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221-KO
평가: +11+x
700px-Blue-toungued_skink444.jpg

격리 공간에서 빈둥거리고 있는 SCP-221-KO

일련번호: SCP-221-KO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221-KO는 제17기지의 격리 구역에 보관되어야 한다. 격리실에는 굵은 모래가 깔려 있으며, 격리실의 벽에는 SCP-221-KO가 포획된 장소와 유사한 풍경의 벽지가 발라져 있다. 3일에 한 번 먹이가 공급된다. 먹이로는 과일, 밀웜, 고양이 사료 등이 제공되는데, 대상은 과일에는 설탕을 치고 고기는 구워서 내놓으라고 요구한다. 물론 이 요구를 들어줄 필요는 없다.

대상은 재단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고 또 빠져나가고 싶어하지만, 탈출하기 위한 별다른 능력이 없기 때문에, 보안대원 2명의 교대 근무로 이루어진 최소한의 경계 조치로 충분하다. 배치되는 보안대원 및 연구원은 되도록이면 무신론자일 것이 권장되며, 신앙심이 투철한 사람은 배치하지 않을 것이 권고된다. 특히 아브라함계 3대 종교의 신자는 절대 SCP-221-KO의 보안대원 또는 연구원으로 배치되어서는 안 된다.

설명: SCP-221-KO는 길이 50 cm 정도의 얼룩푸른혀도마뱀(Tiliqua nigrolutea)이다. 성별은 암컷이다. 대상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편집됨] 산속에서 애버리진 토착민들에게 숭배를 받고 있다가 재단 측에 의해 발견되어 확보, 격리되었다. 대상은 말을 할 수 있으며, 확인된 바로 100 여개의 애버리진 토착민 언어와 호주식 영어, 불어, 독어, 노어, 일본어, 만다린 중국어, 베트남어, 한국어, 류큐어 등을 구사할 수 있었다. 대개 단순한 의사소통 이상의 언어를 구사하지는 못하지만, 영어, 독어, 애버리진 토착 언어의 경우 상당히 수준 높은 언어 구사가 가능하다. 애버리진 토착 언어와 영어를 제외한 언어들을 도대체 어디서 배웠는지 캐물어도 대상은 대답을 거부한다. 대상은 자신이 애버리진 토착 신화에 등장하는 ‘무지개뱀’(The Rainbow Serpent) 중 하나라고 주장한다. 본래 자신은 ‘바이암’(Baiame)의 부하 중 하나였으나 지금까지 돌로 변해 있다가 15█년 전에 깨어났다면서 ‘츄쿠파’(Tjukurpa)의 도래가 머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상은 애버리진 토착 신앙뿐 아니라 철학 전반에 상당히 해박한 지식을 보인다. 다만 성격이 매우 삐뚤어졌기 때문에, 무슨 주제로 얘기를 하던지 간에 대화 상대와 반대 스탠스를 취하려고 한다. 논쟁에서 이기면 의기양양하여 긴 파란색 혀를 쑥 내밀며 상대를 조롱하지만, 논쟁에서 지면 보금자리로 파고들어가 오랫동안 나오지 않는다. 지금까지 확인된 최장 기간은 4일로, 배가 고프자 도로 기어나와서 먹이를 달라고 요구했다. 대상의 철학 체계는 그때그때 논쟁마다 달라지지만,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특징은 기성 종교에 대한 극렬한 배척이다. 다른 논쟁에서는 적어도 최소한의 절도는 지키지만, 종교와 관련된 논쟁이라면 상대를 어떻게든 열받게 만드려고 안간힘을 쓴다. 특히 아브라함 계통 3대 종교(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경우 배척 정도가 아니라 거의 신성 모독을 넘어 듣는 사람이 얼굴을 붉힐 정도의 모욕까지 일삼기 때문에, 이 종교를 믿는 요원들이 SCP-221-KO를 죽이려고 시도한 적이 24번 있었다. 시도는 모두 실패했으며, 해당 요원들은 모두 기억 소거 처치를 받았으나 기억 소거 성공률은 7할을 밑돈다. 이후 되도록이면 종교를 가진 요원은 대상에 접근하지 않도록 조치했으며, 특히 아브라함 계통 종교의 신도는 접근이 아예 금지되었다.

SCP-221-KO와 종교와 관련된 논쟁을 벌인 요원들 중 ███명이 가치관의 붕괴를 겪고 3개월 이상의 정신 치료를 요했으며, 18명이 전술한 대로 SCP-221-KO를 살해하려고 했다. 나머지 6명은 일단 논쟁을 끝낸 뒤 나중에 다시 찾아와서 죽이려고 했다. SCP-221-KO는 요원들이 자신을 살해하려고 하는 와중에도 요원들의 신앙과 종교를 비웃고 냉소했다. 대표적인 것으로 “모세가 사막에서 없어진 건 신이 자기를 데려갔다고 멍청한 유대인들을 세뇌하기 위해서였지”, “예수는 사기치는 데 요령이 부족해서 무식한 어부들이나 세뇌했지. 그러다 보니 무식한 놈들이 돈 을궈먹을 신도들을 모으기 힘들어서 나중에 바울이 영입된 거고”, “마호메트는 우물 속에 하인을 내려보내서 ‘마호메트는 알라의 사자이다!’라고 소리지르게 한 다음 ‘이런 신령스러운 일이 있었으니 이 우물 위에 신전을 지읍시다’라고 해서 하인을 생매장시켜 버렸지.” 등이 있다. 대상의 독설 정도와 비교했을 때, 이 정도는 오히려 준수한 편이다.

부록: 면담 기록들 중 일부. 녹화된 것을 녹취한 것임.

면담 대상: SCP-221-KO
면담자: ███████ 연구원
서론: 대상이 일방적으로 말을 걸어왔다.

<전략, 20██년 ██월 ██일>
SCP-221-KO: 소위 신에게 영감을 받았다는 놈들이 한 말을 보면 얼마나 조악하고 쓰레기 같으냐? 대저 너희들이 받들고 빨아대는 종교라는 것은 그런 쓰레기로 쌓아올린 두엄더미가 아니냐?
███████ 연구원: 난 논쟁하지 않겠다.
SCP-221-KO: 왜, 스스로의 인생관이 부정당하는 것이 겁나는가? 개 쪼다 새끼 같으니라고.
███████ 연구원: 너와 논쟁하는 것은 금지 사항이다.
SCP-221-KO: 자신의 비겁함을 규칙의 제약을 내세워 정당화하지 말라.
███████ 연구원: (매우 화났다. 그는 이 부분 이전에도 이런 도발을 몇 시간 동안 당했다) [욕설 편집됨] 도마뱀 새끼가 어디서 [욕설 편집됨]?
SCP-221-KO: 마태복음과 누가복음에 나와 있는 예수의 족보가 다르다느니 하는 모순에 대한 고전적인 얘기는 꺼내지도 않겠다. 신이란 어느 육체에도 닿지 않은 영이라고들 하지 않느냐? 그런데 왜 미가야는 앉아 있는 신을 보았고, 다니엘은 흰옷 입은 노인네 신을 보았고, 에제키엘은 불꽃 같은 모습을 한 신을 본 것이냐?
███████ 연구원: 하나님께선 그분 원하시는 모습 그대로 현하실 수 있기 때문이다.
SCP-221-KO: 하지만 히브리서 11장 27절을 보면 신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하잖느냐? 어떤 인간도 신을 결코 두 눈으로 보지 못하느니라. 요한복음 1장 18절. 살아서는 결코 신을 볼 수가 없다더라. 출애굽기 33장 20절. 그렇지만 실로 어떠하냐? 야곱, 욥, 모세, 아론, 나답, 아비후, 이스라엘 노친네 70새끼, 마노아와 그 마누라, 개나소나 다 신을 보았다고 하지 않느냐? 그나마 못 본 놈들은 저 세상 가서 신을 볼 것이라고 마태복음 5장 8절에 씨부려 놓지 않았느냐? 이건 어찌 설명하려느냐? 민수기 23장 19절과 사무엘상 15장 29절을 보면 신은 결코 한 입으로 두 말 하지 않는다고 했으렷다. 하지만 예레미아와 요엘은 해악과 은혜를 거두었다가 돌이켰다가, 이미 내린 벌도 후회하는 존재가 신이라고 말했다. 네가 믿는 신은 무슨 신이냐? [욕설 편집됨]. 하하하하!
███████ 연구원: (격리구역에 뛰어든다) 이 개새끼 죽여버리겠어 으아아아!
SCP-221-KO: (목살을 졸리는 채로) 너 같은 놈은 진실을 알아낼 능력도 없거니와, 그럴 자격도 없는 놈이다.
보안대원: 이봐! 거기 뭐 하는 거야! 당장 나와!
███████ 연구원: (계속 목을 조르면서) 뒈져 이 개새꺄!
SCP-221-KO: [편집됨] 하는 신이라는 [편집됨]의 [데이터 말소]나 하다가 뒈져라. 그러면 너도 저 세상에 가서 목수 마누라를 따먹은 신이라는 꼰대하고 [데이터 말소] 할 수 있지 않겠냐? 한 입으로 두 말 잘하는 신이니 동성애자를 돌로 쳐 죽이라면서 자기는 남의 뒷구멍에 [편집됨]해서 [편집됨]하면서 놀고 있을지 어떻게 아냐? 하하하하!
보안대원: 어이, 이 자식 떼어내! 야, 당장 그 손 못 놔? 뒷감당을 어찌 하려고 그래?!
<기록 종료>

결론: ███████ 연구원은 진정제를 투여한 뒤 기억 소거를 처방받았다. SCP-221-KO를 죽이려고 했다가 기억 소거 및 이에 준하는 처치를 받은 인원은 이로써 11명이 되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