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221
평가: +1+x

일련번호: SCP-221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221은 보안 인가 등급 2등급 인원의 실험이 진행될 때가 아니면 방충(防衝)기능과 내부 잠금장치를 갖춘 15.25 cm × 15.25 cm의 강철 금고에 보관하며 반출해서는 안 된다. 금고가 있는 격리실은 SCP-221의 반출을 방지하기 위한 경비를 두고 잠가둔다.

설명: SCP-221은 16~17세기경에 만들어진 금으로 된 족집게이다. 대상에 대한 실험을 거치면서 성분 분석을 위해 표본을 채취한 부분의 손상 범위가 줄어든 것이 확인되었다. 최근 SCP-221이 인체에 존재하는 미량의 금을 자가 복구에 사용한 것이라는 가설이 제기되었다.

실험 결과 SCP-221은 자기 자신에게 해당 개체를 사용한 모든 대상에게 매우 집중적인 강박 장애를 유발한다. 대상은 SCP-221을 사용해 천천히 신체의 모든 털을 제거한 후 손발톱과 이를 제거하며 마지막에는 눈, 피부를 비롯한 외부 기관 및 간이나 췌장 등의 내장도 제거하며, SCP-221를 쓰기에 여의치 않을 때는 손을 사용한다. 이 때 대상은 SCP-221을 다른 곳에 치워두지 않은 채 계속 한 손에 쥐고 있다. 대상이 SCP-221을 빼앗기면 폭력적이고 광적으로 변하며, 덜 조심스러운 방법이라도 손을 써서 하던 일을 계속한다. 사용자에 따라 이러한 행동 과정이 다르게 나타나지만, 그 결과는 항상 치명적이다.

재단은 [데이터 말소]로 신고된 사람을 통해 SCP-221을 확보했다. 재단 인원은 신고가 접수된 후 10시간 이내에 대상을 회수할 수 있었다.

부록

실험 기록 221-1: D계급 실험대상에게 SCP-221을 써서 눈썹을 뽑아내도록 지시했다. 실험대상은 처음에는 지시 사항에 대해 의욕적이지 않았지만 10분이 경과한 후 더 적극적으로 눈썹을 뽑기 시작했으며, 눈썹을 완전히 제거한 후 실험이 종료되었음을 반복해서 통보했음에도 계속해서 속눈썹을 뽑기 시작했다. SCP-221을 방에서 가지고 나오자 손가락으로 속눈썹을 뽑기 시작했으며 속눈썹을 모두 제거한 후 발톱을 뽑기 시작했다. 실험대상은 발톱과 손톱을 완전히 제거한 후 소리를 지르며 벽에 얼굴을 들이박았다. 이러한 돌발 행동의 원인은 입안에 손을 넣고 흔들리는 이를 뜯어내기 위한 것으로 곧바로 밝혀졌다. 대상은 자신의 내장을 끄집어내는 도중 출혈성 쇼크로 사망했다.

실험 기록 221-2: 두 명의 D계급 인원을 투입하여 D계급 실험대상 1이 D계급 실험대상 2에게 SCP-221을 사용하도록 했다. 15분 후 실험대상은 SCP-221의 소유자가 어떻게 다른 사람에 SCP-221을 사용할 수 있는가에 대해 다투기 시작했다. 실험대상은 서로 SCP-221을 사용하기 위해 싸우기 시작했고 실험대상 2는 실험대상 1에게 SCP-221로 눈을 찔려 뇌를 관통당해 즉사했다. 실험대상 1은 SCP-221로 자신의 속눈썹을 뽑기 시작하여 계속해서 이와 눈을 뽑아내었다. 실험대상 1은 피부의 73 %를 제거한 후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