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469
평가: +1+x
scp%20469.jpg

SCP-469의 깃털 중 하나

일련번호: SCP-469

등급: 케테르(Keter)

특수 격리 절차: 성공 가능한 처단 방법이 고안될 때까지 대상을 밀폐된 방음 격리실에 넣어두고, 그 격리실의 크기는 15.24m × 15.24m × 15.24m (50ft × 50ft × 50ft)이다. SCP-469의 격리실에 들어가는 인원(D계급만 가능)들은 모두 표준형 방음반공진(SPAR)복을 착용하고 의사소통은 글로 쓴 쪽지나 수신호 등을 통해서만 이루어져야 한다. 조사 도구를 제외한 어떠한 물건도 가진 채 대상을 접촉은 물론 접근조차도 해서는 안 된다.

SCP-469의 격리실 안에 들고 들어간 장비들은 최대한 소음을 억제하거나 또는 아예 내지 않아야 한다. 문자메세지를 사용해 인원 간에 의사소통하기 위해 지급된 휴대전화들은 무음 상태로 사용되어야 한다.

설명: SCP-469는 지름 8.84m(29ft), 무게 수 톤의 엄청난 크기의 흰색 깃털 더미처럼 보인다. 그러나 가까이 가서 살펴보면 대상은 사실 엄청나게 많은 하얀색 새의 날개들이 서로 얽혀 언덕처럼 쌓여 있는 것임을 알 수 있다. 각각의 날개의 크기와 폭은 몇 센티미터부터 몇 미터까지 다양하지만 모두 광택이 나는 흰색 깃털로 뒤덮여 있다는 것은 공통점이다.

엑스선 촬영 결과 날개들의 속에는 다른 새들의 그것과 유사한 골격구조가 있음이 드러났다. 다만 이 골격은 매우 부드럽고 유연하여 다른 새를 비롯한 척추동물들은 불가능한 각도로 날개를 구부리고 꼴 수 있다. 질량중심에는 커다란 인간형 생물체가 태아 자세로 웅크리고 있으며, 모든 날개는 이 생물체의 척추에 연결되어 있다.

SCP-469는 소리와 음파만을 먹고 사는 것으로 보이며, 그렇게 해서 얻은 에너지로 새 날개를 만들고 이미 있는 날개를 더 크게 기르며 깃털을 갈이한다. 소리가 클수록, 주파수가 높을수록 SCP-469는 빨리 자란다. 아무런 소리든 먹을 수 있지만 리듬이 있는 음악적인 소리, 특히 종소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부록 참조). 그러나 SCP-469 자체는 아무런 소리도 내지 않는데, 이는 깃털의 소리 흡수 구조 때문이다.

인간 또는 동물이 이 생물체를 건드리거나 너무 가까이 접근하면 빠르게 뻗쳐나온 날개에 넢여서 속으로 끌려들어가게 된다. 깃털이 부드럽게 보이지만 각각의 털끝은 매우 뾰족해 옷을 뚫고 살 속으로 파고들어 전신의 통각 수용체를 자극하는 신경독을 주입한다. 통각 뿐 아니라 다른 수용체들 역시 자극되어 피해자는 곧 기절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피해자는 엄청나게 시끄러운 비명을 지르고, 피해자가 쇼크 상태에 빠질 때까지 SCP-469는 계속 그 비명소리를 섭취한다. SCP-469로 인해 이런 식으로 네 명의 인적 손실이 있었다. 시체 또는 무생물로 SCP-469를 건드리는 것은 아무런 효과도 없었다.

지금까지 SCP-469를 처단하려는 모든 시도는 실패했다. 처음에는 화염 방사기가 사용되었으나 방화물질이 분사되는 소리와 불이 타닥거리는 소리 때문에 SCP-469는 파괴되는 것보다 빠르게 에너지를 얻어 몸을 수복했다. 자르거나 저미는 도구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가까이 접근해야 했기에 실패했고 그 과정에서 요원 두 명이 희생되었다. 산성 용액에 담그는 방법이 현재 제안되어 있다.

부록: SCP-469의 근처(15.24m 이내)에서는 종을 울려선 안 되며, 여기에는 자명종과 종소리를 녹음한 것도 포함된다. 종소리는 날개 속에 덮여 있는 인간형을 "깨어나게" 하며, 그 이후 날개를 펼치고 [데이터 말소].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