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노지재, 나가노시 AFC살상사건 이사나기 렌 피고에 사형판결
평가: +2+x
blank.png

국내

나가노지재, 나가노시 AFC살상사건 이사나기 렌 피고에 사형판결

공개일 2038년 5월 18일 17:30

isanagiren.jpg
이사나기 렌 피고 (출처: 페이스북)

나가노지방재판소는 18일, 나가노시 중앙대로에서 26명을 살해하고 28명을 부상시킨 혐의로 살인죄로 기소된 이사나기 렌(いさなぎ れん) 피고(58세)에 대하여 「26명의 인명을 앗아갔고, 계획적이고 강렬한 살의로 일관했으며, 다른 사건들과 비교할 수도 없는 심히 중대한 범행으로서, 일본 사상 최대의 헤이트크라임이다」라며 구형대로 사형을 선고했다.

사건은 2037년 8월에 발생하여 7세부터 91세까지의 남성 11명, 여성 15명이 희생되었다. 1998년장막정책 붕괴 이후 일본에서 가장 많은 인명을 앗아간 살인사건으로 꼽힌다.

사건 당시는 나가노 가 열린 날로, 수많은 사람이 축제에 참여하고 있었다. 나가노시는 2025년의 변칙성보지자보호법 개정 이전에 규정된 보호대상 밖이었던 동물특징보지자를 법률개정 이전부터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동물특징보지자 인구가 전국 1위이고, 당시 축제 때도 다수의 동물특징보지자가 참여 중이었다.

이사나기 피고는 은닉한 폭발물을 군중 속에 던져넣어 살상, 혼란상태에 빠진 현장에서 폭탄과 함께 숨겨간 총기로 우왕좌왕하는 사람들, 특히 동물특징보지자들에게 총격을 가했다. 범행이 시작되고 약 18분 뒤 이사나기 피고는 달려온 나가노현경에 붙잡혀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 이사나기피고는 여름새사상연맹계 군사조직인 남미정상해방군의 전 구성원이며, 흉기로 사용된 폭발물과 총기는 남미정상해방군에게서 밀수한 것임이 현경 수사에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남미나 아프리카처럼 나가노를 더러운 동물특징보지자들이 존재하지 않는 정상적인 땅으로 되돌리고 싶었다」고 진술한 이사나기 피고는 일족 대부분이 변칙성을 가진 이사나기 가문 태생이고, 그 자신도 「왼손에 쥔 물체」에 항밈성을 임의로 부여할 수 있는 변칙성을 보유하고 있다. 자신도 변칙성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과격한 여름새사상을 맹신하여 변칙성보지자에 대한 증오를 품게 되었는지는 불명이지만, 변칙성보지자나 동물특징보지자에 대한 「동족혐오」, 「역원한」이 읽히는 진술도 했음이 범죄심리학자에게 기록되고 있다. 이런 점들로 인해 이사나기 피고는 동물특징보지자에 대한 분명한 살의를 품고 범행에 이르렀을 것으로 드러났다.

토라야 겝페이 재판장은 동기에 대하여 「변칙성보지자에 대한 편견동족혐오역원한의 감정과 동물에 대한 혐오가 여름새사상을 접함으로써 배척사상으로 변화했」음을 지적. 변칙존재에 의한 정신영향이 있었음을 부정할 수는 없지만, 「그 영향은 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재단은 말한다

「저의 어머니아버지는 그 사건으로 돌아가셨습니다. 혈연은커녕 종족마저 다른 나를 가족으로 키워주신 부모님은, 수달과 개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는 것뿐으로 그런 외도악마 같은 사상에 생명을 빼앗긴 것입니다」라고 재단 직원 후쿠로福路 메구미めぐみ씨는 말한다. 장막정책 붕괴 이후, 변칙성보지자의 정상사회에 대한 인지와 진출이 진행되었다. 그러나 변칙성보지자 가운데 차별과 편견에 지금도 여전히 노출된 사람들이 존재한다. 그것이 이번 기사에서도 언급된 동물특징보지자들이다.

동물특징보지자는 그 이름대로 동물의 특징을 지닌 사람이다. 특정수인종족, 지성화동물, 수변자, 인수융합자, 기제병환자 등의 총칭이며, 일반 사회에는 「Animal Feature Career」의 머릿글자인 AFC, 「애니멀」과 「어노멀리」를 조합한 「애니멀리」라는 통칭으로 불린다. 인간과 다름이 없거나 혹은 인간에 가까운 외모를 지닌 변칙성보지자들이 조기에 받아들여진 반면, 동물의 특징을 갖고 있거나 동물에 가까운 외모를 가진 동물특징보지자는 현대에도 차별과 편견에 노출되며, 때로는 같은 변칙성보지자에게도 같은 취급을 받기도 한다. 그래서 동물특징보지자는 여름새사상 과격파의 헤이트스피치의 주요 표적이 된다.

선천성동물특징보지자(일부 지성화동물이나 특정수인종족이 해당)의 인권취득운동을 받아들여, 일본 정부는 2025년 「변칙성보지자보호법」을 개정했다. 이 개정을 통해 인권보장대상 밖이었던 선천성동물특징보지자가 보호된 것으로 일본은 세계에서 세 번째 동물특징보지자 인권보장국이 되었다. 이것은 2016년 에스파냐의 「에스파냐 2016년 헌법」 제헌, 2018년 미국에서의 「미국 애니멀리법」 통과에 뒤이은 것이다. 이후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동물특징보지자 인권보장운동이 이루어졌지만, 선진국 가운데 영국독일프랑스러시아중국 5개국에서 동물특징보지자의 인권이 현재도 인정되지 않으며, 그 밖의 일부 국가에서는 탄압마저 이루어지고 있다. 재단 일본지부가 동물특징보지자 보호단체와 함께 반차별캠페인을 전개해온 덕분인지 일본국내에서는 이사나기 피고에게 공감동조하는 자가 적어서 다행이었다. 그러나 국제적인 동물특징보지자 인권취득운동이나 여름새사상단체의 과격행동에 대한 대처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추측된다.


관련 키워드 살상사건 여름새사상연맹


픽업
나고야의 대형슈퍼에서 「타피오카해방전선」이라고 밝힌 여성이 농성
관문해협에서 베릴륨동 합금제 검이 발견
「7.12 ― 폴란드의 가장 긴 하루 ―」 일본어 더빙 성우 발표

신착 국내
마술사한림원 오사카 캠퍼스 개교… 이로써 일본국내에 기적학 전문학습원이 3개교
쿄토시에서 메디치한림원 전시회 개최… 초상예술 100점 이상 전시
톧토리현 총인구가 150만명 초과… 고층맨숀이 늘어서는 톧토리시

신착 해외
에스파냐 각지에서 반여름새 시위… 500만명 참가
낼캐교 본청, 다른 사람에게 강제개종을 강요한 신도를 제명처분
궤도승강기 건설 개시… 2050년까지 완성 예정

경제
자동구유기점 국영화법안 통과… 불법 초상빠찡슬롯기업 대책이 되는가
토헤이중공 3년 연속 적자 이번분기 최종 320억엔
대양주국가연합, 해상메갈로폴리스 구상 발표

조회수 순위
닌텐도와 원더테인먼트소프트웨어의 공동소송을 당한 "박사"가 도망… 남겨둔 수기에는 매도
쿄토대학, 일본수달과 일본늑대의 소생에 성공
베네치아에서 대규모 폭발… CFO 구성원들의 테러인가


시나노중앙신문사 관련기업
시나노중앙신문사 소개
시나노중앙신문 전자판 소개


문의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의 취급 | 특정개인정보보호방침 | 사이트 이용에 관하여 | 접근성

No reproduction or republication without written permission/CC BY-SA 3.0


🈲: SCP 재단의 모든 컨텐츠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혹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합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