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934-KO
평가: +40+x
180621_영도대교.jpg

SCP-934-KO

일련번호: SCP-934-KO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SCP-934-KO는 대상의 변칙성으로 인해 확보가 불가능하다. 현장 요원이 상시 대기하며 대상이 출현할 경우 변칙성에 걸린 민간인에게는 기억 소거 처리를 거치고 주위 CCTV 영상을 삭제하여 정보 확산을 예방한다.

설명: SCP-934-KO는 부산광역시 중구 남포동에 위치한 유라리 광장에서 일어나는 일련의 변칙 현상이다. SCP-934-KO는 다음의 조건을 갖춘 인원(SCP-934-KO-1)이 접근할 경우 발동된다. 조건의 충족은 당사자에 따라 차이를 보이나, 큰 틀은 아래와 같다.

  • 1명 이상의 친인척이 실종된 상태일 경우, 단 사망 후 1~2년 경과일 경우에는 발현되지 않는다.
  • 실종 사건에 대해 인원이 자신은 이미 가능한 모든 절차를 밟았다고 생각할 경우
  • 인원이 유라리 광장의 옛 모습인 '점바치 골목'의 유래를 알고 있을 경우

이때 영도대교의 교량 하단에 3m x 3m x 4m 크기의 주황빛 천막(SCP-934-KO-2)이 출현한다. 천막에는 별다른 특이사항이 없으며 입구 위에 "점술"이라고 쓰인 간판 하나가 걸려있다. 대상의 출현은 육안으로 관측하기 전에 이미 나타나있으며 주위 CCTV 영상에서도 아무런 조짐이 없이 갑자기 출현한 것으로 기록된다. SCP-934-KO-1은 이때 광장의 방문 목적과 무관하게 반드시 SCP-934-KO-2로 들어가게 된다.

SCP-934-KO-3은 천막 안에 위치한 인간형 독립체이다. 독립체는 40~50대로 추정되는 한국 여성의 모습을 하고 있으며 1950년대 당시의 평범한 복장을 하고 있다. 천막 안에는 독립체가 앉아있는 의자와 책상, 그리고 다량의 점술 서적을 제외하고는 특이한 점이 없다. SCP-934-KO-1이 SCP-934-KO-3과 조우할 경우 대상은 독립체로부터 실종된 친인척에 대한 정보를 얻게 된다. 정보의 종류는 위치와 생사를 포함하며 그 외의 정보는 대화의 흐름에 따라 결정된다. 독립체는 대상이 복채를 제시할 경우 이를 거절하며 이후 대상이 천막을 떠나면 천막과 함께 소멸한다.

현재 총 2██명의 민간인이 SCP-934-KO를 체험했으며 재단의 조사 결과 SCP-934-KO-3가 말한 정보는 93% 이상 일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생사와 관련된 정보에 대해서는 모호하게 답변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에 대해 질문할 경우 확실한 답을 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독립체가 미래에 일어날 사건을 파악하여 이를 알려준 것인지 SCP-934-KO 자체의 변칙성으로 인해 사건이 일어났는지 인과관계는 불명이다.

부록 934-01: 202█년 ██월 █일 권상진 요원이 SCP-934-KO를 경험했으며 당시 요원이 녹음기를 켜두어 SCP-934-KO-3와의 대화가 기록되었다.

934-KO-20███-██ 녹음 기록

[기록 시작]

SCP-934-KO-3: 보자, 니는 머하러 왔노?

권상진 요원: 저…소문을 듣고 찾아왔습니다.

SCP-934-KO-3: 누구 찾으러고 온 거구만. 남자? 니 또래 맞제?

권상진 요원: [잠시 침묵] 네, 맞습니다.

SCP-934-KO-3: 잠만 기다려 봐라. [책 넘기는 소리]

권상진 요원: 살아있습니까?

SCP-934-KO-3: 아 새끼, 성질 급하네. 좀만 참아봐라.

권상진 요원: 죄송합니다.

SCP-934-KO-3: 내같이 감 좋은 점쟁이 만났으면 좀 기다릴 줄도 알아야지. 딴 데는 거짓말 밖에 안 해.

권상진 요원: 거짓말이요?

SCP-934-KO-3: 절박하니까 위로라도 해줄라고 동쪽에 있다, 살아있다라고 말해주는 거지. 맘은 이해가 간다만, 그리 말해가 뽀록나면 을마나 슬퍼하겠노? 지들도 벌어먹고 살긴 해야겠다만은, 성한 사람 마음 팔아서 밥이 목구멍에 들어갈란가 모르겠다.

권상진 요원: 실례가 안된다면 언제부터 점집을 하셨는지 여쭤볼 수 있겠습니까?

SCP-934-KO-3: 에… 내가 그 전쟁 일났을 때부터 했으니까 10년 쯤 이짓거리 하고 있네.

권상진 요원: 10년이요? 혹시 연세가-

SCP-934-KO-3: 니는 젊은 놈이 뭐 그리 꼬치꼬치 물어볼 게 많노? 닥치고 점이나 들으라.

권상진 요원: [무응답]

SCP-934-KO-3: 니 동생 살아있네. 근데 좀 서둘러야 할기야.

권상진 요원: [다급한 목소리] 그게 무슨 뜻입니까?

SCP-934-KO-3: 어두워가지고 뭐가 보일라 해도 안보이네. 혹시 계곡에서 실종된 기가?

권상진 요원: 네, 맞습니다.

SCP-934-KO-3: 애가 참 용하네. 우째 이걸 버티고 있노.

권상진 요원: 저, 정확한 위치가 어디입니까?

SCP-934-KO-3: 이게 계곡 아래쪽인 거 같은데. 큰 나뭇기둥 아래를 잘 살피봐라.

권상진 요원: 계곡이요? 어느 계곡-

SCP-934-KO-3: 어느 계곡인지는 니가 제일 잘 알기다. 그렇지 않나?

권상진 요원: [잠시 침묵] 네, 그렇네요. 감사합니다. 복채는…

SCP-934-KO-3: 복채는 무슨, 빨리 퍼뜩 뛰어가봐라.

권상진 요원: …감사합니다.

SCP-934-KO-3: [음질 저하로 기록되지 않음]

[기록 종료]


비고: SCP-934-KO가 소멸한 후 권상진 요원은 담당 구역을 이탈했으며 다음날 복귀하였다. 권상진 요원의 동생 권██은 ██계곡에서 사망한 채 발견되었으며, 사인은 익사로 판정되었다. 이후 권상진 요원과의 면담이 진행되었다.

934-KO-██-01 면담 기록

면담 대상: 권상진 요원

면담자: 유진 박사


[기록 시작]

유진 박사: 면담 시작하겠습니다. 앞서 동생분의 부고에는 유감을 표합니다.

권상진 요원: 네.

유진 박사: 사건 발생 이틀 전에 934-KO 현장 감시직에 재배치를 요청하신 기록이 있었습니다. 발현 조건을 의도하고 요청하신 건가요?

권상진 요원: …네, 그렇습니다. 제 동생이 그 계곡 근처에서 순경으로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한 사건을 무리하게 조사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유진 박사: 계속하십시오.

권상진 요원: 실종되었다는 신고가 들어왔더군요. 무슨 요주의 단체에게 잡힌 것도 아니라서 재단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도 없고, 경찰 쪽 수사만 기다렸습니다.

유진 박사: 수사 기록을 조사해보았습니다. 별다른 진척은 없더군요.

권상진 요원: 네. 그래서 저라도 뭘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다 할머니가 얘기해주셨던 이야기가 생각이 나서요.

유진 박사: 할머니요?

권상진 요원: 감천에 사셨는데, 제가 어릴 땐 매일 낮마다 영도대교에 가시더군요. 그 찌는 골목에 뭐가 있어서 가냐고 어린 마음에 캐물었는데, 빨간 점집을 찾는다고 하셨습니다.

유진 박사: 그게 934-KO라는 걸 알고 계셨나요?

권상진 요원: 어릴 때야 몰랐죠. 동생이 실종되고 나서 신고만 기다리고 있을 때 데이터베이스에서 비슷한 문서를 찾았습니다.

유진 박사: 할머니에 대해 좀 더 이야기해주실 수 있겠습니까?

권상진 요원: 제가 알기론 서울 쪽에 계시다가 전쟁이 터지고 나서 부산으로 내려오셨습니다. 서울을 빠져나가면서 할아버지랑 헤어지셨는데, 그 뒤로 다시는 못 뵈었다고 하시더군요. 부산으로 피난 오신 후 영도대교 밑에서 용하다는 점쟁이는 다 찾아봤는데 진전도 없고, 그러다가 빨간 점집 이야기를 들으셨다고 하셨습니다.

유진 박사: 그게 934-KO 묘사와 일치했나요?

권상진 요원: 네, 제가 알기로는 그렇습니다. 아무튼 그래서 마지막으로 그 점집에 가셨는데 점쟁이가 어느 산의 소나무 뿌리 아래에 있다고 대답했답니다. 할머니는 그걸 듣자마자 뛰쳐나오셨다는데, 생각해보니 어느 산인지도 모르고, 또 어느 산인지 알아도 산 중턱에 있는지 꼭대기에 있는지 어떻게 알겠습니까? 그런데 그 점집은 온데간데 없고 다시 물어볼려고 몇날며칠을 그 골목에서 지냈는데도 다시 나타날 기미가 없었답니다.

유진 박사: 그 뒤로는 어떻게 되었습니까? 할아버지분은 찾으셨나요?

권상진 요원: 아뇨, 못 찾았죠. 할머니는 그 골목이 철거되고 나서도 계속 그 점집이 있던 곳에 가셨는데, 결국 못찾으시고 제작년에 돌아가셨습니다. 그런데 작년 여름에 ██산에서 백골이 발견되었다는 뉴스가 나오더군요. 1950년대 복장을 한 채로요.

유진 박사: 그게 혹시…

권상진 요원: 네, 소나무 뿌리 밑에요. 제 할아버지가 맞았습니다.

유진 박사: 그럼 그 이야기를 바탕으로 대상에 접근하신 건가요? 정확한 위치를 여러 차례 질문한 것도 같은 이유인가요?

권상진 요원: 네. 할머니처럼 그 기회를 놓칠 순 없었으니까요. 그런데 너무 늦었었나 봅니다.

유진 박사: [잠시 침묵] 독립체가 말한 정보가 정확했습니까?

권상진 요원: 강변에 있는 나무뿌리에 머리가 끼여있었다고 하더군요. 사망 시각이 제가 점을 보고 난 2시간 후였으니, 그 분이 적어도 거짓말을 하신 건 아니었습니다. 할머니와는 달리 구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사람 목숨이 하늘에 달려있다는 말이 괜히 나온 게 아닌 모양입니다.

유진 박사: 실례되는 질문이지만, 혹시 그 일이 이번 사건의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하십니까?

권상진 요원: 글쎄요. 동생은 해야 할 일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하던 녀석이었습니다. 어찌보면 끝까지 뜻을 지키다 간 거죠. 이 사건과 관계있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그리고… [침묵]

유진 박사: 하실 말씀이 더 있으신가요?

권상진 요원: …그 분은 살짝 절박한 듯 말씀하셨습니다. 이번엔 꼭 성공하기를 바라는 응원처럼요. [잠시 침묵] 잘 모르겠네요. 제 인상은 그랬습니다.

유진 박사: 알겠습니다. 다시 한 번 동생분 일에 대해선 유감을 표합니다.

권상진 요원: 네. 감사합니다.

유진 박사: 마지막 질문 하나만 하겠습니다. 녹음 기록에서 마지막에 독립체의 말이 음질 문제로 잘 들리지 않던데, 혹시 무슨 말이었는지 기억 하십니까?

권상진 요원: [무응답]

유진 박사: 요원님?

권상진 요원: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그땐 너무 급했으니까요.

유진 박사: [잠시 침묵] 네, 협조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록 종료]


비고: 권상진 요원은 근무지 무단 이탈에 대해 1주일의 근신 처분을 받았으며 징계 이후 복귀하였다. SCP-934-KO의 추가적인 영향은 확인된 바가 없다.


🈲: SCP 재단의 모든 컨텐츠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혹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합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