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4357-J
평가: 0+x

일련번호: SCP-4357-J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SCP-4357-J는 현재 바닥에 붉은색과 하얀색의 분필로 극소수만 아는 상형문자가 그려진 지름 2.4 m의 원통형의 공간에 격리되어 있다. 거기에 이 디자인은 내부의 원형에 쓰여진것과 비슷한 상형 문자가 새겨져 있는 연철제의 5 m×5 m×4 m 크기의 우리로 둘러싸여 있으며 이 우리는 천일염과 은 분말로 구성된 육각성형(六角星形)으로 둘러싸여 있다.

SCP-4357-J와 직접 접촉하려는 인원은 적어도 3개의 구별 가능한 다른 종교의 상징들을 항시 지녀야 하며, 이중 한 종교의 독실한 신자여야 한다. 인원들은 그들의 종교인에게 축복받은 깨끗한 물이 담겨진 물뿌리개나 분무기를 소지해야 한다. 만약 SCP-4357-J가 비협조적이거나 적대적으로 변할경우, 인원들은 대상이 명령을 준수하도록 하기 위해 성수를 분사하는 것이 허용된다.

설명: SCP-4357-J는 붉은 피부의 신장이 3 m이며 몸무게가 약 200 kg의 인간형 생물체이다. 대상은 미늘형 꼬리와 어깨뼈에서 튀어나온 두 가죽날개와 눈 위에서 솟아오른 날카롭고 굽은 한쌍의 뿔이 있다. 대상은 벌거벗었지만, 어떠한 주요하거나 부차적인 성적 특징을 보이지 않는다. SCP-4357-J는 항상 40-50 ℃의 열을 발산하고 있으며, 대상이 분노할경우 95 ℃까지 올라간다. 대상은 음식이나 수면을 요구하는 징후를 보이지 않으며 항상 동요하고 있다. 대상은 자주 직원들의 지능과 기술을 모욕하며, 특히나 대상을 격리하는 방식을 지적한다.

면담 기록:

06/06/19██

████████ 요원: 이곳에 온 목적을 말해주게.

SCP-4357-J: 좆까, 새꺄! 넌 날 모르지, 내가 뭔지도 모르지, 내가 뭘 할 수 있는지도 모르잖아! 아오, 게다가 넌 날 어떻게 가둬야 하는지도 모르고있어! 내 말은, 넌 뭔데, 허접아? 넌 지금 성수도 안 갖고있잖아! 내가 널 공격하려고 하면 존나 날 어떻게 다시 떼어놓을 건데!

████████ 요원: 알겠네. 여기서 기다리게. 다른사람이 곧 돌아올걸세.

06/07/19██

█████ 요원, 독실한 가톨릭 교도: 적어도 10 걸음 이상 떨어져 있지 않으면 이걸 뿌려버리겠어.

SCP-4357-J: 병신새끼. 이 날개들은 장식으로 보이냐? 난 니가 그 성수를 뿌리기도 전에 날아올라서 니 모가지를 찢어발겨버릴 수 있어. 젠장, 임마, 그 망할 소환진은 어디있냐? 보호용 육각성형은? 니넨 존나 아는게 없구만. 젠장할, 가서 분필좀 가져와봐 이몸이 직접 보여줄게!

█████ 요원: 그것 참 좋은 생각인데.

█████ 요원은 격리실을 떠나 35분 후 흰 분필 상자를 가져왔다. 그는 상자를 SCP-4357-J에게 넘겼고, 대상은 즉시 15분동안 격리 절차에 언급된 무늬를 빠르게 그려냈다.

SCP-4357-J: 그리고 이게 제대로 된 소환진을 만드는 방법이지. 모든 룬 문자가 제자리에 있으니, 전부 멋지고 끝내주는구만. 자아 이제, 내가 이안에 이렇게 들어가면, 나가기 존나게 힘들어 지는거지!

SCP-4357-J가 원 밖으로 한걸음 디디자 보이지 않는 장벽에 의해 나가떨어졌다.

SCP-4357-J: 아, 씨발라먹을!

07/13/19██

SCP-4357-J는 특이하게도, 3시간동안 격리용 원 가운데 쭈그려 앉아 손톱으로 장벽을 건드리기 위해 가끔 앞으로 몸을 숙였다. 1734시간째에, 대상은 갑자기 위로 뛰어오르며 날개를 펼쳤다. 6 m 위의 천장에 닿자, 대상은 콘크리트 천장에 손톱을 박고 기어서 격리용 원에서 벗어났다.

SCP-4357-J: 하! 내가 15 피트밖에 닿지 않을 줄 알았지. 난 자유다 그지 깽깽이들아!

██████ 요원과 ███ 요원이 격리실로 뛰어 들어와 SCP-4357-J가 격리용 도형 안으로 복귀될 때 까지 성수를 분사했다.

SCP-4357-J: 썅! 존나 아프잖아 니미럴 새끼들아! 그래도 별 상관은 없지, 나중에 또 뛰어서 나갈거니까. 네놈들이 날 가둬놓을 우리를 세워 놓을것 같지도 않고 말이지. 솔로몬의 글씨가 쓰인 연철 빼고는 다 부수고 나갈 수 있으니까! 너희같은 불경한 씹새끼들이 어딜 가서 그걸 찾아올건데, 앙?

07/14/19██

재단의 금속공들이 랍비 ███████의 감독과 축복 하에 연철 우리를 설치했다.

SCP-4357-J: 썅.

10/01/19██

랍비 ███████: 오늘은 좀 협조적인 기분이 드냐, 악령아?

SCP-4357-J: 야, 존나 좋다. 이 돼지 누린내 나는 새끼야. 니 좆빠는 새끼가 문제중 하나야. 피하고 유황같으니, 너네 병신들은 우리 하나도 제대로 못짓냐! 내가 시험해본 대로면 이 우리를 찢고 나와서 니네 좆대가리들이 삼세번 망해 처먹을 성수를 뿌리기도 전에 자유의 몸이 될수도 있었어!

랍비 ███████: 하지만 솔로몬의 글씨는 어떡하고? 네가 여기 있으라고 명령하는데.

SCP-4357-J: 오, 제발 씨발, 랍비 돼지성애자 양반. 너넨 솔로몬의 인장이 육각성형 이란걸 알고 살아야지. 날 잡아둘 별이 없으면 니네 니미럴 씹새끼들이 등을 돌리자마자 존나 난장판을 만들어 줄거라고!

랍비 ███████: 우린 분필이 차고 넘친단다, 악령아. 네가 도망치기 전에 그 인장을 그릴 수 있다고 자신하지.

SCP-4357-J: 랍비, 랍비, 랍비야. 난 진짜 네놈의 무식함에 실망했다. 정말 그 분필이 인장을 그리는데 충분할거라고 생각하냐? 넌 왜 그 뒷골목 창부새끼들이 괴물들을 어둠속에 잡아두려면 소금과 은을 쓰라고 한건지 생각 해본적은 있냐? 그것들은 우릴 기억하고 있고, 우릴 물리치는 것들이란 말이다.

랍비 ███████: 고맙다, 악령아. 넌… 교육적이었어, 항상 그랬던것 처럼말야.

SCP-4357-J: 씨발! 잠깐, 기다려, 내가 말했던건 잊어! 나는, 어 그게, 거짓말 했던거야! 맞아! 그게 우리 악마들은, 궁둥이가 작살나도록 거짓말을 해댄단 말야! 우리가 한 말은 믿으면 안되는거라고!

12/19/19██

██ 요원, 독실한 불교도: 안녕, SCP-4357. 오늘은 너한테 질문할게 하나 있어.

SCP-4357-J: 꺼져, 병신아. 난 너네같이 대가리에 똥으로 가득찬 새끼들한텐 아무 말도 안할거야. 너네들은 날 점점 더 옭아매고 있어.

██ 요원: 사실 한동안 날 귀찮게 하던 아주 간단한 질문 딱 하난데. 왜 우리가 이런것들을 다 준비하기 전에 빠져나가지 않은거야?

██ 요원은 현재 격리 조치중인 시설들을 가리켰다. SCP-4357-J은 충격받은 듯 보였으며, 약 30초간 입을 벌린 채로 있었다.

SCP-4357-J: 나- 난- 그런 생각은 못- 아, 씨발라처먹을 하나님!

SCP-4357-J는 평소보다 훨씬 폭력적으로 90시간 17분동안 자신을 격리용 장벽에 내던졌으며 몸을 던지는 내내 끝없이 욕설을 내질렀다.

주석: 현재의 격리 조치는 모두 SCP-4357-J와의 면담으로 이뤄진 결과이다. 후에 이뤄질 면담에 따라 추가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