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2460
평가: +3+x
blackknight.jpg

SCP-2460

일련번호: SCP-2460

등급: 안전(Safe) 케테르(Keter; 부록 2460-B 참조)

특수 격리 절차: SCP-2460은 그 위치와 성질로 인하여, 현재로서는 격리되어 있지 않다. 세계 각국의 우주국들에게 SCP-2460의 궤적을 알려 인공위성 및 발사체가 SCP-2460과 충돌하는 것을 방지한다. 그 작업이 수행될 때는 SCP-2460을 거대한 우주 파편 조각으로서 등록한다. 어떠한 물체도 SCP-2460과 50 킬로미터 이내에 접근해서는 안 된다.

어떠한 질량이 SCP-2460과 충돌했을 경우 그 즉시 제195기지의 천체추적반에게 보고해야 한다. 충돌 사태 발생시 SCP-2460의 질량, 밀도, 슈바르츠실트 반경을 다시 측정하고 이에 따른 새로운 공전 궤적을 계산해야 한다.

설명: SCP-2460은 타원형 궤도로 지구를 공전하고 있는 중력적 변칙존재이다. 공전궤도는 4시간, 원지점 거리는 12,430 킬로미터, 근지점 거리는 395 킬로미터이다. 중력적 변칙의 측량 결과 대상의 질량은 1.24 × 1013 킬로그램이다. 변칙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장소에는 크기 약 50 미터 × 30 미터 × 15 미터의 천체가 보인다. 대상의 질량이 곧 물체의 질량이라 가정하면 천체의 밀도는 5.51 x 108 kg/m3 가 되며, 이는 지구의 밀도보다 약 100,000배 무거운 것으로 거의 백색왜성의 그것에 근접한다.

이 천체의 모양은 그때그때 변하는데, 이는 천체의 어떤 물질이 천체의 표면으로 올라왔다가 다시 내려가는 과정을 통한 것이다. 또한 이 천체는 모든 전자기 복사 대역에서 투명하며, 어떠한 전하, 자기모멘트, 파동 방출도 감지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러한 성질에도 불구하고 가시광선 대역의 광자가 미량이지만 천체와 상호작용할 수 있으며, 그 알베도는 0.01로 매우 낮다.

양자 수준에서도 역시 변칙성이 존재한다. SCP-2460는 보스 입자 물질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것이 변칙적으로 페르미 입자 물질(보통 물질)의 구조를 대부분 유지시키고 있다. 이 변칙적 구조로 인해 파울리 배타원리가 성립하지 않으며, 물질이 다른 비슷한 성분의 보스 입자 물질과 같은 양자 상태를 가질 수 있다. 또한 이에 따라 전자기 상호작용이 억제된다. 그 결과 SCP-2460을 이루는 물체들 사이의 보스 전자장은 서로를 밀어내지 않는다.

이러한 변칙적 양자효과의 알짜 효과는 곧 SCP-2460을 구성하는 각 물체들이 같은 시간에 같은 공간을 점유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떤 물체가 SCP-2460 밖으로 나왔다가 도로 들어갔다가 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사실 같은 위치를 공유하는 수천 개의 물체들이 변칙존재의 중력적 중심을 주위로 진동하는 것이다. SCP-2460의 말도 안 될 정도로 큰 질량 역시 이렇게 수천 개의 서로 다른 물체들이 같은 위치에 존재하면서 서로를 중력적으로 속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위치 공유 현상이 시공간 왜곡이 아니라 변칙존재 내부의 각 물질 사이의 상호작용 부재의 결과임을 명심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기에는 유클리드 공간으로의 "회귀" 위험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 공간이 이미 그 자체로 유클리드 공간이기 때문이다.

수천 개의 물체들의 중력적 영향은 괴상한 인력체로 작용하여 각 물체가 언제나 SCP-2460 중심에서 105 미터 이내에 존재하도록 유지시키고 있다. 인력체의 혼돈적 성질로 인해 복수의 물체가 서로 다른 간격을 두고 SCP-2460의 표면으로 떠오르게 만든다. 표면에 떠오르는 대부분의 물체들은 우주진, 소행성과 조성이 비슷한 암석 파편 따위이나, 다음 목록과 같은 주목할 만한 것들도 있다.

  • 크기 50 미터 × 30 미터 × 15 미터 이상의 미행성. 이 물체는 SCP-2460의 "표면"처럼 행동했다. 주목할 점은 표면에 크레이터가 없음이 뚜렷했다는 것이다.
  • 직경 약 5 미터의 혜성핵. 가시광 대역에서의 관측 결과 본래 오르트 구름에 있었던 혜성으로 추측된다.
  • 제작자를 알 수 없는 전장 10 미터의 우주선. 선체는 식별할 수 없는 기호들로 덮여 있다. 유리창 너머로 이미 죽어서 바싹 마른 지 오래 되어 보이는 두 개의 존재가 보이는데, 악어인간을 닮았다.
  • 중력으로 인해 초유체 상태로 압축된 수소와 헬륨 약 1,000 톤.
  • 캅셀 90개. 각각의 캅셀에는 인간형 생명체가 하나씩 들어 있으며, 각 캅셀은 서로 독립적으로 위치를 공유한다. 캅셀 탑승자들은 죽어서 바싹 마른 것 같다.
  • 재단 탐사정 OU11-3호와 고(故) 릭 로버츠Rick Roberts 요원. (부록 2460-B 참조)

부록 2460-A: 2013년 2월 15일, [편집됨] 참사 때 발생한 고정판 파편에 붙어 있었던 강철 수나사 한 개가 SCP-2460의 중력우물에 붙잡혀 충돌했다. 이때 관측팀에서는 별다른 충돌 흔적 없이 수나사가 물질 사이를 아무런 방해도 받지 않고 지나갈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충돌이 끝난 수나사와 고정판은 더 이상 전자기장 기형을 나타내지 않았다. 계속 관측을 진행한 결과 수나사는 여전히 고정판에 붙어 있으며, 변칙존재에 붙잡힌 물체들에게 작용하는 위치 공유 효과는 수 밀리초 간격 단위로 한꺼번에 붙잡힌 물체들에게는 통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본 관측 결과는 SCP-2460에서 관찰되는 모든 물체들이 한때는 일반적인 페르미 입자 물질이었으나 대상의 변칙성에 의해 현재 볼 수 있는 상태로 변화했음을 시사한다. 대상의 변칙성은 아원자 입자의 양자 스핀을 제거하여 페르미 물질을 보스 물질로 변환시키고 물질이 위치를 공유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아닌가 하는 설이 제기되어 있다. SCP-2460에 더 이상의 질량 충돌이 일어나는 것을 막는 방향으로 격리 절차가 개정되었다. 추가 실험이 제안되어 있다.

부록 2460-B: 2014년 2월 5일, SCP-2460이 재단의 궤도상 세포 제11에서 70 킬로미터 거리를 통과할 예정이었다. 이에 양자적 측정을 위해 변칙존재를 가로막는 계획이 승인되었다. 릭 로버츠 요원이 탐사정 OU11-3호에 탑승하여 대상 내부 물질의 양자적 특성을 실험할 수 있을 만큼 가까운 거리까지 접근했다. 탐사정 OU11-3호가 대상의 질량중심에서 5 킬로미터 거리까지 접근하자 탐사정과의 무전 연락이 두절되었다. 연락이 두절되기 약 0.5초 전에 저궤도 매질의 밀도가 1.0 x 10-11 kg/m3에서 7.3 x 10-9 kg/m3로 증가했다.

실험에 관하여 남아있는 모든 데이터는 제11 궤도상세포의 카메라로 촬영된 것이다. 로버츠 요원은 무전이 두절된 사실을 재빨리 알아차리고 SCP-2460에서 멀어지기 위해 역추진 엔진을 작동시켰다. 연료가 점화되는 것이 보이더니 OU11-3호의 선체와 선실을 헛되이 지나갔다. 위치 및 궤적을 바꾸는 데 실패한 탐사정 OU11-3호는 SCP-2460의 중력에 붙잡혔고 질량중심을 향해 낙하했다.

SCP-2460에 질량 15,534 킬로그램이 더해졌다. 궤도와 슈바르츠실트 반경이 다시 계산되었다. 대상으로부터 거리 50 킬로미터를 의무적으로 유지하라는 내용이 추가되어 격리 절차가 개정되었다.

부록 2460-C: SCP-2460에 관한 강의 녹취록, 2015년 4월 3일

강연자: 천문현상부서 수석 연구원 코델리아 아르겐트Cordelia Argent 박사

서론: C. 아르겐트 박사가 SCP-2460에 대해 수행한 관측 및 실험의 결과를 발표한다.

<녹취록 시작>

C. 아르겐트 박사: 저녁들 잘 드셨습니까. 잘 오셨습니다. 이 저녁에 여기까지 와 주신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오늘 밤 저는 SCP-2460이 정확히 무엇이며, 이것이 지구에 끼치는 위협이 무엇인지 설명하고자 합니다.

페르미 입자가 보스 입자로 전환되는 것을 양자 스핀 제거라고 부르고, 이 상호작용이 어떤 초대칭성 아래에서 가능한지, 쿼크가 스쿼크로 변화하는 것 등등을 이 자리에서 일일이 설명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 머리속에 이미 다 있는 내용이겠죠. 다들 벌써 배우신 내용일 테고, 하지만 여러분은 오늘 이 자리에서 그것이 진정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하셔야 합니다. 여러분께 물리학에 대해 아는 척을 좀 하겠습니다.

벽을 뚫고 지나간다는 이야기를 들어보았을 겁니다. 유령, 전파, 특정한 변칙존재, 기타 등등. 이걸 소위 위상조정이라고들 부르죠. SCP-2460의 본질은 소행성, 혜성, 성운물질, 항성물질, 그외 여러 물질 등의 물체들이 집합적으로 서로서로 위상조정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위상조정이 물체들이 같은 시간에 같은 공간에 존재하도록 하는 유일한 이유라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건 시공간 왜곡 같은 게 아닙니다. 적어도, 중력 이론을 통해서 비변칙적으로 충분히 설명할 수 있는 것이란 겁니다.

진짜 문제는 무엇이냐면, SCP-2460 내부의 전자기 상호작용의 결여입니다. 이것은 우선 이 변칙존재 내부에 있는 것들끼리는 전파를 이용한 상호작용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전파는 대상이 거기 존재하지 않는 것마냥 그대로 통과해 버립니다. 이것 역시 우리가 볼 수 있는 위상 효과를 이어집니다. 우리는 원자들로 이루어져 있고, 원자는 원자핵 하나와 그걸 둘러싼 전자구름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건 잘 알지요? 이 전자구름은 음전하를 띠고 있으며 서로를 밀어냅니다. 그래서 우리는 벽을 뚫고 지나갈 수 없는 것입니다. 하지만 SCP-2460 내부에서는 물체들 사이의 전자장들이 상호작용하지 않고, 즉 서로 밀어내지 않고, 그 결과 물체들이 서로서로를 뚫고 지나가는 것을 막을 수 없습니다.

여기서 잠깐. 질문이 떠오를 것입니다. 전자기 상호작용을 위한 게이지 보스 입자는 광자 아니었던가? 우리는 왜 저걸 볼 수 있는 거지? 그래요, 여러분은 그런 질문 한 적 없으시다고요. 하지만 전 했습니다. 진실은 바로, 우리는 SCP-2460의 대부분을 볼 수 없다는 것입니다. 실험 2460-B가 그 사실을 입증합니다. 우리는 탐사정 OU11-3호와 교신이 끊기기 전에 그 주위 매질 밀도가 거의 천 배 가까이 증가했던 것을 보았습니다. 대상의 질량중심에서 5 킬로미터 반경까지 일반적인 물질과는 거의 상호작용하지 않는 무거운 입자들이 구름처럼 퍼져 있는 것입니다. 이 입자들이 상호작용하는 것은 단 두가지 뿐입니다. 중력적 상호작용, 그리고 접촉하는 보통 물질의 위상이 달라지게 바꾸는 작용. 이 입자들은 보이지 않으며 앞서 말한 두 가지 상호작용이 아니면 감지할 수조차 없습니다. 남은 질량들은 결과적으로 모두 더해져 입자들을 묶는 닻으로 작용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그 중심에 엄청난 양의 질량을 볼 수 있는 것입니다.

여기서 발생하는 위험성은 무엇인가? 음, 이놈은 말도 안 되게 밀집되어 있고, 현재 궤도에서 섭동하면 궤도 감쇠를 일으켜 SCP-2460은 지구로 떨어지게 될 것입니다. 대상의 위상 효과는 여전하기에 지구와 충돌해도 충돌 크레이터는 생기지 않습니다. 그러나 대상이 뚫고 지나간 모든 물질은 양자 스핀 제거 효과의 대상이 될 것이고, 그 결과 땅에 보이지 않는 구멍이 생길 것입니다. SCP-2460은 아무 방해도 받지 않고 지구의 중심까지 내려갈 것이고, 그러면서도 지나가는 길의 물질들의 위상을 모조리 변화시킬 것입니다. 그 결과 지구 표면에서 지구 중심까지 이어지는 거대한 구멍이 생기게 되고, 그 구멍을 통해 액체 상태의 맨틀과 핵이 솟구쳐 나오고, 지각과 지표는 구멍을 통해 가라앉을 것입니다. 그러나 거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SCP-2460의 운동량은 놈을 지구 중심까지 갔다가 계속 가서 반대쪽 표면으로 나오게 하고, 그 뒤로 중력적 진동으로 인해 다시 들어갔다 나왔다 들어갔다 나왔다 하며 지구에 더 많은 위상 변화를 일으켜 마치 지구를 스위스 치즈처럼 만들 것입니다. 이 짓거리는 지구 전체가 매우 농밀한, 만질 수 없는 자갈더미로 짜부라들 때까지 계속될 것입니다. 이걸 QK급, 즉 양자 축퇴Quantum Degeneracy 세계멸망 시나리오라고 부르겠습니다.

이제 여러분들은 물론 이놈을 우리로부터 최대한 멀리 떨어뜨려 놓고 싶어하실 겁니다. 문제는 우리는 이놈을 건드릴 수도 없다는 것입니다. 반동 추진 엔진 같은 것으로 밀어낼 수도 없습니다. 밀 수 있는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자기장을 통해 궤도를 변경시킬 수도 없습니다. 전자기 상호작용을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놈을 움직이기 위해서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중력 뿐입니다. 말인즉슨 놈과 유사한 질량의 소행성을 저지구 궤도로 견인해 와서 매우 새심하게 새총을 쏘듯 변칙존재를 우리에게서 튕겨보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끌고 온 소행성은 여차저차 어떻게 파괴하고요. 변칙존재를 쫓아버리기 위해 필요한 질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소행성 직경이 22 킬로미터는 되어야 합니다. 현재 O5 사령부에 제안서가 제출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모두 정말 궁금한 게 있지요. 이놈이 도대체 무엇이고 왜 이놈이 여기 나타나서 지구를 공전하고 있는 것인가? 이놈은 전자기 복사로 볼 수 없으며 자기 스스로 복사를 방출하지도 않고, 오직 중력만을 가지고 있는 약하게 상호작용하는 무거운 입자들weakly interacting massive particles의 덩어리입니다.

줄여서 말하자면, 신사 숙녀 여러분, SCP-2460은 암흑물질입니다.

우주의 질량의 85%가 암흑물질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지구를 돌고 있는 암흑물질 덩어리 한 개쯤 있다고 우리가 너무 운이 없다고 징징댈 수는 없습니다. 오히려 아직 우리가 이놈과 충돌한 적이 없을 정도로 운이 좋은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 해야 할 지경입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저녁 되십시오.

<녹취록 끝>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