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50
평가: +1+x
882.jpg

SCP-150 표본

일련번호: SCP-150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SCP-150은 제12생물연구구역의 보안 격리방에 보관한다. 방 안에 들어가는 인원들은 감염을 막기 위해 4등급 생물재해 장비를 갖추어야 한다. 그 이상의 격리 절차는 불필요하다.

설명: SCP-150은 물고기혓니(tongue louse, 학명 키모토아 엑시구아Cymothoa exigua)를 닮았으나 물고기 대신 인간(Homo sapiens)에게 기생한다. 대상은 숙주의 살에 접촉하면 살속 깊숙히 파고든다. 48시간 이내에 감염 부위에서 가장 가까운 팔다리가 키틴질 외골격을 닮은 부속지로 변화한다. 새로 만들어진 외골격 팔다리의 구성성분은 SCP-150과 완전히 일치한다. 기생충과 숙주 사이의 신경근 접속이 매우 정밀하여 숙주는 새로운 팔다리를 원래 팔다리처럼 움직일 수 있다. 기생충은 동화된 혈관, 주로 팔의 상완동맥과 요골동맥, 다리의 대퇴동맥에서 영양분을 끌어온다.

감염되고 7일이 지나면 감염 제2단계가 시작된다. 숙주는 낯선 목소리가 들린다고 보고하며, 이 목소리는 감염된 팔다리를 잃게 되는 결과를 초래하는 어떤 행동을 하라고 숙주에게 요구한다 한다. 그래서 부속지를 숙주에게서 분리해내면 부속지는 마치 탈피된 외골격처럼 움직인다. 그리고 이 "고치"에서 다수의 기생충들이 발생하여 가까운 숙주를 찾아나서고, 이상의 주기를 반복한다. 사건들 중 ██%의 경우에서는 새로 부화한 기생충들이 원래 숙주에게로 되돌아갔다. 이것은 숙주의 모든 팔다리가 감염될 때까지 계속된다. 숙주의 팔다리가 모두 감염되어 부속지가 되고 뒤이어 분리되면, 다시 발생한 다수의 SCP-150 개체들은 숙주의 몸통으로 파고들어 숙주의 폐동맥, 대동맥, 경동맥에 들러붙는다. 숙주의 흉부는 원래 크기의 ███%로 부풀어 오른다. 이 시점에서 숙주의 흉강 내부에 ██ ~ ███ 마리의 SCP-150들이 발생한다. 감염 제3단계의 치사율은 100%이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