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52
평가: 0+x
SCP-152.jpg

옆에서 바라본 SCP-152

일련번호: SCP-152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152는 제49기지의 격리실에 넣고 잠궈 둔다. 이하 그 방을 "열람실"이라고 지칭한다. 보안 승인 2등급 이하의 인원은 열람실에 출입이 금지된다. 열람실에는 천장 등 한 개, 보안 카메라 한 대, 필요한 만큼 종이와 잉크를 비축한 스캔-복사-인쇄 복합기 한 대, 표준형 사무용 의자 한 개, SCP-152를 올려놓을 표준형 사무용 책상 한 개를 구비해 놓는다. 사용하지 않을 때는 SCP-152의 마지막 페이지를 펼쳐놓아, 대상의 어떠한 변화도 즉각적으로 관찰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열람실 바깥에는 경비원 한 명을 배치하여 승인되지 않은 사람이 열람실에 진입하려는 것을 막는다. 열람실 근처의 모든 인원은 정숙을 유지할 것이 권고된다.

설명: SCP-152는 가죽 장정된 거대한 하드커버 책이다. 내부의 종이는 피지(皮紙)와 유사하며 검은 먹물로 쓰여 있다. 책의 내용은 모두 종말적 사건을 묘사하는 일련의 항목들로 이루어져 있다. 모든 항목이 XK 등급 세계멸망 시나리오는 아니지만 예외없이 인류의 절멸을 다루고 있다. 수록된 항목은 연대기적 순서대로 정렬되어 있으며, 기원전 6000년경의 태양의 즉흥적 기능부전에서부터 시작하여 현재에 가까운 때까지의 다른 사건들로 끝난다. 다수의 항목이 재단의 억류 하에 있거나는 있었던 것 또는 초자연적 본질의 것으로 인해 야기 내지 촉발되는 종말 상황을 묘사하고 있다. 그 외에 핵전쟁이나 치명적인 바이러스 만연 등 보다 "전통적"인 수단에 의한 인류 절멸의 기록도 있다. 각각의 항목은 재앙 그 자체의 서곡이 되는 사건들과, 지구상 최후의 인간이 사망할 때까지의 후폭풍을 다소 상세하게 묘사하고 있다.

SCP-152의 항목이 독자에게 가장 익숙한 언어로 변하는 것이 관찰되었다. 문장 구조 자체가 독자가 변함에 따라 변화할 수 있으며, 심지어 독자만 알아들을 수 있는 구어적 표현을 사용하기 시작하는 경우도 있다. 일관되게 남아 있는 것은 항목의 기본적 의미 뿐이다. 다수의 사람들이 SCP-152를 보고 있으면, 대상은 누구든 가장 먼저 읽기 시작하는 사람의 개인어로 읽히게 된다. SCP-152를 직접적으로 관찰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으면, 대상은 누구든 가장 나중에 읽은 사람의 언어로 표시된다. 드물게, 책이 "번역"되지 않고, 지금까지 알려진 어떤 언어와도 일치하지 않는 가로쓰기 서예체 글씨로 보이게 되는 때도 있다.

재단 소속 역사학자들의 지식 범위 안에서, SCP-152의 내용은 대부분 정확하며, 재앙이 발생하는 순간에만 실제 역사와 다르게 흘러간다. 거의 모든 경우, SCP-152 버전의 역사와 실제 역사 사이의 그 차이점은 몇 가지 핵심적 사항들 뿐이고, 그것은 궁극적으로 인류의 전멸로 이어진다.

SCP-152는 내용을 바꾸거나 새로운 내용을 써 넣으려는 모든 시도에 저항성을 가진다. 먹물, 흑연, 목탄, 그 외 다른 표시용 재료들은 페이지에 부착되지 않았으며, 쉽게 닦여 나왔다. 레이저를 비롯한 열원으로 종이를 태울 수도 없었다. 정밀한 검사 결과, 외부 물질이 페이지와 접촉을 시도하면, 물질과 페이지가 닿기 전에 진행이 멈춰짐이 밝혀졌다. 페이지와 페이지 사이, 그리고 외부 물질과 페이지 사이에는 언제나 최소 5 마이크로미터의 빈 공간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런 전차로 SCP-152는 썩지도 않으며, 이것은 즉 SCP-152의 정확한 연대를 측정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SCP-152는 예측 불가능한 간격을 두고, 최후의 인간이 죽게 되는 방법을 설명하는 새 항목이 저절로 먹물로 추가되어 내용이 채워진다. 새로운 항목이 나타나는 날짜는 그 항목의 내용에 따라 최후의 인간이 사망하는 날짜와 일치한다. 공간이 모자랄 경우, 텍스트를 따라 여분의 페이지가 만들어지며, SCP-152의 책등도 이에 따라 두꺼워진다. 대상이 재단의 관리하에 들어온 이후███회의 항목 추가가 있었다. 과거의 사건들에서 SCP-152는 재앙이 발생하는 그 순간까지 진행되는 사건 역시 기록함이 밝혀졌다. 최근의 항목에서는 재단의 요주의 단체나 독립체, 재단 자체가 관련된 항목이 자주 만들어지고 있기 때문에, SCP-152를 정기적으로 확인하여 중요한 정보는 무엇이든 알아내야 한다.

부록 1: 이 물건을 공공에 내버려두면 우리에게 위험이 돌아올 수 있음을 인정한 이상, 이걸 계속해서 연구해야 하는 무슨 이유가 있는가? 더 이상 쓸모없어진 가설적 재앙 시나리오는 우리 소관이 아니다. 우리가 현재로서 처리해야 할 진짜 문제들이 수미산처럼 쌓여 있다. ―O5-█

부록 2: 이 책은 현재로 이어지는 그럴싸한 안내서이며 지구적 재앙의 사전 방재로 쓸 수 있을 만큼 정확합니다. 또한, 이 책은 일부 SCP가 비격리되었을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질지 큰 그림으로 볼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합니다. 저는 일정 승인 등급 이상의 모든 연구원들이 마지막 50 페이지를 읽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는 자기들이 여기서 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집에서도 생각하게 하거나요. "못 하나가 모자라서". 뭐 그런 겁니다. ―얀센 박사

부록 3: 어이, 얀센. 마지막 50 페이지의 항목들 중 절반이 재단이 씹지랄을 해서 세상 사람들이 다 뒤지게 된다는 이야기로만 되어 있소. ―O5-█

부록 4: 제가 그랬잖습니까. 가능성을 준다고. ―얀센 박사

사건 보고 152-05: ████년 ██월 ██일 밤, 카메라 담당 보안 인원이 SCP-152가 열람실에서 사라진 것을 감지했다. 하지만 그녀가 이것을 보고하려고 교환대를 부르는 사이, SCP-152가 다시 나타났으며, 마지막 페이지에 새 항목이 생겨 있었다. 이러한 갑작스런 소멸과 재출현은 다섯 번째 있는 일이며(사건 보고 152-01에서 152-04 참고), 초고속 카메라를 사용한 간단한 실험이 실시되었다. SCP-152를 민감한 전자 저울에 올려놓고, 무게가 갑자기 변화할 경우 알람이 울리게 설정해 두었다. 그 뒤 SCP-152가 세 번 "업데이트" 될 때마다 알람이 울렸으며, 초고속 카메라 판독 결과 그때마다 SCP-152가 정확히 1초 동안 사라진다는 것이 밝혀졌다.

부록 5: 나는 이 책의 내용이 사실은 흔히 말하는 "업데이트" 따위가 되는 것이 아니라고 상정하고 있다…. 그 내용은 사실 교체되는 것이며, 매번 내용이 바뀔 때마다 우리는 새로운 개정판을 받아 보게 되는 것이다. 도대체 그것이 어디서 오는 것인지 정말 알아내고 싶다. ―얀센 박사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