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82
평가: 0+x

일련번호: SCP-182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SCP-182는 그린란드에서 10km 떨어진 환경이 봉쇄된 작은 무인도에 격리되어야 한다. 다섯 명의 경비원이 항시 대상을 보호하기 위해 할당되어야 한다. 경비원은 월마다 한번 정신 장애가 없는지 검사를 받아야 하며, 경미한 증후가 보이면 경비 임무를 그만 두고 정신 치료의 전 과정을 수행한 후 다시 임무에 복귀하여야 한다. 아무런 증후도 보이지 않는 경우 6개월동안 182의 경비를 맡아야 하며, 복귀하기 전에 3개월 이상 다른 임무를 맡아야 한다. 섬에서 8개월 이상을 보낸 인원에겐 임무를 거부할 권리가 주어진다. SCP-182는 하루 20시간 동안 깊은 진정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요청되었다. 사건 182-7 후, 이 요청은 취소되었다.

설명: SCP-182는 평균적인 체격을 가진 45세의 백인 남성이고, 과거에 복부와 머리에 특정한 밝혀지지 않은 물체로 인해 중상을 입었다(19██년, 재단의 보호를 받게 된지 얼마 전의 일이라고 대상 자신이 서술하였다). SCP-182는 청각장애와 언어장애를 겪고 있으며, 이러한 장애에 대한 대가로 자연적인 능력을 가지게 되었다.

SCP-182는 수동적으로 다른 존재, 인간이나 동물의 마음에 들어가 마치 그들의 마음에 '탄' 것 처럼 그들의 감각을 통해 시각과 청각을 느낄 수 있다. 인원들에게 일관된 영향은 없고, 일부 경비원들은 유해한 영향 없이 지난 ██년동안 정기적인 교체를 반복하였다. 그러나 장기간동안 SCP-182에 의한 수동적인 '감각의 차입'을 받으면 인간은 97%, 비 인간은 100%로 선명한 환각과 환청을 느끼게 된다.

이 영향의 폭은 넓게 변화하나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반드시 정신에 상해를 입을 수 있고 이 정신 상해는 SCP-182에게 근접할 때 더욱 추진된다. SCP-182가 확보되었던 당시, 경비원에게 일시적인 환각을 보여주었기 때문에 SCP-182를 동요시키는 것은 삼가야 한다(SCP-076-2, SCP-682가 재단의 보호를 받기 이전의 화제를 포함). 영향을 받은 인원은 환각과 현실을 구분할 수 없게 되고, 신체가 움직이지 않게 되어 뇌사하거나 영구적인 긴장병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처분하는 것을 권장한다. SCP-182는 능력을 전혀 제어할 수 없으며, 10m 내의 동물의 시각, 청각을 자동적으로 인식하게 된다. 대상은 범위 외의 특정 방향으로 '집중'할 수 있으나, 30m를 초과하면 감각에 '탈' 수 없다.

SCP-182는 감각에 '탄' 대상의 마음에서 의사를 표현하는 능력도 가지고 있다. 이 정신 '담화'는 대상이 이미 알고 있는 내용 뿐이며, 경비원의 말에선 작은 인간이 귀 사이에서 말을 거는 것 같다고 하였다. 대상의 '목소리'는 환각의 구성 요소라고 보고 있으나, SCP-182가 '담화' 에서 정신자 또는 텔레파시 재해를 일으키지는 않는다.

부록 182-1: SCP-182는 음성과 청각을 상실했던 사건에서 텔레파시 능력이 나타났다고 주장하였다. 이것이 '고문'을 받음으로써 고의적으로 나타났던 것인지 생사에 관한 위기에 노출된 것에 의해 억제되어 있던 힘이 풀려난 것인지 현재는 알려져 있지 않다. 과거에 SCP-182가 동요하여 담당자의 정신 상해 비율이 높아진 결과, ██명의 희생자가 나왔기 때문에 이 사건에 관한 질문을 하는 것은 권장되지 않는다.

부록 182-2: SCP-182를 사고할 수 있지만 의사 소통이 불가능한 SCP에 대한 "통역사"로서 사용하는 것이 제안되었다. SCP-182의 접근에 의한 부작용이 고려되어, 이 요청은 기각되었다.

사건 기록 182-7

위병소에서 회수된 녹음 기록, 목소리는 █████ 요원의 것으로 확인됨, 녹음 일자 19██년 ██월 █일

"어… 그러니까, 오늘 아침에 우린 O5에게서 진정제 투여가 승인되었다는 편지를 받았다. ███████ 박사가 하나-여덟-둘에게 알리러 갔고, 그는 행복해 보였어, 박수를 치거나. 꼭 어린 애 같이 말이야. 그를 쐈고, 그는 정신을 잃었어. 몇 시간을 자고, ███████ 박사가 그를 확인하러 갔어. 그가 숨 쉬고 있는 지 확인하러 말이야. 사상자는 안 바랬는데.. 그렇지 않아? 아무튼, 난 다른 집에 들어 가서, 다 같이 블랙잭이라도 하려고 했지, 그 때 박사의 비명 소리가 들려왔어. 거미 아니면, ..뭐야?"

(이후 7발의 총성이 들렸고, 녹음 음성 해석에 의해 마이크보다 좌측 상단을 겨냥해 발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빌어먹을… 우린 박사가 드디어 정신이 나갔다고 생각했는데, 그는 며칠동안 눈이 멀었었어, 우리 박사가 하나-여덟-둘에게 넘어갔다고 생각했지. 우린 제비뽑기로 누가 그에게 다가갈 지 정했고, [J████████ ██████ 요원]이 짧은 제비를 뽑았지. 그 놈은 지난 주에 새로 온 신입이었고. 젠장. 내가 대신하려 했는데. 몇분 지나고 J███가 비명을 질렀어. 그 때 모두 잠자리에서 일어난 것 같았고 우린 여기서 나가려고 저쪽으로 걷고 있었지, 아주 조용하게. 여기서 아니면.. 아!"

(다른 8발의 총성이 들리고, 딸깍 찰칵 소리가 반복된다. 그 후의 소리는 빈 탄창을 교체 할 때의 것으로 추정됨.)

"으윽… 이건… 우린 하나-여덟-둘이 있는 집으로 향했어, 놈은 침대에 누워 있었고, 꼭 죽은 것 처럼 보였지. 30, 아마 35 피트쯤 떨어진 곳에 J███랑 박사가 바닥에 앉아 있었고, 군침을 흘리고 있었어. 아니다. 박사가 그랬고, J███는 죽어있었지. 입에서 피가 배어나오고, 혀를 물어뜯었던 것 같아. 우리 3명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 지 알고 있었어. 뭔가.. 보이기 시작했고. 난 튀었어. 다른 놈은 알 바 아냐. 건물에 숨어 들어가서, 보트가 도착하길 기다렸어. 충분한 거리까지 도망 온건가.."

(녹음은 17분 동안 이어지고, 간헐적인 비명과 총성이 들리고 동시에 두번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린다.)

"놈들이 지나쳤군. 난 이런 식으로 끝나기도 싫고. 볼 생각도 없어. 그럼."

(총성이 울린 후, 테이프는 2시간 동안 조용하다. █████ 요원이 쏜 █████과 █████ 두 요원의 시체가 문 안쪽에서 발견된다. █████ 요원은 녹음 기록의 후반에, 머리에 총알이 박힌 상태로 발견된다.)

최종 사건 기록: 재배치된 인원에 의한 SCP-182에 대한 차후 질문에서 진정하는 동안 SCP-182는 '세상의 것이라곤 생각되지 않는 끔찍한 악몽에 시달리고 있었다' 는 것이 밝혀졌다. 면담 중 대상은 높은 수준의 스트레스를 나타낸 악몽으로 인해 무의식 중에 환각 영역을 넓혀버린 것으로 추측되었다. 앞으로 SCP-182에 대한 수면 유도는 모두 기각된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