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171
평가: +3+x

일련번호: SCP-1171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SCP-1171에는 현재 테크니컬 라이터로 신분을 위장한 ██████ 박사가 거주하고 있다. 뒤뜰에는 큰 벽이 세워져 있으며, 집 앞에서 볼 수 있는 변칙성을 보이는 창문은 셔터로 잠겨 있다. 보안을 위해서, 서너 명의 요원들이 하숙인 신분으로 살고 있다.

설명: SCP-1171은 호주 퀸즐랜드 주 ██████ 소재의 이층집이다. 1958년 지어졌으며, 몇몇 가족이 입주했었는데, 이들 중 대부분은 어떠한 변칙성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SCP-1171의 변칙성은 집의 창문들에서 발견된다. 그 날의 상대 습도에 관계 없이, 창유리에 지속적으로 김이 서린다. 이 습기의 근원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한 개체(여기서는 SCP-1171-1로 지칭)가 계속해서 이 김이 서린 유리창을 손가락으로 문지르는 것처럼 글씨를 써서 의사소통을 한다. 유리창에서는 SCP-1171-1의 것으로 보이는 어떠한 생물학적인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유리창에 글씨를 쓰는 방법으로 양방향 소통이 가능하다.

SCP-1171-1은 다른 세계의 거주자로 보이며, 스스로를 뷰레몽(Beauremont)이라 부른다. 그는 스스로가 인간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인간에게 적개심을 드러낸다. 그는 ██████ 박사가 자신과 유사한 생명체라고 믿고 있다. 면담 기록 SCP-1171-1-3부터 SCP-1171-1-14를 참고할 것.

가장 최근의 집주인인 존 웨덤(John Wertham)이 유령에 대한 불평을 했고, 그 결과 민정 당국과, 결과적으로 재단 인원이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이후 주택은 표면 단체를 통해 매입했으며, 웨덤 씨의 기억은 조작했다.

면담 기록 SCP-1171-1-3

SCP-1171-1: "탄소 기반 원숭이들은 꺼져라"

██████ 박사: "안녕."

SCP-1171-1: 말을 잠깐 멈췄다. "거기 누구 있나?"

██████ 박사: "내 이름은 ██████ 박사야."

SCP-1171-1: "만나서 반가워. 나는 뷰레몽이야."

██████ 박사: "너 어디니?"

SCP-1171-1: "내 집 거실에. 너는 어디 있니?"

██████ 박사: "다른 거실에."

SCP-1171-1: "멋진데. 어떻게 한 거야?"

██████ 박사: "나도 몰라. 난 니가 한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SCP-1171-1: "함께 말할 만큼 지능이 있는 친구가 있으니까 좋네." 점 다섯 개와 곡선 하나가 들어간 타원 하나가 나타났다. 점 두 개는 선 아래에, 하나는 위에, 그리고 두 개는 왼쪽에 있었다. 이는 SCP-1171-1 버전의 "웃는 표정"으로 추정된다.

██████ 박사: "거기는 아무도 없는 거야?"

SCP-1171-1: "아, 대개는 그냥 배우체들하고 탄소성애자들밖에 없어. 그 정치적 올바름 같은 개소리에 장단 못 맞춰주겠네."

██████ 박사: "배우체?"

SCP-1171-1: "그래, 그니까, 인간 말이지. 거기는 없어?"

██████ 박사: 잠시 말을 멈췄다가, 다시 대답했다. "아니. 인간에 대해서 말해줘."

SCP-1171-1: "아, 최악이지. 그러니까, 오해는 하지 마, 나는 뭐 인종주의자나 그런 게 아니야. 내 절친 몇 명은 인간이야. 하지만 그 인간들이 우리만큼 훌륭하다면, 왜 피부가 필요하겠어? 안 그래?"

██████ 박사: "그럴 것 같네. 그런데, 너는 어떻게 생겼어?"

SCP-1171-1: "그냥 보통이지. 키는 일곱 촉수. 갈색 외골격. 초록색 생물 발광에 파란 눈. 너는?"

██████ 박사: "똑같아."

면담 기록 SCP-1171-1-6

SCP-1171-1: "박사, 있어?"

██████ 박사: "지금 있지. 어떻게 지냈어, 뷰레몽?"

SCP-1171-1: "아주 자알 지냈지. 그 빌어먹을 영장류한테 승진을 뺏겼으니까."

██████ 박사: "유감이네."

SCP-1171-1: "괜찮아. 그냥 기분이 상한 거니까. 그 공기나 빨아먹는 원형질 자루들 누구보다 내가 더 낫다고. 나도 일 열심히 하는데 말이야, 알지?"

██████ 박사: "알지."

SCP-1171-1: "그 놈들이 와서, 우리 일자리를 뺏었지… 좀 들어봐, 박사, 요즘 그 놈들이 우리를 너무 몰아대고 있어. 우리가 폭력적이 되어야 한다는 건 아니지만, 일이 이렇게 되면 그게 자연스러운 결과 아니겠어."

██████ 박사: "그런 일이 안 일어나면 좋겠네."

SCP-1171-1: "그럼, 누군들 원하겠어. 그러니까, 그 놈들은 그러고 싶어서 그러겠냐고. 그렇기는 한데 그 놈들이 계속 침범하고 있다고. 그러니까 말이야, 자기들끼리만 뭉쳐다니면 나는 내 이웃에 몇 명 정도 있는 건 상관 안 하는데 말이야, 당신이라면 형제가 그런 놈하고 결혼하기를 바라겠어?

██████ 박사: "아닐걸."

면담 기록 SCP-1171-1-13

SCP-1171-1: "박사, 있어?"

█████ 요원: "잠시 나갔습니다. 제가 그분의 집을 보고 있습니다."

SCP-1171-1: "당신은 누구야?"

█████ 요원: "저는 존 도입니다. 인간입니다."

SCP-1171-1: "아. 박사한테 인간 친구가 있는 줄은 몰랐네."

█████ 요원: "문제라도 있습니까?"

SCP-1171-1: "아니, 아니, 아냐. 박사도 인간 친구를 사귈 때가 됐지. 박사가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있다니 다행이네."

█████ 요원: "좋은 말씀입니다."

SCP-1171-1: "다양성은 삶의 양념이다, 그게 내 신조지. 너는 어때? 피부는 멋지고 유연한가? 내부는 체액으로 차 있고?"

█████ 요원: "모든 게 만족스럽네요, 덕분에요. 저는 가보겠습니다."

SCP-1171-1: "몸조심하게, 존 도!"

면담 기록 SCP-1171-1-14

SCP-1171-1: "박사! 박사! 있어?"

██████ 박사: "여기 있어, 뷰레몽."

SCP-1171-1: "자네 집에 인간이 있는 거 알고 있어?"

██████ 박사: "그렇지. 최근 이사해왔어."

SCP-1171-1: "그놈하고 몇 마디 해 봤어. 좀 촐싹맞은 것 같아서, 내가 그 배우체를 지 자리로 돌려보냈지."

██████ 박사: "그랬구나. 그놈이 크게 문제 일으키지는 않았지?"

SCP-1171-1: "내가 못할 건 없지. 그놈들하고 말하는 법을 배워야 해. 그게 다야. 놈들한테 누가 위인지 보여주라고. 그게 중요해."

██████ 박사: "명심해 두도록 하지."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