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열
평가: +3+x

작가의 말:

(이 문서는 스스로 격리된

변칙성에 대한 것입니다.

만약 당신이 이걸 배정 받았다면

그건 오류입니다.

이건 농담이 아니에요.

환영합니다.)


3183

우리인 것, 하지만

우리 마음 뒤편에 있는 무언가

그리고 우리 마음속 깊숙한 곳


등급 안전

나도 알고 있어

보호 받는 건

나를 위한 게 아니야

나도 알고 있어

기뻐하는 건

나를 위한 게 아니야

나도 알고 있어

모두에게 알려지는 건

나를 위한 아니야

의무가 있는 곳에

갈망이 있어

나는 아직
참아내고
있어.


격리

이제 이 도시는 나에게 있어서 너무 거대해

그리고 그 안에서 나는 길을 잃어버렸어

차들은 너무나도 빠르게 지나 쳐 가 고




건물들은 높게 어

내가 집을 찾을 수 있게 말이야.

나는 찾았어
(그리고 발견했지)
(그들이 준)

나를위한아주작은공간

내가:

  • 생각

할 수 있고

내가:

  • 호흡,

할 수 있고

내가:

있을 수 있는 공간

그리고 이건 — 이게 바로 내 집이야.


나 자신의 설명

원초아.

자아.

초자아.

나는 그 중간에

네가 없는 곳에 나는 있고

네가 있는 곳에 나는 없어

너의 가슴 속에

너의 마음 속에

너의 영혼 속에

그리고, 나는 모든-사람이자

그 누구도 아니야

모든 게 불안해

네가 상처—를 받고

네가 두려움—을 느끼면

나는 그곳에 있어.

내가
끈기
있기 때문에

내가
제정신
이기 때문에

내가
네가 필요로 하는
부재기 때문에

혹 시 알고 있니

대 체 어디로

가야할 지

춰 있 던 것 이

나 에 게

다가온다면

그리고 넌 더 이상 조절할 수 없고 넌 더 이상 여기에 있을 수 없고 넌 그냥 빌어먹을 휴식을 취하고 싶어

그리고 너의 움직임은

너의 것이 아니게 되고

너의 말 또한

너의 것이 아니고

너의 그 몸도

당연하게도

너의 것이 아니야

안녕



안녕











안녕.
.

[[footnoteblock]]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