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99-KO
평가: +5+x

일련번호: SCP-199-KO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대상은 제██기지의 █, █, ██, ██번 격리실에 돌아가며 보관되고, 한 격리실에 6시간 이상 존재해서는 안된다. 대상의 격리 실패가 발생할 경우 주변은 심각한 피해를 입게 되고 이로인해 즉각적인 대처가 불가능할 수 있으므로, 제██기지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제█기지의 추적요원이 대상의 재격리를 위해 파견된다. 대상은 탈출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별도의 진압장비는 필요하지 않으나, 대상의 특성으로 인해 간접적 피해를 입을 수 있으므로 모든 추적요원은 적합한 방호 장비를 착용해야 한다.

설명: SCP-199-KO-A는 한국 출신의 20대 남성이다. 대상의 변칙적 특성은 대상이 어떠한 장소에 6시간 이상 머물렀을 때 나타나며, 한 장소에 6시간 머무르게 될 시 대상의 주변에는 큰 규모의 재해가 일어나게 된다. 재해의 형태는 발현 시마다 다르나, 공통적으로 주변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게 되며, 현재까지 나타난 재해로는 헬기의 추락으로 인한 건물 붕괴, SCP-███의 격리 실패, 제██기지의 갑작스런 지반 침하 등이 있다. 하지만, 대상은 이러한 재해들에서 어떠한 피해도 입지 않는다. 대상은 이러한 재해들을 조절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대상에게 재해가 일어날 때 대상의 등 뒤에는 검은색의 흐릿한 인간형 개체가 나타나는데, 이를 SCP-199-KO-B라고 칭한다. SCP-199-KO-A는 SCP-199-KO-B의 존재에 대해 알고 있었으나, 언제부터 자신을 따라다녔는 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 지 못했다(면담 기록 199-KO-1 참조). SCP-199-KO-B와 SCP-199-KO-A의 주변에 발생하는 재해 사이에 어떠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 조사 중이다.

면담 기록 199-KO-1

█████ 박사: 몇 가지 질문을 드리겠습니다. 주변에 이런 일들이 나타나기 시작한 건 언제부터였죠?

SCP-199-KO-A: 저희 아버지가 말씀하셨던게 맞다면, 아마 태어날 때부터 이랬을겁니다. 물론 이 망할 것도 절 계속 따라다녔죠.

█████ 박사: 혹시 이걸 말씀하시는 겁니까? (SCP-199-KO-B의 사진을 보여줌)

SCP-199-KO-A: 사진 같은 거 안 보여주셔도 됩니다. 지금도 제 뒤에 있을 테니까요. (뒤를 쳐다봄) 예. 있네요, 젠장.

█████ 박사: 왜 그런 증상이 나타나는지에 대해 알고 계신 것이 있습니까?

SCP-199-KO-A: 초등학교 때 쯤에, 이것 때문에 무당을 한 번 찾아간 적이 있습니다. 무당이 말하길, 저한테 역마살이 끼었다고 하더군요. 타고난 팔자라서 어떻게 손을 쓸 수가 없답니다. 그 말이 정말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이게 제 운명인 겁니다. 평생 떠돌아다니는 게. (시계를 보며) 이제 슬슬 다음 기지로 이동할 시간이네요. 박사님.

█████ 박사: 그래요, 어서 갑시다.

면담 기록 199-KO-2

서문: SCP-199-KO-A의 변칙적 특성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대상의 아버지 김██ 씨와 면담을 진행함. 김██는 재단을 보호단체로 알고 있음. 후에 정보유출을 막기 위해 기억소거 조치가 취해짐.

█████ 박사: 우선, 아드님에게 그런 증상… 그러니까 재앙들이 일어나기 시작한 시점이 정확히 언제부터인지 기억나십니까?

김██: 어… 아마 제 아들이 2살일 때부터 였을겁니다.

█████ 박사: 혹시, 그 현상에 대해 짐작가는 원인이 있으십니까?

김██: (대상이 고개를 아래로 떨구며 잠시 동안 침묵함)

█████ 박사: …있으신가 보군요.

김██: …저희 장모님은 무당이었습니다. 그래서 저희 집사람도 원래대로라면 무당이 되어야했죠. 그런데 저를 만나면서…(잠시동안 침묵) 집사람은 무당이 될 마음을 버리고 저와 결혼을 했습니다. 그때는 정말 행복했죠. 그 일이 벌어지기 전까지 말입니다.

█████ 박사: 무슨 일이었죠?

김██: 박사님은 혹시 신병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으십니까?

█████ 박사: 신병이라…자세히는 모르지만 알긴 합니다.

김██: 저희 집사람이 무당을 포기하면서, 신내림을 받지 않은 것 때문에… 장모님이 말하시기로는 신이 노했다고 하시더군요. 저랑 집사람한테 안좋은 일들이 계속해서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죽을뻔 한적도 몇번 있었죠. 그때까지는 괜찮았습니다. 그런데…아들이 태어나면서 집사람의 걱정이 커졌죠.

갑자기 찬장의 그릇이 떨어져 아들이 맞을뻔한 적도 있고, 갑자기 전선이 팽팽해져서 걸려 넘어진적도 있고… 가장 심했던건 밖에 식당에서 밥을 먹는데 갑자기 차가 가게로 돌진한 거였죠. 다행히 아들은 다치지 않았지만 집사람은… 상처가 심해 병원에 입원했고 그 이후로 아들에 대한 걱정이 심해졌습니다. 그리고… (고개를 떨굼)

█████ 박사: …계속 말씀하실 수 있겠습니까?

김██: (고개를 다시 듬, 눈이 빨개져 있는 것이 관찰됨) 며칠이 지난 뒤, 집사람은 병원에서 자살했습니다. 목을 매달아 죽었더군요. (눈물을 보이기 시작함) 집사람이 마지막으로 쓴 유서가 남아있었습니다. 거기에는… 자신이 죽어서 아들을 지켜줄테니, 걱정하지 말라는 내용이 써있었습니다. 어찌나 꾹꾹 눌러썼는지 군데군데 찢어진 부분이 있더군요. 눈물 자국도 보이고…

그 이후로, 안좋은 일은 점점 자주 일어났고, 심하게 일어났지만, 아들은 어떤 상황에서도 다치지 않았습니다. 다른 사람은 운이 좋았다고 하지만… 저는…(울먹임) 저는 집사람이 죽어서 아들을 지켜주고 있는 거라고 믿습니다. 지금도 말이에요.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