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평가: +8+x

그런 느낌 받은 적 있으신가요? 직장에서 집으로 차를 몰고 돌아올때나, 상점에서 집으로 걸어올때, 아니면 인생에서 수천번씩 했던 행동들 말입니다. 그리고 거의 집에 다 와갈때, 갑자기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지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아뇨, 이상하죠.

일을 어떻게 끝냈는지도, 주차장으로 어떻게 걸어갔는지도 기억납니다.

그다음엔… 집으로 차를 몰고 왔나 보죠.

하지만 세세한 것들은 모호하고 흐릿하며 기억하려고 했을때 남아있는 것이 없습니다.

당신은 스스로에게 이건 생각의 기벽일 뿐이라고 하죠. 똑같은 길을 몇년 동안이나 달려왔습니다. 오늘은 생각이 그냥 스스로를 닫아버리고 몸이 일하게 둔거죠. 일상의 값입니다. 남아있는 일상에서의 유일한 탈출구죠. 모두에게 가끔 일어나는 일입니다. 완벽히 정상적인 일이죠. 걱정할거 하나도 없어요.

틀렸습니다.

이게 A등급 기억소거제의 느낌이에요.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