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아닌 자” 허브
평가: 0+x

서론 : 이하의 문서는 1954년 ██ 월, ███에서 ████████ 요원이 발견한 것이다. ████████는 알려지지않은 요원에게서 이 편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본 사건에 대한 전말은 문서 GOI-006-001 : "아무도 아닌 자 : 초기 발견" 에 나와있다.

본 문서는 "아무도 아닌 자" 로 불리는 추정 집단 혹은 개인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정보들은 모호하고 결정적인 것이 없다. 밝혀진 정보는 다음과 같다.

  • "아무도 아닌 자" 라는 가명을 쓰는 개인은 동시간대에 두 명 존재하지 않는다.
  • 항상 그렇지는 않지만, 자주, "아무도 아닌 자" 는 회색 혹은 검은색 정장을 입은 유럽계 노인 남성의 모습을 하고있다.
  • "아무도 아닌 자" 는 재단에게 불필요한 도움을 주기도 한다. 하지만 다른 경우에는, "아무도 아닌 자" 는 재단을 약화시키려고 한다.
  • "아무도 아닌 자" 는 재단 요원에게 비폭력적이고 비적대적이다.

요원들은 "아무도 아닌 자" 라고 스스로 밝히거나 상기 서술과 일치하는 개인과 조우하면 즉시 보고해야한다. 해당 개체를 대할 때 주의를 기울일 것을 권고한다. 지휘부가 개별 사례에 따라 "아무도 아닌 자" 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알려줄 것이다.


이하 원문:


재단의 신사 숙녀 여러분께,

이 편지가 당신들께 잘 전해졌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은 아직 제가 누군지 모르시겠지만, 미래에 우리가 필연적으로 만나게 될 것이라 조심스럽게 전합니다. 우리의 관계가 적대적이지만은 않기를 바라며 이 편지를 보냅니다.

당연히, 저는 여러분의 조직이 저와 갈등하는 것 외의 다른 방법을 공식적으로 채택할 수 없다는 것을 압니다. 그저 제 천성 때문에 말이죠. 이런 이유로 저는 재단을 조직이 아니라 개인의 집합으로 보고자 합니다. 우리가 실제로 만나게 되는 그 피할 수 없는 날이 온다해도, 저는 여러분들에게 우호적인 자로 남아있고싶습니다. 제가 이것을 부탁하는 것은 여러분과 여러분의 소유물에 대한 안전 때문입니다.

제 호의를 드러내기 위해, 저는 제 자신에 대한 몇 가지 진실을 보여드릴 것입니다. 이 길을 통해, 저는 이제 여러분이 비밀은 강함의 한 형태임을 알았다고 확신하며 이 쇠잔함이 훌륭한 관계 형성을 향한 발판이 되기를 빕니다.

당연히, 여러분이 던질 첫번째 질문은 제가 누구냐는 것이겠죠. 하지만 불행하게도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누구에게도 주기 힘든 것이고, 제게 있어서 최고로 어려운 질문일 것입니다. 제가 할 수 있는 답변은 그저 여러분이 저를 알아볼 것이라는 것 뿐입니다.

다음 질문은 제 목표에 관한 것일텐데, 이도 역시 답하기는 어렵습니다. 여러분은 여러분의 목표와 제 목표가 겹치는 것을 알게 될 것이고, 저는 그 때 마다 여러분을 도울것입니다. 그 전까지는 우리는 갈등하겠지요. 당신이 필요 이상으로 갈등을 일으키지만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자 그럼, 마지막 질문이자 가장 중요하고 강조할만한 질문이 남았군요. 제 동기, 혹은 제가 왜 이런 일을 하는지에 관한 것 말입니다. 여기에 관한 답은 아주 명확하게 해드릴 수 있습니다. 저는 다른 사람들만큼 큰 걸림돌이 되지는 못합니다. 저는 다른 사람들이 방해하듯 그렇게 세계에 영향을 끼칠 수도 없습니다. 문자 그대로, 저는 영향력도 중요성도 없는 위인입니다. 아무도 아니죠. 제가 기울이는 노력은 모두 제 천성을 거스르는 것이자 저 자신에 대한 진실을 약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모든 지각 있는 생명체처럼 저 역시 제 존재가 의미있기를 바랍니다.

또한, 저는 제가 혼자 움직인다고 여러분들께 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의 특성을 나눌 다른 사람들을 발견하게 되겠죠. 저는 한낱 개인일 뿐이지만, 미래 그 사람들과 함께 일하기를 기원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저는 여러분이 이 편지와 편지 내용이 진실인지에 대해 의심할 것을 알고있습니다. 이 편지는 여러분의 수많은 적들 중 하나가 여러분을 속이기 위해 정교하게 조작한 것일 수 있다고 생각하실지도요. 하지만 저는 이 편지에 쓰여진 글보다 더 많은 증거물을 드리지 못합니다. 제가 실제로 존재하며 제가 제공한 정보가 정확한 것임을 여러분은 믿어주셔야만 합니다.

하지만 저는 여러분이 제 편지를 의심에 가득 찬 눈초리로 받아주기를 바랍니다. 운명은 때때로 우릴 만나게 만들겠지만, 이걸 꼭 수용해야한다는 의미는 아니죠.


존경하는 여러분들께,

아무도 아닌 자Nobody가.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