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평가: +3+x

며칠째 아팠다. 그 부글거리는 메스꺼움이 네 목구멍을 채우고, 네가 트림을 하거나 심지어 숨을 쉴 때마다 토할 것처럼 느끼게 한다. 변기통에 매달려서, 머리를 차갑고, 차가운 도자기에 올려놓고는, 나는 왜 이 망할 구토를 하지 않고서는 그냥 끝낼 수 없는지 의문이 들었다. 이건 그저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격렬하게 내 말문을 막을 생각을 하고…웩, 이것은 지금 느끼는 것보다 더 심하다. 거의.

갑자기 그것이 나를 내리쳤고, 바로 그때, 바로 그때였다. 나는 미끌거리면서, 시큼한 침이 내 목구멍을 뒤덮는 것을 느꼈고, 사발 위로 머리를 밀어 넣고 침을 뱉자 배가 조여 왔다. 폭발하기 직전 아주 잠깐 동안, 나는 이 물건을 청소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나는 토했다. 격렬하게. 점액질이고 산성인 그것이 머리 밖으로 쏟아져 나왔다, 내 입과 코에서 뿜어져 나오면서, 내 콧구멍을 불처럼 태우면서. 너무 세게 내리쳐서, 눈알이 튀어나올 것만 같았다.

나는 다시, 또 다시 토했다. 세 번째에는 묽고, 역한 냄새가 나는 뭔가를 게워냈고, 다음 것이 밀려오기 전에 숨을 헐떡였다. 나는 다시 앞으로 고꾸라지고, 눈이 쥐어 짜이는 것처럼 눈물을 흘리며, 뜨거운 오물의 물결이 쏟아지는 것을 느낀다. 눈을 뜨면, 그것이 보였다…다른 것이. 타르 같은 검은색의 그것은…까딱거리고 있었다. 사발 위에서 두 번의 더 격렬하게 구역질이 밀려오기 전에, 너무 열심히 볼 시간은 없었다. 이것들은 더 분홍색이었고, 나는 분명 어떤 종류의 고기를 찾아볼 수 있었다. 햄버거일 것이다, 아마…

더 토할수록, 더 이상해졌다. 나는 젤리 종류를, 특히 체리를 먹은 기억이 없다. 이것은 매번 못을 깊게 박는 것 같은 고통으로 시작한다. 맙소사, 한 사람이 얼마나 많이 토할 수 있을까? 내가 언제 국수를 이렇게나 길게…아니면 많이 먹었지? 이 찐득이는 것도 점점 걸쭉해지고 있고, 그리고 분홍색…최소한 좀 나아지기 시작했다. 웩…내가 언제 풍선을 먹었지? 맙소사…뭐였든 간에 그것이 여전히 떠다니고 있다…그것은 맥박이 뛰거나, 숨 쉬는 것처럼 보였다…싱크대로 옮겨가야 할 텐데, 변기가 거의 다 찼다. 이제 기분이 좀 나아졌지만…사실, 배고프다. 배가 너무 고프다. 굶주렸다. 엄청나게.

너무 허전하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