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453-KO
평가: +5+x
corn-717777_1920.jpg

SCP-453-KO의 발아성 씨앗

일련번호: SCP-453-KO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453-KO는 현재 제42기지의 제1온실의 3구역에 재배중이다. 온실 내 온도는 섭씨 15~32도 사이로 조절하며 낮 동안에는 천장을 완전개방한다. 토양은 질소와 인산, 칼리질 비료가 동일한 비율로 투입된 양토를 이용하며, 토양수분은 최대용수량의 85%로 유지한다. 수확시 레이저 광선으로 지체 없이 전부 절단하며, 수확된 개체는 일부를 발아용으로 구분한 후 각종 비료나 식용으로 쓰도록 한다. 재배구역 내에서는 절대 화기 및 도검류 등 위험성 물질 반입, 말다툼 및 격투와 같은 과격한 행동을 일절 금한다.

설명: SCP-453-KO는 튀김옥수수(Zea mays everta)와 유사한 식물로, 수분과 양분을 저장해두는 다육성 줄기를 가지고 있다. 다른 옥수수와는 다르게 발아되는 씨앗이 따로 구분되어 있으며, 줄기에 저장된 양분의 40%가 이 씨앗으로 몰린다. 다른 씨앗은 배가 없으며, 줄기의 양분과 수분의 50% 이상이 이 씨앗으로 몰린다. 두 씨앗은 보통 1:9의 비율로 나타난다. 옥수수의 알갱이가 생기는 기관이 곧 씨앗의 배가 생기는 기관인 것을 상기하면 비발아성 씨앗의 존재자체가 모순적이지만, 발견당시 개체주변에 각종 조류 및 곤충들이 화상이나 관통상을 입고 죽어있는걸 보면 이 씨앗은 주변의 생물체의 접근을 유도하여 개체의 특성을 유발하기 위한 일종의 형태 모방이 아닌가 추측된다.

열매가 완전히 열린 SCP-453-KO는 주변에 위험성이 감지되면 자신에게 피해를 줄 거라고 판단하고 비발아성 씨앗을 터뜨려 발아성 씨앗을 멀리 내보내는 성질을 지녔다. 이 위험성에 대한 기준은 단순한 말다툼부터 격렬한 싸움, 학살까지 포함되며, 위험성의 크기에 따라 그만큼 반응하는 개체수도 많아진다. 위험성을 감지하는 방법은 아직 확실하게 밝혀지진 않았으나, 주변에 발생하는 진동의 세기가 개체가 반응하는 기준 중 하나인걸 최신 연구를 통해 알아냈다. 이런 특성을 막는 방법은 열매와 다육성 줄기 사이를 차단하는 것으로, 현재로썬 레이저 광선이 효과가 제일 탁월하다.

SCP-453-KO가 반응하는 과정은 먼저 개체가 위험성을 감지하고 줄기에 저장된 수분과 양분을 씨앗으로 한꺼번에 몰아주고, 비발아성 씨앗에 몰린 양분은 급격히 반응하여 많은 양의 열에너지를 만들어 주변의 수분을 증발시키고, 씨앗은 이 수증기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팝콘형태로 터지게 된다. 발아성 씨앗은 비발아성 씨앗의 폭발력에 휘말려 멀리 날아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다. 발아성 씨앗의 비행거리는 평균 200 m로 나타났다.

한편, 재단의 일부 연구진들은 발견기록에서 위험성에 반응하여 날아간 씨앗이 오히려 분쟁지역 쪽으로 많이 날아갔다는 대목을 통해서 오히려 SCP-453-KO가 위험을 피하는게 아니고 선호하는게 아닌가하는 의견을 내비치기도 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