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법칙
평가: +5+x

스탭과 사용자들이 위키를 다양한 측면으로 관찰하여 얻은 결론을 이곳에 모아봤습니다. 이건 사이트의 규칙이 아니라 그저 경험에서 얻은 규칙이라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어긴다면 놀림거리가 될지도 모르지만, 그렇다고 처벌을 받는 건 아닙니다.

새로 추가하고 싶으신 내용이 있다면 대화방이나 토론하기 란에 이야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 법칙 파괴의 법칙: 독자들이 대체로 당신 작품을 좋아해 준다면, 모든 법칙은 얼마든지 깨질 수 있다.
  • 기어스의 면도날: 글을 쓰다가 주춤할 때는 보통 고르기 더 불안한 쪽이 옳은 선택이다.
  • 트로이의 일반 제안: 가장 행복한 결말 같은 건 존재하지 않는다. 나쁜 결말, 좋은 결말, 심지어 행복한 결말도 존재할 수 있지만, 가장 행복한 결말 따위는 없다. 그건 동화지, 이야기가 아니다. 고통의 손길로 좋은 녀석을 괴롭힌다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 검열의 기본기: 편집과 말소는 겁을 주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 정보를 숨기기 위한 수단이다. 가능성, 암시, 뭐가 있을까 하는 불안감으로 공포심을 유발해야 한다. 빈칸을 채우는 것은 전적으로 독자의 상상력에 맡겨야 할 일이고, 그런 상상에 독자가 혼자 겁을 먹게 하는 것은 당신이 직접 겁을 주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또한, 격리 절차에 대한 정보를 편집하거나 말소하는 것은 멍청한 짓이다. 이 세계관에서 격리 절차는 SCP를 제대로 다루는 방법과 대상이 탈출했을 때 해야 할 일에 대한 설명인데, 보고서에서 그런 정보를 숨기는 것이 어디 말이나 되겠는가.
  • 알튼의 관찰: 위협적이라고 해서 무서운 것은 아니다. 위험하기만 해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 솔츠의 법칙: 정신자적 효과 + 죽고 싶어서 안달 = 망작. 만약 당신의 SCP에 사람들을 무턱대고 그 SCP를 사용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면, 그 SCP에는 독자들이 비추천을 날리게 만드는 효과도 있다. 그런 특성은 천박하고 작위적인 위험성으로 받아들여진다.
  • 브라이트의 법칙: 어휘를 신중하게 잘 선택한다면 누구라도 당신의 말을 알아들을 것이다. 가능한 직설적으로 썼다면, 무조건 알아듣게 돼 있다.
  • 클레프의 법칙: 당신의 SCP가 아래와 겹친다면, 그건 틀림없이 병신같을 것이다.
    1. “X를 아주 잘하는 X.”
    2. “Y 하지 않으면 널 죽이는 X.”
    3. “말 그대로 요즘 유행하는 Z의 Y를 본뜬 X.”
  • 클레프의 부록: 멋진 아이디어가 되기 위해서는 완벽하게 표현되어야 하는 아이디어도 있다.
  • 스파이크브레넌의 보수 작업: 검열은 중요한 내용을 가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설정 구멍이나 논리적인 비약을 없애기 위해 써야 한다. 그 차이를 알아야만 사람들은 당신의 작품을 의심하지 않을 것이다.
  • 퀵의 조언: 가입 신청을 했으면 대화방 관리자들은 당신에게 이런 조언을 해 줄 것이다.
    1. 당신은 모두를 만족하게 할 수는 없다.
    2. 뻔뻔해져라. 이곳 사람들은 잔인하리만큼 정직하다.
    3. 글을 쓰다가 주춤할 때는 좀 더 묵혀놨다가 써라.
    4. 당신이 사람들이 뭘 정말로 좋아하거나 정말로 싫어할지 알 도리는 없다.
    5. 당신의 SCP에 목숨이나 영혼 같은 걸 걸려거든, 등록하기도 전에 미리 걸지 말고 당신의 작품이 확실해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걸어라.
  • 기어스의 공리: 당신이 새로 만든 SCP를 읽어보고도 당신이 자신의 정신 상태에 대한 불안감을 거의 느끼지 못하거나, 다른 사람이 당신을 미친 녀석이라고 생각할까봐 걱정되지 않는다면, 그 SCP는 좀 더 다듬어야 할 것이다.
  • 사진에 관하여: 사진을 첨부한다면 당신의 SCP는 한결 나아질 것이다. 독특한 사진이라면 더 좋다. 하지만 캡쳐한 영화 장면이나, 그림이나, 다른 크리피파스타의 사진은 이 법칙에 해당하지 않는다.
  • 사진에 관한 제2법칙: 어떻게 생겼는지 설명하기 위해 긴 글이 필요하다면 당신의 작품에는 사진이 필요한 것이다.
  • 스마프티의 사진에 관한 제3법칙: 사진을 설명하기 위해 긴 글이 필요하다면 애초에 그 사진은 넣을 필요도 없던 것이다.
  • 소울리스의 운명의 법칙: 죽음은 최악의 운명이 아니다. 죽음은 무서운 것이 아니라 해방이다. 상상력을 좀 발휘해 보라.
  • 살의 조언: 대화방이나 포럼에서 등록하지 말라고 하면 등록하지 않는 편이 낫다.
  • 투어미의 공식: 읽어보거나 써 본 항목의 수가 0에 가까워질수록 그 사람이 잘못된 시도를 할 가능성은 100 %에 가까워진다.
  • 현실의 법칙: 현실에 존재하는 것으로 SCP를 만든다면 적어도 그 작품을 쓰게 된 동기보다는 흥미로워야 한다.
  • 수풀 속의 SCP 법칙: SCP의 발견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를 쓸 때는 다음 기준을 따라야 한다.
    1. 발견 기록은 해당 항목에 덧붙여야 한다. 그렇다고 모든 SCP가 어떻게 발견됐는지 설명할 필요는 없다. 발견 기록이 없는 항목도 얼마든지 있다.
    2. 발견 기록은 그럴듯한 이야기여야 한다. 재단은 거대하고 국제적이고 초정부적인 기관이다. SCP는 어떤 요원이 길을 가다 줍는 것도 아니고, 재단은 SCP가 난동을 부려야만 발견할 수 있을 만큼 무능한 기관이 아니다.
    3. 재단은 SCP의 최초발견자가 될 수 있을 만큼 강력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 유한회사 마셜, 카터 & 다크나 세계 오컬트 연합 같은 곳에서 재단보다 먼저 SCP를 먼저 발견할 필요는 없다.
  • 세부 사항 유지 제1법칙: 구체적인 묘사는 중요하지만 지나치게 구체적으로 묘사하면 SCP가 지나치게 복잡해진다. Y를 하는 X어째서인지 Y와 B는 함께 발생하는데 B가 발생할 수 있게 하는 A가 발생하면 Z가 발생하고, Z가 발생하지 않으면 Y를 하는 X를 비교해 보도록 하자. 당신이 작성하고자 하는 SCP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에 진짜 중요한 내용이 있는가?
  • 스캔트론의 ‘엄지손가락’ 법칙: 당신의 작품은 당신의 엄지손가락보다 길어야 한다.
  • 매력적인 SCP 법칙: 당신이 탐내는 SCP 아이디어는 다른 사람도 탐내는 SCP 아이디어이기도 하니만큼 뺏길지도 모른다는 각오도 해야 한다.
  • 외부 관점의 법칙: 작품을 올리기 전에, 다른 사람이 쓴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한번 읽어보라. 만약 그다지 +를 주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다면, 다른 사람들도 그럴 것이다.
  • 대화의 법칙: 작품에서 대화를 쓸 때는 대사를 직접 육성으로 크게 읽어보라. 대화가 부자연스럽게 느껴진다면 실제로도 그렇게 대화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뜻이다.
  • 차별화 공식: SCP가 이미 존재하는 항목과 비슷할수록 추천을 받을 가능성은 0에 가까워진다.
  • 조사의 법칙: 네 주제를 좀 알아라. 격리절차가 됐든 SCP의 효과가 됐든, 당신의 작품에 현실의 과학 같은 게 반영된다면 과학적 논리에 오류가 없도록 기본적인 조사는 해야 한다. 잘 모르는 거에 대해 구글에서 검색해보고 확인하는 데는 5분도 안 걸린다. 당신이 검색을 해보지 않아서 당신 작품이 난도질당하는 것보다는 조금만 시간을 더 투자해서 당신 작품을 더욱 정확하게 만드는 것이 낫다.
  • 아이젠베르크의 관찰: SCP는 사형 판결만 내린다는 점에서 혁명 재판과 다를 바 없다.
  • 드류베어의 신입의 조언에 따른 악순환에 대한 경고: 새로 가입한 회원도 얼마든지 좋은 조언이나 비평을 해 줄 수 있지만, 어떤 의견이 좋고 나쁜지에 대한 경험은 그동안 활동하며 인정받은 회원들이 신입회원보다 더 많다는 당연한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것이 좋든 나쁘든 신입 회원의 의견을 전적으로 신뢰하지는 마라.
  • 사견에 대한 조언: 사견은 현상에 대해 감정이 반영되지 않은 딱딱한 설명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보충하여 SCP에 대해 격식을 차리지 않고 설명하는 것이다.
  • 마요네즈 이론: 작품에서의 기괴함과 충격은 요리에서의 마요네즈와 같다. 취향에 따라 떡칠을 해서 먹는 걸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살짝 찍어 먹는 걸 좋아하는 사람도 있어 적당한 양을 정의할 수는 없지만, 어쨌든 밋밋한 음식을 더욱 맛있게 만들어준다. 하지만 거의 모든 사람이 가진 공통적인 취향은, 마요네즈만으로 끼니를 때우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