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보고서 SCP-701-19██-1
평가: 0+x

관련 SCP: SCP-701

사건 발생 일자: 19██년 ███████월 ██일

사건 발생 장소: [말소됨]

//SCP-701-19██-A에 대한 R█████ 박사와 J██████ 박사의 보고서. SCP-701-19██-A은 187mm × 103mm × 25mm S-VHS 비디오 카세트 테이프이다. 이것은 ████의 █████████████에 소재한 █████████████ 고등학교에서 SCP-701이 상연된 사건 현장에서 회수되었다. 테이프는 파괴된 보급형 캠코더 속에서 발견되었으며, 캠코더는 관중 들 속에서 관중 관점으로 공연을 녹화하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건에서 살아남은 기록은 이것이 유일하다. 기록을 전사한 전체 기록은 SCP-701 보관소를 참조할 것. SCP-701 사건이 출판된 연극 극본과 어떻게 다른지 차이점을 비교하기 위해서는 문서 SCP-701-1640-B-1을 참조할 것.

  • 0:00:00 – 테이프 시작.
  • 0:03:10 – 객석 조명이 꺼진다.
  • 0:05:12 – 막이 오른다. 출판본과 동일하게 곤잘로의 대관식 연설로 연극이 시작된다.
  • 0:10:21 – 이사벨라의 헛소리 와중에 SCP-701-1이 처음으로 나타난 것 같다. 연극 배역 그 누구와도 일치되지 않는 그림자가 무대 뒷벽에 나타났다.
  • 0:10:24 – 그림자가 사라진다.
  • 0:23:15 – 출판본과의 첫 번째 차이점. 프란치스코와 창녀의 대화가 나오지 않고 막이 내려지더니, 막이 다시 올라간 뒤에는 텅 빈 무대만 있다. 안토니오가 무대 오른쪽에서 들어온다.
  • 0:23:24 – SCP-701-1의 첫 번째 간접적 목격. 형체의 그림자가 무대 오른쪽에서부터 나타나 무대 뒷벽에 드리운다. 안토니오가 그 자리에 서서 놀란 연기를 한다. 그림자가 사라진다. 안토니오가 이제 이사벨라의 이야기를 믿게 되었다는 긴 독백을 시작한다. J██████ 박사는 이 독백이 연극의 나머지 부분들의 스타일과 같은 스타일로 되어 있으며, 캐롤라인 시대의 대화체와 정확히 일치하고, 이 장면에서 안토니오의 대사는 원래 극본에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 0:24:12 – 막이 내려간다.
  • 0:24:51 – 막이 오르고 프란치스코와 창녀가 보인다. 안토니오가 돌아온다. 연극은 극본대로 계속된다.
  • 0:31:14 – SCP-701-1의 첫 번째 직접적 목격. 1막 2장이 끝날때쯤 들어오더니 무대 왼쪽 끝에 섰다.
  • 0:32:17 – 곤잘로의 대사가 알라가다의 대사와의 접견을 언급하며 끝난다(극본대로). 곤잘로가 퇴장하고, 무대 왼쪽에서 SCP-701-1이 자세를 돌려 그를 따라가는 것처럼 보이며 불이 꺼진다.
  • 0:38:13 – 3막에서 SCP-701-1이 두 번째로 목격. 곤잘로와 페트루치오가 소르티노의 공작을 살해할 때 무대 오른쪽 끝에 보인다. 곤잘로가 요리사들에게 시체로 찌개를 끓이라 명령하면서 장이 끝난다. 현장에서 회수된 극본을 살펴본 결과, 이 부분은 리허설 때 삭제되었었음을 알 수 있었다.
  • 0:51:11 – SCP-701-1의 세 번째 목격; 안토니오가 이사벨라를 죽일 때 무대 왼쪽 가까이 나타난다.
  • 1:09:12 – 네 번째 목격: 4막 1장이 시작할 때 SCP-701-1이 곤잘로와 함께 들어오더니 그 장 내내 곤잘로를 따라다닌다. 이 장에 두 가지 중요한 점이 포함되어 있다. 첫 번째, 곤잘로가 알라가다의 대사를 언급할 때 SCP-701-1에게 고개를 끄덕인 것처럼 보인다. 그것이 맞다면, 출연진이 처음으로 SCP-701-1의 존재를 시사한 것이다. 두 번째, 1장이 끝날 때도 극본과의 차이점이 존재한다. 원래 극본의 4막 1장에서는 곤잘로가 자신의 도덕적 불공평을 생각하면서 끝나지만, 여기서는 곤잘로가 자신의 ‘공물’이 대사에게 충분할지 상당히 염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불이 꺼진다.
  • 1:21:15 – 다섯 번째 목격: 4막 2장이 끝날 때쯤 SCP-701-1이 무대 왼쪽에서 들어온다. 이때 안토니오는 쿠데타를 위한 날붙이를 마련하러 떠나는 장면이다. 그런데 안토니오는 퇴장하지 않고 SCP-701-1의 앞에 멈춘다. SCP-701-1은 안토니오에게 길쭉한 단검을 건네준다(이것은 SCP-701-19██-B로 지정된 대상의 첫 번재 출현으로 생각된다. 소도구 목록 또는 여타 다른 제작 기록에는 단검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음을 주목할 것.) SCP-701-1과 안토니오가 함께 무대에서 나간다.
  • 1:32:41 – 여섯 번재 목격. SCP-701-1이 코르나리와 루도비코가 퇴장할 때 무대 왼쪽에서 나타난다.
  • 1:35:10 – 불이 들어온다. 5장 1장의 연회 장면이 극본대로 시작된다.
  • 1:40:52 – 안토니오가 양피지 쪼가리를 갖고 들어온다. 여기서부터 본격적으로 극본 내용과 차이가 벌어지기 시작한다. 극본과 달리 양피지의 내용은 페트루치오의 고백이 아니고, 안토니오는 양피지가 곤잘로가 더 많은 공물을 바쳐야 함을 증명한 알라가다의 대사의 청구서라고 말한다.
  • 1:41:42 - 이 때 SCP-701-1이 무대 오른쪽에서 들어온다. 전체 출연진이 그 존재를 인식하는 듯 하다. 곤잘로가 일어서서 방백으로 욕을 한 뒤 무대 왼쪽으로 도망간다. 곤잘로를 제외한 나머지 출연진(알린다와 프란치스코 포함)이 무대 왼쪽에서 들어온다. 그들은 곤잘로를 물리적으로 저지한 뒤 무대로 끌고 간다. 그 동안 SCP-701-1은 무대 가운데로 움직여 곤잘로의 왕좌 앞에 선다.
  • 1:43:08 – 위에서 무대로 올가미가 내려온다. 출연진이 억지로 곤잘로의 머리를 올가미에 집어넣고, 곤잘로는 이탈리아어(또는 라틴어?)로 저주를 퍼붓기 시작한다. 올가미가 높이 올라가자 출연진이 곤잘로를 놓아 버린다. 그는 질식하기 시작한다.
  • 1:43:32 – 안토니오의 대사: “이로써, 공물은, 빠짐없이 지불되었다.” 배우가 SCP-701-19██-2(단검)을 들고 곤잘로의 복부를 가로로 긋는다. 곤잘로의 내장이 무대에 쏟아진다.
  • 1:44:04 – 알린다가 안토니오의 단검을 뺏아든다. 그녀의 대사: “이로써, 광대의 피는, 목매달린 왕의 것이다.” 그녀가 안토니오의 멱을 딴다.
  • 1:45:31 – 무대 천장에서 밧줄이 드리운다. 배역 각각을 위한 올가미다. 출연진들이 올가미들 아래로 모인다. 알린다가 SCP-701-1 옆의 자리에 선다.
  • 1:46:12 – 알린다: “이로써, 우리의 피는, 목매달린 왕의 것이다.” 출연진들이 스스로의 목을 맨다.
  • 1:47:33 – SCP-701-1이 목매달린 시체들을 지나쳐 무대 앞중심으로 향한다.
  • 1:47:41 – 무대 조명이 나간다.
  • 1:47:46 – 카메라 주위에서 비명과 물리적 폭력이 행해지는 소리.
  • 1:48:22 – 큰 소리. 카메라가 넘어지는 소리인 듯.
  • 1:49:01 – 카메라가 파괴된다. 테이프 끝.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