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632-KO
평가: +7+x
scp-632%EC%88%98%EC%A0%95.JPG

SCP-632-KO의 개체 중 하나

일련번호: SCP-632-KO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현재 대상이 어디서 배포될 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혹시 모를 대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재 임시방편으로 전국에 전경으로 위장한 재단의 감시 요원을 배치해 수상한 전단지를 뿌리려는 시도를 통제하고 있다.

설명: SCP-632-KO는 과일과 채소로 이루어진 사람의 얼굴이 인쇄되어 있는 전단지이다. 대상은 기존의 종이와는 다른 재질로 이루어져 있으나, 정확한 재질은 밝혀내지 못했다. 대상을 복사한 것에서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대상은 경기도 ██시의 거리에서 발견되었는데, 발견 당시 한 남성이 대상을 사람들에게 나눠주며 연설을 하고 있었고, 대상을 받은 사람들은 근처의 정육점을 보고 구역질을 하고 있었다. 전단지를 나눠주던 남성은 곧 소란행위를 막으러 온 경찰들에 의해 제압되었고, 대상의 효과를 수상히 여긴 재단이 대상을 인수받았다.

대상의 효과는 대상을 사람이 맨눈으로 봤을 때 발생한다. 대상의 효과는 시간 경과에 따라 4단계로 나뉘게 된다.
1단계 : (대상을 본 후 2시간 이내) 육류를 볼 시 약간의 메스꺼움을 느끼게 된다. 육류의 섭취에 별다른 영향은 받지 않는다.
2단계 : (2시간~6시간) 메스꺼움이 심해지고, 육류 섭취 시 아무런 맛도 느낄 수가 없다.
3단계 : (6시간~12시간) 육류의 섭취가 불가능해진다. 육류를 보는 것만으로 그 고기가 도축되기까지의 모든 과정이 눈앞에 아른거린다고 진술했다.
4단계 : (12시간~) 주변 사람들이 육류를 섭취하려는 행위를 막으려 든다. 해당 인원은 “어떻게 이 불쌍한 것들을 먹을 수가 있냐.”라고 말하며 주변 사람들을 설득했다.

대상의 이러한 효과는 C등급 기억소거로도 간단히 없앨 수 있다. 대상의 효과는 영향을 받은 인원의 평소 식습관에 따라 효과의 강도가 달라지는 것으로 관찰되었다. 완전한 채식주의자(Vegan : 비건)는 대상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

전단지를 나눠주던 남성은 엔트로피를 넘어서(B.E)의 회원인 것으로 보였다. 면담 결과, 후에 이런 일이 또 다시 벌어질 수 있다는 재단의 판단 하에 현재 전국의 거리에 재단의 감시요원을 배치하여 대상의 추가 배포를 막고 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