없었습니다.

나는 이제 그곳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목숨을 끊기로 결의했습니다. 나는 사람들이 ‘건물’이라고 부르는 장소의 ‘우물’이라고 부르는 구멍 안에 떨어졌습니다. 나는 죽었습니다.

나는 죽음으로서 되살아났습니다.
나는 다시 사람들에게 인식되게 되었습니다.

나는 분명 죽었습니다.
넋은 사라지고
그러나 나는 살아 있습니다.
개념은 되살아나

나는 여기에 있습니다.
나는 틀림없이 내가 아닌 형태로 “살아 간다”
나는 당신 곁에 있습니다.
나에게는
있을 곳 따위
없어서
이미 넋은 사라져

부디, 나를 찾아 주세요.
나는
죽어

나를 발견해 주세요.
내가
되살아나
그것은 고양이

나의 존재를, 인식해 주세요.
고양이는
여기에
살아가

나는 살아 있습니다.

나는 당신 안에 있습니다.
여기에
고양이는

나는, 어디에도 있습니다.
듣고
있나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나는, 고양이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나는
고양이였습니다.
감사
했습
니다.

당신들이 부여한 생명.


변칙 개체 No. ████
설명: 구성하는 분자 밀도가 모두 통상 분자의 절반인 고양이 사체
회수 일자: 1966-██-██
회수 장소: ██ 현 구 ██ 촌에서, ██ 요원이 발견하였다. 차에 치인 흔적이 있었다.
현 상태: 저온 보관소에 보존됨.
분자 밀도 이외에는 전혀 변칙성이 없다는 것도 참 신기한 이야기죠. — ██ 요원
나머지 반쪽은 어디 간 거야? — ██ 박사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