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62-KO
평가: +14+x
bar.jpg

SCP-162-KO가 주로 활동한 주점.

일련번호: SCP-162-KO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SCP-162-KO는 제289기지 인간형 개체 구획에 격리한다.

(임시) SCP-162-KO의 변칙성은 확정되지 않았으며, 따라서 정보가 갱신됨에 따라 적절한 격리절차를 추가로 적용한다.

설명: SCP-162-KO는 체로키족 혈통의 34세 미국인 남성 '제임슨 도미노'이다. SCP-162-KO는 미국 유타주의 소규모 식당 및 주점을 드나들며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일했다. SCP-162-KO는 '아파치 디 프레딕터'라는 예명으로 활동했으며, 과거 각종 스포츠 경기들의 결과를 성공적으로 예측하고 이를 통해 약간의 명성을 얻었다. SCP-162-KO는 자신의 '예언자'로써의 이미지를 코미디에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여러 지방 주점에서 인기를 끌었다. SCP-162-KO는 재단에 격리되기 전까지 유타주 지방 방송국의 코미디쇼에 출현할 예정이었다.

SCP-162-KO의 예언 정확도는 매우 미심쩍은 수준이며 무작위로 고르는 것과 별반 다를 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련자 사이에서 SCP-162-KO의 예언자로서의 이미지는 꽤나 확고했으며, 지금껏 수백 번의 예언이 들어맞았다고 증언한 관계자도 존재한다. 하지만 그의 예언 중에서 실제로 적중한 것은 기록상 19번에 불과하며 그 마저도 대부분은 스포츠 경기의 우승 여부와 같은 단답형이었다. SCP-162-KO는 이러한 괴리를 자신의 말재간과 쇼맨십의 힘으로 설명하며, 자신의 예언은 단순히 코미디쇼를 위한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주장한다.

SCP-162-KO의 불분명한 변칙성에도 불구하고 대상은 2010년 01월 15일에 재단에 격리되었다.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으나 SCP-162-KO를 조사하기 위해 파견되었던 3명의 요원은 대상이 예언능력을 갖췄다고 확신한 것으로 보이며, 이들의 주장에 따라 격리조치가 시행되었다.

이러한 불분명한 변칙성으로 인해 SCP-162-KO의 격리 해제 제안이 제289기지 관리자의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부록: SCP-162-KO 면담기록 28a

면담 대상: SCP-162-KO

면담자: ███ 요원

서론: 대상 격리 후 한 달째에 시행된 면담임.

<기록 시작, 2010년 02월 14일 13:00>

███ 요원: 도미노씨, 자신이 어떠한 형태의 예언능력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주장을 철회하지 않으실 겁니까?

SCP-162-KO: 물론이죠. 전 아무 능력도 없어요.

███ 요원: 코미디언으로 일했을 때 '예언자' 라거나 '신비로운 아파치'라거나 하는 별명으로 불리시던데, 맞습니까?

SCP-162-KO: 네, 그렇죠. 하지만 그건 그냥 연기라고요! 솔직히, 저보다 스포츠 도박사들이 미래를 더 잘 맞출 거에요, 안 그래요?

███ 요원: 어떤 식으로 그런 별명을 가지게 되었는지 진술해 주십시오.

SCP-162-KO: 어, 음. 우선, 제가 막 코미디언 업계에 뛰어들었을 때, 그러니까 싸구려 주점이나 전전했을 때, 저는 일종의 콘셉트을 잡고 활동하길 원했어요. 무슨 눈에 띄는 특징이 하나라도 있어야 관객들이 절 기억해줄 테니까요. 맞죠?

███ 요원: 그렇군요. 그래서?

SCP-162-KO: 예전에 제가 친구들이랑 그 뭐냐, 내기한 적이 있었거든요. 내일 MLB에서 무슨 팀이 이길지요. 근데 이걸 한… 서너판 연속으로 이긴 거죠. 그러다 그럴듯한 농담이 떠올라서 그날 밤 주점에서 이걸 주제로 해서 개그를 쳐댔지요. 인디언 추장 분장을 하고 우스꽝스럽게 '나는 인디언 예언자다! 내일은 어떤 야구팀이 우승할까?' 뭐 이런 식으로요.

███ 요원: 관객들은 어떻게 반응했죠?

SCP-162-KO: 다들 술에 절어있는 상태에서 대충 지껄였죠. 이번 야구리그 우승자는 누구냐, 내일 열리는 무슨무슨 경기는 누가 이기느냐, 어쩌구저쩌구. 저는 이왕 컨셉 제대로 잡은 거 죄다 대답해 주었죠. 그, 위트를 섞어가며요.

███ 요원: 그래서 어떻게 되었죠?

SCP-162-KO: 그거의 한 절반 정도가 적중한 거예요. 순전히 운이었죠. 물론 틀린 예언도 있었지만 다들 술에 절어있던 상태라 제대로 기억도 못 했어요. 이런 식으로 몇번 공연하고나니 술집 주인이 전화하더군요. 다음 주부터는 매일 나오라고요. 완전 대박이었죠. 그 후로도 적당적당히 예언하듯이 개그를 쳐댔고, 중간부터는 무슨 수정구나 부적 같은 것들도 들고 나갔어요. 어느 순간부터는 관객들이 제 예언이 맞든지 틀리든지 신경도 안 쓰더라고요. 그냥 제 농담이 성공한 거지요!

███ 요원: 저희가 면담한 몇몇 관객들에 따르면, 당신이 실제로 수백 번의 예언에 성공했다고 진술한 사람도 있었는데, 이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SCP-162-KO: 그냥 그건 제 공연을 술에 절어서 본 사람일 거예요. 전 보통 주점에서 일했고, 거기다 출현할 때마다 '수천의 예언을 행하는 위대한 아파치 예언자'라고 지껄였으니 그런 식으로 기억하는 것도 무리가 아니죠. 하지만 다시 말하듯이 전 그냥 평범한 코미디언이라고요. 아무 능력도 없어요! 스포츠에 관심있고 괜찮은 언변이 있다면 누구나 절 따라할 수 있을 거예요.

███ 요원: 알겠습니다.

SCP-162-KO: 저기, 혹시 여기 언제 나갈 수 있는지 알 수 있나요? 이 시설 말이에요.

███ 요원: 그 사항은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SCP-162-KO: 제발, 제발 좀 빨리 꺼내주세요. 마지막으로 공연한 지 벌써 한 달째라고요. 이러다간 다들 절 잊어버릴 거에요!

███ 요원: 고려해보겠습니다.

SCP-162-KO: 고마워요.

<기록 종료, 2010년 02월 14일 13:11>

결과: SCP-162-KO가 강력한 예언능력을 가졌다고 주장한 민간인들은 실제로도 SCP-162-KO의 농담 상당수를 기억해내지 못했으며, '그냥 그랬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술에 취해서 그렇게 생각한 것 같다' 따위의 진술을 했다.


부록: 카를로스 요원 면담기록 1b

면담 대상: 카를로스 요원

면담자: ████ ████ 요원

서론: 카를로스 요원은 지방 방송사 직원으로 위장하여 비격리 상태의 SCP-162-KO와 접촉하였으며, 이후 SCP-162-KO의 변칙성을 확신하고 대상의 격리를 요청했었다.

<기록 시작, 2010년 02월 15일 15:30>

████ ████ 요원: 당신과 SCP-162-KO사이의 최초 면담기록을 조회해봤습니다. 이것이 그 기록입니다.

████ ████ 요원이 파일을 책상 위에 올린다.

카를로스 요원: 그렇군요.

████ ████ 요원: 당신도 보시다시피, 이 면담기록에는 당신과 당신 팀원들이 SCP-162-KO의 변칙능력을 확신할 법한 어떠한 문구도 보이지 않습니다. 여기서 당신은 대상에게 예언능력을 시연해 보라고 제안하고, 그는 대답을 회피합니다. 질의응답 과정에서 SCP-162-KO는 어떠한 예언이나 예측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제 말이 맞습니까?

카를로스 요원: (짧은 침묵) 맞습니다.

████ ████ 요원: 그렇다면 당신과 당신 팀원들이 SCP-162-KO를 격리하고자 한 결정을 내린 가장 큰 유인은 무엇이었습니까? 단순히 소문만 믿고 격리요청을 보낸 건 아닐 테지요.

카를로스 요원: 그게,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 ████ 요원: 네?

카를로스 요원: 말 그대로, 잘 모르겠습니다. 면담 자체는 기억납니다. 사전 조사해서 일정 잡고, 방송국 직원으로 위장해 접촉하고, 처음에는 그의 팬인 것처럼 가장해서 호감을 산 뒤 '진짜로' 예언을 할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그는 침묵했고, 저는 그래서 그냥 더 묻지 않았고, 그리고- 그냥 그렇게 끝났습니다. 더는 특이한 게 없었어요. 저도 이해가 안 가네요.

████ ████ 요원: 단순히 소문만으로 SCP-162-KO를 격리하고자 하는 결정을 내린 건-

카를로스 요원: 제가 미쳤다고 그렇게 일하겠습니까? 저도 그렇고 제 팀원들도 경력은 짧지만 그런 멍청한 짓을 하진 않습니다.

████ ████ 요원: SCP-162-KO가 변칙능력을 가졌다는 것을 어떻게 확신했습니까?

카를로스 요원: 그건- 대상과 면담한 후 일주일 후였습니다. 아이티에서 지진이 나지 않았습니까? 저희 팀은 어째선지 그가 그걸 일주일 전에 예언했다고 확신했습니다. 기존의 스포츠 우승팀 때려 맞추기와는 달리 제대로 된 예언이었고, 그대로 상부에 격리요청을 보냈습니다.

████ ████ 요원: 이상하네요. 이 기록엔 지진에 대한 내용은 없는데요. 거기다 SCP-162-KO는 스포츠 경기 이외의 예언은 거의 하지 않았고, 그마저도 대부분 틀렸습니다. 기억이 온전한 거 맞습니까?

카를로스 요원: 저도 이상합니다. 분명 그때 저희 팀이 면담기록을 재검토한 기억은 남아있고, SCP-162-KO가 진짜로 예언을 '한 것 같은' 기억도 남아있습니다. 그런데, 그 기억이 너무 희미하고 애매합니다. 뭔가 말했는데 말하지 않은 것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 ████ 요원: 정확히 어디가 기억나고, 어디가 기억나지 않습니까?

카를로스 요원: 대상과 대화한 기억은 있습니다. 대상이 무슨 말을 했고, 그걸 분석한 기억도 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 후에, 대상이 예언을 했다고 확신했는데, 왜 확신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제 팀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기록 종료, 2010년 02월 15일 15:40>

결론: 카를로스 요원은 면담 이후 기억 손실 검사를 요청했고, 허가되었다. 하지만 카를로스 요원의 기억은 이미 한 달간의 자연적인 기억소멸로 손상되어 변칙적인 기억소멸의 영향을 받았는지 알 수 없었다.


부록: 제289기지 월간 반항밈절차 복원문-A005

서론: 해당 면담기록은 21년 2월 반항밈절차 중 Z급 기억제를 복용한 D-9930이 서버에서 발견한 텍스트 파일이다. 파일의 손상으로 인해 완전히 복원되지는 않았으나, 해당 인터뷰가 SCP-162-KO와 카를로스 요원의 최초 면담기록의 일부분이라는 것은 확인되었다. 해당 기록은 D-9930가 구술로 말한 것을 다시 기록한 것이다.

<기록 시작, 정확한 일시는 불명>

SCP-162-KO: 그러니까 아무 예언이나 내려달라 이거죠? 그 뭐냐, 스포츠 경기 이외에.

카를로스 요원: 네,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궁금해서요. 아, 되도록 일주일 이내의 미래로 부탁드립니다. 되도록 빨리 확인하고 싶어서요.

SCP-162-KO: 맙소사, 진짜 제 능력을 믿나보군요. (짧은 침묵 후 한숨) 알겠습니다. 잠시 기다리세요.

SCP-162-KO는 자신의 수정구를 잠시 내려다본다. 그리고 다시 고개를 들어 카를로스 요원을 바라본다.

카를로스 요원: 다 됐나요.

SCP-162-KO: 물론입니다. 이제부터 예언을 내립니다. 잘 들으세요.

카를로스 요원: 넵.

SCP-162-KO: 제가 말하는 곳 어딘가에서 일주일 안에 대지진이 날 겁니다. 북미, 남미, 중미, 카리브, 일본, 동아시아, 인도-

카를로스 요원: 잠깐 뭐 하시는 겁니까?

SCP-162-KO: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서유럽, 동유럽, 북유럽, 남유럽, 아프리카, 호주, 어, 음- 인도네시아, 해저. 네, 끝났습니다.

카를로스 요원: (짧은 침묵) 지금 그게 예언이라고요? '대충 하나만 맞아라' 아닙니까?

SCP-162-KO: 하하, 왜 이리 진지하십니까. 지금은 이상하게 들릴 지도 모르지만 나중가면 제 예언이 무슨 뜻인지 알게 되실 겁니다. 언제나 말하듯이 제 예언은 정확하지 않습니다. 적당히 흘려들으세요.

카를로스 요원: 하하, 일단 알겠습니다.

SCP-162-KO: 아시겠지만, '예언가'는 그저 저의 겉모습에 불과합니다. 저의 본질은 예언가가 아니라 코미디언이라고요. 제 예언이 맞든 틀리든 간에 제 관객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면 될 일이지요. 안 그렇습니까?

카를로스 요원: 그건 물론이지요.

<기록 종료, 정확한 일시는 불명>

결론: 2010년 1월 12일 카리브해 아이티에서 지진이 일어남으로써 예언의 일부는 맞아 떨어졌으나, 예언능력의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다. 카를로스 요원은 해당 기록물을 보고서도 기억을 되살리지 못했다. SCP-162-KO는 해당 기록물이 '대충 기억난다'라고 증언했으며, '진짜 내 능력을 믿는 얼간이 같길래, 대충 생각나는 대로 말해줬다'며 '보다시피 자신의 예언은 완전히 엉터리'라고 재차 주장했다.

해당 기록물이 항밈에 오염된 경위는 불명이며, SCP-162-KO 역시 이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답했다.


추가 사항: 복원문-A005 갱신

서론: 복원문-A005의 일부분이 다른 부분과는 다른 시점에 항밈 효과를 받았음이 새로 밝혀졌다. 다음의 파랗게 강조된 부분은 다른 부분에 비해 약 2주 정도 전에 손상되었다.

[전략]

SCP-162-KO: 물론입니다. 이제부터 예언을 내립니다. 잘 들으세요.

카를로스 요원: 넵.

SCP-162-KO: 제가 말하는 곳 어딘가에서 일주일 안에 대지진이 날 겁니다. 북미, 남미, 중미, 카리브, 일본, 동아시아, 인도-

카를로스 요원: 잠깐 뭐 하시는 겁니까?

SCP-162-KO: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서유럽, 동유럽, 북유럽, 남유럽, 아프리카, 호주, 어, 음- 인도네시아, 해저. 네, 끝났습니다.

카를로스 요원: 지금 그게 예언이라고요? '대충 하나만 맞아라' 아닙니까?

SCP-162-KO: 하하, 왜 이리 진지하십니까. 지금은 이상하게 들릴 지도 모르지만 나중가면 제 예언이 무슨 뜻인지 알게 되실 겁니다. 언제나 말하듯이 제 예언은 정확하지 않습니다. 적당히 흘려들으세요.

카를로스 요원: 하하, 일단 알겠습니다.

[후략]


제 289기지 관리자 공문

SCP-162-KO의 변칙성에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부분이 있어 보이며, 따라서 추가적인 연구가 진행될 때까지 대상의 격리 해제 요청은 기각한다.


🈲: SCP 재단의 모든 컨텐츠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혹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합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