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11-J
평가: 0+x
PoltergeistHouse.JPG

SCP-111-J

일련번호: SCP-111-J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SCP-111-J에의 접속은 제한된다. 재단은 해당 구역이 심각한 말벌 습격 때문에 규탄되었다는 위장 이야기를 돌렸다. SCP-111-J의 경계를 넘는 민간인은 모두 즉시 SCP-111-J의 순찰 직원에 의해 무력화되어야 한다. SCP-111-J의 실험은 4등급 이상의 보안 승인을 받은 직원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1.

설명: SCP-111-J 뉴욕 [편집됨]에 위치한 교외 가정이다. SCP-111-J의 변칙적 능력은 그 합법적 구역(뒤뜰의 울타리부터 앞뜰과 도보까지) 내에 있는 동안에 인간이 특정 단어나 문구를 말하면 나타난다.

다음 문구를 말했을때 악의를 가진 개체가 말한 사람 앞에 나타나 공격하기 시작할 것이다. 이 개체의 특성은 마스크를 쓰고 날붙이를 들고 있는 신원 불명의 남성에서부터 물리적 대상에 영향을 주는 무형의 개체까지 무작위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 "무슨 소리야?"
  • "안전한 것 같아."
  • "911에 전화할거야."
  • "너랑 단둘이 있으니까 좋은걸."
  • "저기요? 거기 누구 있어요?"
  • "좋았어, 살아나왔다고."

다음 문구를 중얼거렸을 때 SCP-111-J를 둘러싼 이웃집과 SCP-111-J 자체는 무기한적으로 심한 이상기후를 겪을 것이다. 이러한 기후의 변화에 따라 SCP-111-J 내에 위치한 라디오나 텔레비젼은 그대로의 기후가 얼마나 길어질지 보고할 것이다 (보통 5시간에서 이틀).

  • "이봐, 언제든지 떠날 수 있다고."
  • "여기서 나가자."
  • "여기서 제일 먼저 나가겠어."
  • "그들이 도착하기 전에 나가야 해."
  • "최소한 더 악화될 순 없잖아."
  • "그/그녀가 밖에서 괜찮았으면 좋겠는데…"

다음 문구를 중얼거렸을때 화자와 연관된 추문적이나 전에는 알수 없던 정보가 나타날 것이다. (예. 화자의 도덕적으로 타락한 쌍둥이 형제가 도착할 것이다, 화자가 소련 스파이다, 등.)

  • "아냐, 극복해야만 해. 그는 죽었어, _­_­_­_­_."
  • "내가 그를 죽였어."
  • "너에게 숨기고 있던 비밀이 있어."
  • "내 이름은 사실 로드릭(Roderick)이야."
  • "꺼지고 다신 돌아오지 마!"
  • "내가 어떻게 너에게 거짓말을 할 수 있겠니."
  • "들리니?"
  • "난 전쟁이 일어난 후로는 이전같지 않아졌어…"

다음 문구를 말했을때, [데이터 말소]

  • "오, 피자 배달 직원인가봐."
  • "난 배관공을 부른적 없다고!"
  • "일은 네 것이지만 먼저 내가 원하는 게 있는데…"
  • "그리고 여기가 침실이야."
  • "내 시야를 넓혔으면 좋겠어."
SCP-111-J-1.jpg

SCP-111-J의 본부. 안에서 행해진 면담은 [데이터 말소]

부록 111-J: SCP-111-J는 2001년 10월 15과 16일 이웃집에서 벌어진 극심한 기후와 잔인한 살인 사건으로 인해 발견되었다. 가정 구성원들에 대한 조사는 남편의 바다에서-사망한 삼촌과 삼촌의 남장한 아내가 남편을 찾아왔다는 사실을 드러냈다. 아내가 뒤틀린 토끼 가면을 쓴 전남친에게 살해당하고 눈보라 때문에 이웃집에 같혀있을 동안 말이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