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041
평가: 0+x

일련번호: SCP-041

등급: 안전 (Safe)

특수 격리 절차: SCP-041은 제12생물연구구역에 입원한다. 케테르 등급은 아니지만 SCP-041의 전파 능력은 적절한 격리 범위를 벗어나므로 SCP에 관한 민감한 정보를 대중에 송출하여 노출할 위험성이 크며 대중으로부터 구역 수준의 격리가 필요하다. 본인의 생각을 공개하고 싶지 않은 인원은 SCP-041에게 붉은 원으로 표시된 반경 15 m 내로 접근하지 않을 것을 권장한다.

TV를 시청할 “간병인”을 두는 것이 SCP-041의 정신건강에 이로우며 SCP-041은 다른 사람의 마음을 통해 TV를 “시청”할 수 있게 된다. 지적 수준이 떨어져서 정신이 산만해지지 않고 한 번에 한 가지 생각밖에 할 수 없는 D계급 인원 한 명을 추가적인 간병인으로 둘 수 있다. 정신 조종은 아니지만 SCP-041은 자신의 능력을 간병인이 스스로 원하지 않더라도 대상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시청하도록 강요할 수 있다. SCP-041의 취향은 고어/슬래셔 영화에서부터 아동용 프로그램까지 다양하며 스너프 영상에도 관심을 보인다.

설명: SCP-041은 희귀한 계통의 세균성 수막염에 감염에 의한 것으로 의심되는 영구적 중추 신경계 손상을 입은 인간 남성이다. 항생제로 감염은 성공적으로 치료했지만 뇌와 척수를 둘러싼 막이 감염에 손상되어 중추 신경계에서 각 신체 부위로 이어지는 뉴런의 연결이 차단됐다. SCP-041은 인공호흡기로 호흡하고 양심실 심박조율기로 심장 박동을 유지하며 경비위관으로 영양분을 공급한다.

외관상 SCP-041은 식물인간으로 보인다. SCP-041을 관찰하면 대상의 반경 약 10 m 내에 있는 모든 사람의 생각이 들리는 것과 같은 형태로 전송됨을 알 수 있다. SCP-041은 이러한 현상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대상 본인의 생각 역시 전송할 수 있다. 언어적으로 형성되는 사고를 하게 되면 본인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어떤 장비로도 녹음할 수 없는 “마음으로 듣는 말”로 다른 사람들에게 전송된다. (정정: 부록 01 참고) 마음으로 듣는 말은 각 생각의 주체가 마음먹기에 따라 목소리가 정해지는데, 이는 주로 해당 주체의 일반적인 목소리로 나타난다.

시각적인 생각과 상 역시 전송되지만 원활하지는 않다. 상의 전송은 발신자와 수신자 모두가 눈을 감은 채 발신자는 주변 환경에는 신경 쓰지 않고 하나의 사물에만 집중하고 수신자는 마음을 비웠을 때 가장 효과적이다. 일반적으로 시각적인 상, 특히 기억에 각인되지 않은 상을 이용한 의사소통은 힘들다. 발신자는 보통 고도로 구체적인 형상을 마음속에 쉽게 형성하지 못하며 수신자는 정보의 빠진 부분을 채우려고 하면서 결국 수신자는 전송한 것과는 다른 상을 보게 된다. 성공적으로 전송하기 가장 어려운 상은 사람의 얼굴로, 특히 움직이고 있는 사람의 상을 전송할 경우 더욱 힘들다.

다른 사람에게 본인의 생각을 전송할 수 있지만 SCP-041은 “말수”가 적다. SCP-041에게 자신의 능력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설득하려는 시도는 지금까지 모두 실패했다. SCP-041과의 직접적인 의사소통을 시도하면 보통 모두 무시하며 침묵한다. 하지만 SCP-041은 유머감각이 있으며 가끔은 다른 사람들의 대화에 끼어들며 참견하기도 한다.

부록 01: 연구원 ███████ ███████이 녹음기를 사용하여 음성 기록을 남기고 있을 때 동료 연구원이 SCP-041의 격리실에서 TV 채널을 바꾸고 있었다. TV의 채널은 고정되어 있었으나 출처를 알 수 없는 목소리가 백색소음 사이로 흘러나왔다. 백색소음 생성기와 녹음 장비를 이용해 마음으로 듣는 말을 녹음하고자 하는 시도는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었지만 음성의 식별이 어렵고 녹음된 목소리는 듣는이에 따라 다르게 들릴 때도 있다.

부록 02: “몇몇 인원이 SCP-041을 즉석 호감 테스트기로 사용한다는 소문이 내 귀에 들리더군. 나 참 살다 살다 이런 병신같은 소리는 또 처음이네. 이게 초등학교 3학년짜리 애들이나 할 짓이지, 세상을 멸망시킬지도 모를 것들을 지키는 사람들이 할만한 짓이냐?" — 클라인 박사

문서 01 연구원의 증언: 있잖아, 내가 처음으로 격리실에서 켄트랑 041이랑 있을 때 무슨 노랫소리가 계속 들렸어. 무슨 동요 같은 걸 부르는 여자애 목소리였지. 있잖아, TV 소리도 아니었고, 라디오 소리는 당연히 아니었고… 우리 머릿속에서 들리는 거였어. 그래서 난 ‘있잖아, 할 짓도 없이 침대에 처박혀있어야 한다면 나라도 여자애처럼 노래를 부르고 싶었을걸.’하고 생각했지. 그러니까 다른 목소리가 머릿속에다 대고 ‘이봐, 내가 노래 부르는 거 아니야… 난 저런 노래는 모른다고.’라고 하고, 켄트 영감은 말이지, 하얗게 질려서는 날 쳐다보더라.

주석: 이 사건은 SCP-239를 화학적으로 유도된 혼수상태에 빠뜨렸을 때 발생했다. 두 SCP 사이의 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