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427
평가: +6+x
SCP-1427.jpg

북한 평양에 위치한 SCP-1427 격리 시설의 외형

일련번호: SCP-1427

등급: 케테르(Keter)

특수 격리 절차: SCP-1427는 조선인민군(이하 인민군)과 재단의 협력 아래 현지의 ‘류경 격리작전시설’(이하 류경)에 격리되어야 한다. 대상의 효과 때문에, 재단의 인원은 SCP-1427 차단 구역의 반경 130 km 이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하 북한)에 접근하거나 대상 자체와 직접 접촉하는 시도가 금지된다. 재단 인원은 북한 현지의 인원에게 원격으로 도움을 제공하도록 한다. 인민군들이 류경에서의 임무 환경이나 자신들의 정부 체제에 대해 가지는 틀리거나 이상한 믿음을 재단 인원이 바로잡아주려는 시도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허락되지 않는다.

독재에 순종적인 인격 특성을 가진 사람은 대상의 전파 송출에 조건부 면역을 나타낸다. 고로 외부 감시 임무를 할당받은 재단 인원은 다음의 심리 테스트 기준을 만족시켜야 한다.

  • 표준화 밀그램 준수 항목: 71점 초과
  • 국제 성격 문항집 개방성 항목: 39점 미만
  • 우익 권위주의 독재 복종 항목: 17점 초과
  • 우익 권위주의 인습 존중 항목: 31점 초과

현재 SCP-1427을 보관하기에 적절한 국민을 보유한 국가는 딱 3곳 존재하는데, 다음과 같다. 투르크메니스탄 공화국, 미얀마 연방 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통칭 북한). 이 세 격리 가능 구역 가운데, 북한을 둘러싼 정치적 상황 때문에 북한이 장기간의 격리에 적절한 유일한 정부 체제로 선택되었다. 따라서, 재단은 UN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이 북한을 불안정하게 만들거나, 민주주의를 고취시키거나, 정신적으로 적합하지 않은 외국인이 류경 단지 주위 반경 600 미터 이내 적색 구역에 진입하는 허가를 내리지 못하도록 내부 협력자와 제휴한다. 만약 민주화, 체제 불안, 핵전쟁 등의 사건이 발생했을 시 재단은 정부간 연락망을 활용하여 이차적 격리 기지로 적합한 곳으로 대상을 옮겨야 한다.

이차적 격리 기지가 사용 가능한 경우, 일차적 격리 기지와 그 주위 환경은 비핵무기를 이용해 열적으로 정화되어야 한다. 이때 민간인 사상자 발생에 대해서는 상관하지 않는다. 현재 동원 가능한 기술력으로 평양과 그 주변 지역의 열적 초토화할 시, 91% 확률로 격리가 무력화될 확률이 존재한다. 파멸적인 격리 무력화는 EK 등급 사건을 일으킬 것으로 예측되며, 그 결과 대략 215일 안에 모든 인간 개체의 의식이 소멸할 것이다.

설명: SCP-1427는 평범하게 생긴 14m x 2m x 2m 베릴륨-청동 합금으로 된 기념비이다. 본래 처음 발견되었을 때는 비활성화된 상태였으나, 현재 대상은 매 7 나노초마다 지향성 전자기 파동을 발산한다. 파동을 교란하거나 방해하여 그 세기를 작게 만들 수는 있지만 대상의 일차적 효과를 아예 제거할 수는 없다. 고로 대상의 전자기적 영향은 일종의 반송파 또는 대상의 일차적 기능에 의한 부작용에 불과하다는 이론이 세워져 있다.

대상의 희생자는 대상에 가까이 있는 20,736(124)명의 인간 중 무작위로 선택되는데, 이미 전파의 영향을 받아 그 효과를 나타내는 인간은 제외된다. 대상의 효과는 최대 한도가 따로 없는 것으로 보인다. 대상은 지구의 전리층에 그 신호를 반사시킴으로써 방향을 바꾸어, 가시선 밖의 범위까지 전파 송출이 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상이 인간의 의식을 찾아내는 수단과 후술하는 영향의 원인이 되는 기작은 현재로서 밝혀지지 않았다.

이 신호를 받게 된 피험자는 영구적으로 경험 증가 피암시성, 심각한 무의지, 단기 기억 상실증을 나타냈다. 이 효과들은 이차적인 문제이며, 대상의 일차적인 효과는 바로 대뇌 전두엽의 SQ2 신호를 상당량 감소시키는 것이다. SCP-███에 의해 복구된 정보 때문에, 재단의 연구자들은 현재 이 SQ2 시그널의 감소가 피험자의 의식의 결정적 축소 내지 완전한 파괴를 의미한다고 보고 있다. 독재에 순종적인 인격 특성은 전파의 효과에 조건부 면역을 나타낸다. 따라서, 대상의 활성화 이후 격리 절차는 전체주의적 정부가 지배하고 있는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을 필요로 한다.

SCP-1427는 1938년 1월, 알제리 남동부의 시토 파 수도원에서 이탈리아 특무부대에 의해 발견되었다. 이 당시의 연구 노트에는 조잡한 셈 문자가 양각되어 있는 탄화로듐 껍데기에 대한 언급이 보인다. 그 껍데기는 1944년에 독일 라이프치히로 대상이 옮겨지기 전에 파괴되었거나 이탈리아 연구자들이 분실한 것으로 보인다. 1938년 ~ 1944년, 독일과 이탈리아 정부는 대상을 활성화시키려고 시도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제2차 세계 대전의 즉각적 후폭풍 속에서, 대상은 동독일의 관리하에 놓여졌다. 동독일 정부는 대상에 관련된 행동을 기록으로 남겨두지 않았다.

1947년, 동독일 정부는 SCP-1427을 소비에트의 제어하로 넘겼고, 소비에트는 이 물건을 소비에트 연방 첼랴빈스크 주 키시팀으로 옮겼다. 1957년 9월, 소련의 연구자들이 의도적으로 SCP-1427를 활성화시켰다. 대상은 그 주위에 있는 인간들에게 즉각적인 영향력을 발휘하지만, 당시 소비에트 정부의 특성 덕분에 EK 등급 인류 멸망 시나리오는 방지되었다. 영향을 받은 지역을 핵으로 초토화시키고 난 뒤, 소비에트 정부는 정부 간 연락망을 통해 재단과 접촉, 대상은 재단의 관할하에 놓여저 우크라이나 체르니히우 남서쪽의 제67기지로 옮겨졌다. 이 때의 최초 격리 이래, 대상이 다른 곳으로 옮겨진 것은 단 한 번 뿐이다. 1986년, 소비에트 정부의 불안정이 예견되자 대상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옮겨졌다.

얼마 되지 않아, 재단은 류경 격리작전시설의 건설을 권고했고, 1988년에 대상이 그 안에 봉인된 이래 지금에 이르고 있다.

추가 사항: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