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성 진출: 2

엔리케스는 한껏 과장되게 와인드업 자세를 잡고, 발을 힘차게 차올린 다음 외골격 슈트의 센서 어레이로 곧장 형광색 파란 구를 힘껏 던졌다. 허허로운 알림 소리가 나면서, 공은 3미터짜리 장갑(裝甲)에 쨍 부딪혀 튀어나와 빠르게 중장비구역 저쪽으로 굴러갔다.

팡 하사는 손에 든 태블릿을 살펴봤다. 앞으로 슥 넘기고는, 영상의 지난 15초를 다시 틀었다.

"뭐 이상한 거 있어요?"

들어온 질문에 팡이 엔리케스를 잠깐 쳐다봤다. 그리고 고개를 저었다.

엔리케스가 씩 웃고, 조그만 이어폰을 만졌다. "내부 시스템은?"

"아무것도 안 던지신 걸로 나타나네요. 이번 유닛은 인식재해 필터 시스템 기능 정상입니다." 마누 13이 대답했다. 외골격 슈트가 오른팔을 센서 어레이에 가져다가 정확하고 각 잡힌 경례 자세를 잡았다. "하사님처럼요."

팡은 데이터를 입력하며, 위를 보지 않은 채 끄응 소리를 냈다.

"신경 쓰지 마, 마누. 인간의 유머감각을 못 따라가는 사람이니까." 엔리케스가 자기 태블릿에 몇 가지 메모를 차례차례 휘갈겼다. "3번 유닛 점검 끝. 얘네들 참, 비밀 소프트웨어에 3천만 위안쯤 쏟아부은 임무용 탐사슈트치고 나쁘지가 않네."

"임무 성격 때문에 직접 인터페이스 점검이 이렇게나 늦어졌습니다. 식민지까지 가는 데 72시간밖에 안 남은 상황입니다." 팡이 서비스용 카트 밑으로 굴러간 교정장비를 찾아 꺼냈다. "서류는 다 처리됐습니까?"

"진짜 엿같았는데 뭐, 다 끝내놨죠. 이런 건설 부서 펜데호pendejo, 멍청이들, 착륙하고 바로 광물 조사하러 나갈 수도 있지 그걸 의심해서 사람 엄청 진땀나게 만드네요. 착륙 환영 행사 때문에 너나없이들 바빠진대니까 잘된 일이죠. 그 행사 그거 우리 집에까지 다 중계해 준다는 말 들었어요?"

팡은 태블릿에서 눈을 떼지 않았다. "처리됐다고 알겠습니다."

"아, 예. 마누, 다음 유닛으로 이동해. 파티를 계속해 보자고."

엔리케스는 실험 장비들을 카트에 전부 챙겨넣고는, 다음 유닛으로 이동했다. 팡이 갑자기, 한 팔을 뻗었다. 엔리케스가 멈춰섰다.

"저기." 방금 막 중장비구역으로 들어온 또다른 인물을, 팡이 슬쩍 가리켰다.

유니폼 챙겨입은 기술자 한 명이 두 대원 정반대쪽의 자동문으로 들어와 있었다. 이 남자의 씩씩한 걸음에 약간 절뚝거림이 보였다. 남자는 맨 끝의 외골격 슈트로 가는 중이었다.

엔리케스와 팡은 남자에게 조심스레 접근했다. 팡은 엔리케스를 한 번 보고는 고개를 끄덕였다. 엔리케스가 그 기술자에게 소리쳤다.

"저기요! 아이구 선생님, 만나서 반갑습니다. 저희가 지금 전기 비품창고를 찾는 중인데, 조금만 도와주시면 안되나요?"

기술자가 엔리케스에게 머리를 홱 돌렸다. 걸음을 멈추지 않으면서 남자는 대답했다. "아 네. 좀 바빠서, 말할 시간이, 죄송." 그리고는 팡을 쳐다보며 또다시. "아 네. 좀 바빠서, 말할 시간이, 죄송."

엔리케스가 더 가까이 다가갔다. "네, 말씀 잘 들었습니다. 혹시 괜찮으시면 무슨 일 하러 오셨는지 제가 질문 좀 드려도."

어느덧 외골격 슈트까지 가서 물건을 유심히 들여다보던 기술자는, 기술 사양이 적힌 작은 명판을 골똘히 바라봤다. "A3FF48799-XX3." 외골격 슈트의 일련번호를 읽는 소리였다.

"음 잘 못 들었는데 뭐라 하셨죠?" 엔리케스는 남자의 얼굴을 머릿속에 익혀두기 시작했다.

기술자는 일련번호를 계속 읊었다. 그 글자, 그 숫자들을 반복해서 웅얼거렸다. 그리고 곧장 돌아서서 자동문으로 나가버렸다. 불규칙한 걸음걸이로 또 씩씩하게. 나가면서도 단 한 번도 일련번호를 웅얼거리기를 그치지 않았다.

팡은 기술자가 나가는 모습을 조용히 지켜봤다. 기술자가 떠나자, 팡은 지금 마누가 들어 있는 외골격 슈트를 올려다보며 말했다.

"저 남자의 신원을 조회 바란다. 당장."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