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
평가: +4+x

정신을 차렸을때, 당신은 숲속에서 달리고 있었다.

당신은 어떻게 여기 왔는지 기억하지 못했다. 알고 있는 것은 계속 달려야만 한다는 것 뿐이었다. 이미 힘은 거의 소진되었고, 공기는 폐에 들어오기를 거부했지. 하지만 멈추면 안되었다.

어째서 그런거지? 어째서 이렇게 된 거지?

당신의 생각은 방황했다…

그것은 4일전 시작되었다.

그날은 보통의 하루였지. 일어나고, 회사에 가고, 집에와서 가족들과 저녁을 먹은 후 배우자와 함께 침대로 갔었다.

하지만 그날밤, 당신은 잠에 들지 않았다.

잠자기를 원하지 않은것은 아니였어. 그저 눈을 감고 꿈을 꿀 수 없었을 뿐이였어. 옆에 있는 사람을 깨우지 않게 조심하면서 불편하게 몸을 배배 꼬고 뒤척이는 동안에 시간은 지나가고 있었어.

새벽 2시… 4시…

계속 뛰어 계속 뛰어 멈추지 마

아침 6시는 오고야 말았고 전혀 잠을 자지 못한 상태였어. 하지만 이제 일어나서 회사에 갈 시간이였지. 옷을 갈아입고, 아침을 먹은 후 집을 나섰어. "괜찮아." 당신은 생각했다. "휴식 시간에 좀 쉴 수 있겠지. 약간의 낮잠이라도…"

하지만 낮잠을 자지 못했지. 안그래? 그날 한번도 쉬지 못했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았었지.

멈추지 마 오 제발 날 멈추지 않게 해줘

그날밤 당신은 침대에 있는 자신을 발견했어. 몸을 배배 꼬고 뒤척이면서. 몸을 배배 꼬고 뒤척이면서. 자명종의 일정한 똑딱이는 소리가 당신을 미치게 하고 있었어.

그날밤도 쉴 수 없었지.

그다음날밤도 마찬가지로 쉴 수 없었어.

그리고… 맞아. 지금 생각해보니, 어제도 쉬지 못했지.

빌어먹을 빌어먹을 빌어먹을 난 왜 뛰고 있지 왜

당신의 가족은 그것을 알아차렸어. 그것에 대해 뭐라 했지만, 머리는 욱씬거리고 있었어. 그저 그들이 닥쳐 닥쳐 닥 잠시 동안 조용히 해주길 바랬어. 고요함은 편안했지만, 머릿속에서 계속 울리는 짜증나는 윙윙거리는 소리가 일을 악화시키고 있었어.

어제는 아주 안좋았어. 눈을 뜨고 있지도 못할지경이였지만, 잠을 잘수도 없 그리고 오 내가 얼마나 잠을 자기를 원하는지 제발 아주 조금만이라도 었어. 겉모습은 끔찍했어. 동료들이 말했지. 오, 정말 끔찍해라! 마지막으로 잠을 잔게 언제야? 그들이 물었었지. 약간의 고요를 원했을 뿐인데 모두가 똑같은 질문을 빌어먹게도 똑같은 질문을 계속했지. 이 소란이 당신을 짜증나게 하고 있었어. 화나게 하고 있었어. 그저 약간의 고요를 원했을 뿐인데 왜 그들은 당신을 잠깐동안이라도 가만히 놔두지 않는—

기절했었지.

그리고 다시 정신을 차렸을때, 당신은 숲속에서 달리고 있었어.

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

손은 따뜻했어.

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

숲속으로 더욱 깊게 들어가자, 나무들은 점점 더 드물어졌지. 조심해야 했어.알고 있었어. 만일 넘어지면, 일어날 수 없을 것이라는 걸.

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뛰어뛰ㅇ—

하지만 피할수는 없었지. 발이 걸려 숲의 부드러운 땅바닥에 넘어졌어.

숲은 고요했지.

남아있는 힘으로, 몸을 돌렸어. 엎어진 상태로 숨쉬는 건 힘들거든.

잠시후, 당신은 자기쪽으로 다가오는 부드러운 발소리를 들었어.

하지만 아무것도 볼 수 없었지.

그들은 멈추었어. 그 후, 갑자기 배에 날카로운 통증을 느꼈어.

비명을 지르고 싶어했어. 고통은 참을 수 없을 정도였지. 하지만, 너무 지쳐있었어. 너무, 너무 지쳐있었어. 머리를 들어 복부에 생기는 거대한 발톱자국을 볼수도 없을 지경이였어. 그것들은 피부와 살점을 찢어발겼고, 내장을 드러냈지.

마지막으로 눈을 감기 전, 당신은 자기 몸에서 큰 살점이 찢겨나가, 잠시 허공에 떠있더니, 역겨운 소리와 함께 허공속으로 사라지는 것을 보았어.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