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070
평가: 0+x

일련번호: SCP-070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070은 항시 경비되고 원격으로 감시되는 10m×10m 철근 콘크리트 방에 격리한다. 격리실에는 인간형 SCP을 위한 기본적인 생활 편의 시설에 더해 보존식품과 물을 항상 충분히 공급해야 한다.(물품의 자세한 목록은 문서 070-IC를 볼 것.) SCP-070을 담당하는 경비 인원은 표준 무장에 추가로 접착성 거품 총을 소지해야 한다.

하루에 두 번씩 SCP-070의 격리실의 구조가 온전한지 검사해야 한다. 심각한 피해가 확인되는 경우 SCP-070은 구속되어 상기한 내용에 맞는 가까운 예비 격리실로 재배치된다. 충분한 강도의 철근 콘크리트 방이 없을 경우, SCP-070은 다른 콘크리트 방이 준비되기 전까지 임시로 내구성이 더 높은 재질로 된 감방에 격리된다.

SCP-070이 요청할 경우 진정제와 진통제가 지급되지만 드몬트Dumount 박사가 정한 최대 투여량을 넘기지 않는다. 어떤 이유에서든 SCP-070의 격리실에 출입하는 인원은 비무장 상태에 관통 내성 방호복을 입어야 한다. 무장한 경비원은 반드시 SCP-070의 시야에 들어가지 않으면서 외부에 있어야 한다.

몽유병 중 격리 실패가 발생했을 경우 보안 인원은 기지 관리직에게 알린 뒤 SCP-070의 예상 경로에 식량과 물을 배치하고 SCP-070의 반경 25m 구역을 소개한다. 다른 유형의 격리 실패가 발생하거나 SCP-070이 몽유병 중에 난폭해질 경우 인원은 접착성 거품을 이용해 SCP-070을 구속하는 것이 허가된다(이 때 SCP-070이 질식사하지 않게 유의해야 한다). SCP-070이 부상이나 공격에 격렬하게 반사적으로 대응하므로 경비 인원은 가능한 한 어떤 식으로든 SCP-070에게 상처를 입히거나 치명적인 폭력을 사용하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

설명: SCP-070은 북미 원주민 혈통의 인간 남성으로 보이며 그의 등에서 뻗어나온 한 쌍의 녹슨 금속 "날개"를 제외하고는 평범한 외형이다. 각 날개는 폭이 6cm인 다수의 얇은 철근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철근들은 회전하는 리벳으로 각각의 말단끼리 연결되어 2m 이상의 길이가 된다. 각 철근에는 다양한 길이의 사슬이 각 날개마다 22개씩 걸려있으며 각각의 끝은 미늘 화살촉의 형태이다. SCP-070은 이 날개를 제외하고는 변칙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지 않다.

SCP-070의 날개는 그것이 부착되어 있는 사람과는 독립적으로 움직이는 것으로 보이고, SCP-070은 그것을 다룰 수 없다고 반복해서 언급했다. 하지만 날개에 손상이 가해졌을 경우 SCP-070은 발한, 얼굴로 향하는 혈류의 감소, 고통으로 인한 비명 등의 생리학적인 고통의 징후를 보인다. 날개는 접고 펼치는 행동, 사슬을 개별적으로든 동시에든 고속으로 쏘아내고 휘두르는 행동, 그것의 화살촉을 콘크리트, 나무, 그 외의 비슷한 물질에 고정시키는 행동 등을 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SCP-070이 인원에게 명백한 적개심을 드러내지 않는 반면에, 날개는 감지된 위협을 향해 종종 공격자에게 사슬을 휘갈기거나 방어 태세에서 대상의 몸을 사슬로 감싸는 등 과격하게 반응한다. 대상을 억제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안전한 거리에서 SCP-070의 사슬을 확실하게 포박할 수 있는 비살상 무기인 접착성 거품이라는 것이 증명되었다.

대상의 녹슨 외형에도 불구하고, SCP-070의 날개와 사슬은 고품질 강철 합금에 준하는 강도를 가진다. 하지만 대상은 동시에 강철에 준하는 밀도를 가지고, SCP-070은 날개의 무게로 인해 보통의 인간처럼 활동할 수 없다. 현재까지 SCP-070은 대상의 날개를 인간적인 움직임이 가능하도록 다루지 못하거나 할 의지가 없다. SCP-070은 대부분의 시간을 격리실의 벽과 천장에 고정된 채로 지내며 대체로 조용하다.

부록 070-1: 사건 기록 070-1

████/██/██ 03:36에 SCP-070이 격리실을 탈주했다. 경비 인원은 SCP-070이 수면 상태인 것으로 보인다고 알렸으며 SCP-070에 접근하지 않고 다른 인원의 접근을 막도록 지시받았다. 대상의 앞을 막는 벽과 천장을 향해 사슬을 휘두르고 박는 행동을 통해 SCP-070은 (아직도 수면 상태로 보이는 채로) 제██기지를 통과할 수 있었다. SCP-070은 4번 구내식당의 식량 창고에 침입했고 가용한 음식과 물을 게걸스럽게 먹어치우기 시작했다. 약 19분 뒤, 질린 듯한 SCP-070은 격리실로 복귀했다. SCP-070은 한순간도 깨어있지 않았으며 이후 SCP-070은 사건에 대한 기억이 없다고 주장했다.

부록 070-2: 개인 배경

면담을 통해 SCP-070의 이름이 ██████ ███임을 확인했으며, 대상은 동일한 이름과 나이의 미국 시민에게 부여된 사회 보장 번호를 옳게 말할 수 있다. SCP-070은 키오와 부족의 일원이라고 주장하고 [데이터 말소]. SCP-070은 날개를 어떻게 얻게 되었는지는 모르며 기억나는 것은 전날 밤에 페요테를 다량 흡입한 후 날개가 달린 채로 고철 처리장에서 깨어났다는 것뿐이라고 주장한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