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뤼 마카브르 허브
평가: 0+x

sigil2.png

라 뤼 마카브르
La Rue Macabre


라 뤼 마카브르는 뉴올리언스시의 데카투르가(잭슨 광장 옆에 있는 것)에서 출발해 모건시 방향으로 (걸어서) 가다 보면 들어갈 수 있는 변칙자유항이다. 기묘한 것들, 잊혀진 것들, 버려진 것들, 소외된 것들로 가득한 라 뤼 마카브르는 변칙사회의 찌꺼기들을 위한 장소다. 모여서 각자의 이야기를 나누고 술로써 걱정을 잊기 위한 그런 장소인 것이다. 돈이 떨어져 정말 갈급한 이들이 이 늪 한가운데의 도시에서 이상한 일을 맡아 하고 돈을 만지거나 거래를 하기도 한다. 늪의 열기에 숨막히는 이곳의 생활은 느리게 흘러간다.

이곳의 이야기는 두 겹으로 되어 있다. 라 뤼 마카브르는 본질적으로 아주 거대한, 어쩌면 무한한 주머니차원으로, 잭슨광장 옆 미시시피강 곡류에 통하는 "길"이 있다. 대부분의 경우 지역 유지들은 누가 들어올 수 있는지 결정하지 않는다. 그러나 누가 계속 머무를 수 있을지는 분명히 그들이 결정한다. 이곳의 이야기 중 절반은 고여있는 물 위로 오가는 사람들의 정착지인 라 뤼에서 이루어지고, 나머지 절반은 라 뤼 바깥의 모든 곳을 차지하는 거친 야생의 늪지대에서 이루어진다. 이 물 속에는 요상한 것들이 살고 있으며, 라 뤼 주민들이 얼씬도 않으려 하는 라 뤼로부터 수 마일씩 떨어진 물 속은 더더욱 그렇다. 아직 증거를 확인한 자는 아무도 없지만, 이런 이야기들이 떠돌고 있다. 길이 30 피트의 악어들을 타고 다니는 지적 능력이 있는 유목종족 악어인간(Gatormen)들, 누대의 나이를 가졌으며 서로 대화할 수 있고 심지어 움직이기도 한다는 측백나무들, 그리고 그림자로 만든 외투를 입고 밤하늘로 만든 안경을 쓰고 다닌다는 그림자인간(Shadow Man)… 그림자인간은 밤에 너무 멀리 나간 주민들 앞에 나타나선 주민들에게 무슨… 짓을 한다고 한다. 자신이 무엇을 본 것인지 판단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그와 오래 이야기해본 사람은 한 명도 없다.

라 뤼에서 가장 사람이 많이 사는 곳은 뉴올리언스시 프렌치쿼터에 "가장 가까운" 곳 일대다. 이곳의 건축양식은 뉴올리언스 구시가지와 완전히 같지만, 다만 모든 것을 기준에 맞추려고 지켜보는 문민정부의 혜택이 없다는 점만 다르다. 이곳은 작은 마른땅의 섬 위에 위치하며, 가옥과 건물들은 붕해되거나 세월의 흔적을 역력히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쭉 가다 보면 라 뤼 특유의 양식으로 지어진 부두들과 목조건물들이 나온다. 늪에서 나는 나무들은 모두 건져다가 그들만의 비법을 첨가한 전통적인 소목일을 하여 늪의 물 위로 땅들을 연결하는 판잣길을 만든다. 그러면 이제 방문객들은 라 뤼 마카브르의 전체 풍광이 늪지대 위에 지어진 마을이며, 라 뤼 마카브르의 심장을 뛰게 하는 모든 건물들의 클러스터가 수평선까지 뻗어 있음을 깨닫는 것이다.

매달 첫 번째와 세 번째 일요일은 장날(Market Days)로, 라 뤼 시민들과 방문객들이 모두 모여 각자의 이야기와 음식을 나누고 늪 속에서 찾은 물건 또는 그런 물건으로 만든 물건을 사고파는 날이다. 장날은 "지나간 날들"을 위로하는 웃음과 울음의 시간이며, 또는 각자 마음에 드는 아무 이야기나 농담을 늘어놓는 시간이기도 하다. 장날은 좋은 날이며, 모두가 장날이 오기를 기다린다.




🈲: SCP 재단의 모든 컨텐츠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혹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합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