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골매
평가: +5+x

"이 로봇 이름이 뭐에요, 아빠?" 어린 소녀가 물었다. 어린 소녀의 눈은 꿈적조차 않는 키 큰 드로이드를 바라보면서 점점 커져만 갔다.

"음, 앤더슨이 우리한테 준 지시서에 따르면, 이 친구한테 미리 설치해 놓은 자아는 헥토르라고 불린다만, 우린 이 로봇을 네가 원하는 이름대로 부를 수 있단다, 내 딸아." 제임스가 어린 소녀의 머리를 헝클어주면서 대답했다.

"헥토르가 무슨 뜻이에요?" 어린 소녀가 그녀의 아버지의 손에서 벗어나면서 물어보았다.

"그는 멋진 영웅이었단다. 트로이아 시의 수호자였지."

"얘도 멋진 영웅이었나요?''

''내가 쓴 액수를 생각하면 그래야겠지." 제임스가 웃으면서 말했다.

"그러면 나도 얘를 헥토르라고 부르고 싶어요!"

"물론이지, 내 딸아." 제임스가 작은 미소를 지으면서 말했다. "PSHUD #31, 지금 이 순간부터 너는 헥토르라는 이름에 반응해야 해. 내 말 이해했지?"

드로이드는 고개를 끄덕였다. 어린 소녀가 드로이드의 손을 잡자 드로이드는 그녀를 내려다보았다.

"지금 헥토르하고 놀아도 돼요, 아빠?'' 어린 소녀가 드로이드를 힘껏 끌어당기고 입이 귀에 걸릴 정도로 활짝 웃으며 물었다.

"그럼, 물론이지." 제임스가 대답했다. "아빠가 헥토르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얼마든지 너희 둘이서 놀 수 있단다. 헥터는 항상 세라 너를 위해 이 자리에 계속 있을 거야. 항상."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