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999
평가: +7+x

일련번호: SCP-999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999는 원한다면 기지를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을때는 우리 안에 있어야한다. 대상에게 밤에 우리를 나가거나 어떤 때든 시설 부지 밖으로 나가는 것은 허용하지 않는다. 우리는 청결을 유지하고 먹이는 하루에 두번 갈아줘야한다. 모든 직원은 다른 업무에 배정되지 않은 경우, 혹은 휴식 중일때에만 SCP-999의 보관 구역에 들어가는 것이 허용된다. 대상은 지루할때 놀아줘야 하고 차분하고 위협적이지 않은 어투로 말을 해야한다.

설명: SCP-999는 크고 무정형이며, 젤리같은 무게 54 kg (120 lbs)의 밀도가 땅콩 버터와 유사한 반투명한 오렌지색 점액 덩어리처럼 보인다. 대상은 대부분 커다란 빈백 의자(beanbag chair) 크기의 형태이지만 크기 및 모양은 끊임없이 바뀐다. SCP-999의 구성요소는 유성이지만, 현대 과학으로는 알려지지않은 물질로 구성되어있다. 오렌지색 몸체를 둘러싸고 있는 투명하고 얇은 막을 제외하고는 대상에게는 증명할만한 다른 장기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대상의 성질은 장난기있고 개와 같은 것으로 가장 잘 묘사된다. 가까이 다가가면, SCP-999는 매우 기뻐하는 반응을 보이며, 미끄러지듯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다가가 도약하여 위족 한쌍으로 "껴안으며" 세번째 위족으로 사람의 얼굴에다가 전체적으로 고음의 울림소리와 옹알이를 계속해서 내면서 비빈다. SCP-999의 표면은 사람마다 상호작용이 다른 기분 좋은 냄새를 낸다. 기록한 냄새로는 초콜릿, 갓 빨아놓은 세탁물, 베이컨, 장미, 플레이도(Play-Doh™)가 있다.

SCP-999의 표면을 그냥 만지면 즉시 행복감을 불러일으키게되고, SCP-999에 더 오래 노출될수록 극대화되며, 생물체에게서 떨어진 후에도 오랫동안 지속된다. 대상이 가장 좋아하는 활동은 종종 사람의 목 아래를 완전히 뒤덮어 멈춰라고 할 때까지(항상 이 요구를 들어주지는 않는다) 간지럽히는 간지럼 레슬링이다.

이 생물체는 누구든지 교감하지만, 행복하지 않거나 어떠한 방법으로 다친 사람에게 특별한 교감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심한 우울증을 앓고있는 사람이 SCP-999와 교감한 뒤에는 완전히 치료되어 삶의 긍정적인 관점으로 돌아왔다. SCP-999의 점액을 항우울제로 판매하는 것에 대한 가능성이 논의되었다.

놀기 좋아하는 행동에 더해, SCP-999는 모든 동물(특별히 인간)을 사랑하는 것으로 보이며, 고기를 먹는 것을 거부하고 다른 생명을 구하기 위해 자기 목숨을 감수하여 발사된 탄환을 사람 앞에 뛰어들어 막아낸다(대상의 지각 능력에 대한 논의가 아직도 있음. 행동은 유아적이지만 인간의 언어와 총을 비롯한 대부분의 현대 기술을 이해하는 것으로 보임.). 이 생명체의 식사는 대상이 가장 좋아하는 엠앤엠즈(M&M's™) 및 네코 와퍼스(Necco™ wafers) 등의 완전히 사탕 및 과자로 되어있다. 먹는 방법은 아메바의 그것과 유사하다.

부록 SCP-999-A: 다음은 SCP-682의 무조건적인 분노를 억제시키기 위해 SCP-999에 노출시켰을 때의 실험을 기록한 것이다.

SCP-999가 SCP-682의 격리 구역에 들여보내짐. SCP-999는 즉시 SCP-682를 향해 미끄러지듯 나아감.

999: (행복에겨워 웅얼거림)

682: (이해할 수 없는 신음, 으르렁거림) 뭐야 저건?

SCP-999가 SCP-682의 앞으로 이동, 개와 같은 태도로 위아래로 뛰면서 고음의 끼익거리는 소리를 냄.

682: (신음) 역겹군…

SCP-682는 즉시 SCP-999를 짓밟아 SCP-999를 완전히 납작하게 만듬. 관찰자들은 SCP-682가 다시 말하기 시작했을떄 실험을 중단시키려고 하던 참이였음

682: (끙하는 소리) 흐으으음? (이해할 수 없음) 뭐지 이건… (낮은 소리, 킥킥거리는 소리와 유사함) 안에서 얼얼한… 느낌이야…

SCP-999가 SCP-682의 발가락 사이, 측면을 따라 달라붙어서 위족으로 가볍게 코를 비비기 시작하는 곳인 목을 감싸며 기어올라가는 것을 볼 수 있었음. SCP-682의 얼굴에 천천히 함박 웃음이 전체로 퍼짐.

682: (껄껄거리며) 행복… 그러니까… 행복해. 행복해… (웃음) 행복해… 행복해…

SCP-682는 "행복해"라는 단어를 몇 번 반복하고, 전에는 가끔 웃다가 쉬지않고 웃는 것으로 확대됨. 웃음이 지속되자, SCP-682는 뒤쪽을 데굴데굴 구르며 꼬리의 무시무시한 힘으로 바닥을 내려침.

682: (고함치듯 웃으며) 그만! 간지럽히지마! (계속해서 웃음)

SCP-682 및 SCP-999는 SCP-682가 기력이 소모되어 얼굴에 웃음을 보이며 잠에 빠진 것처럼 보일 때까지 “간지럼 싸움”을 계속했다. 아무런 활동이 없는 15 분 후, 2 명의 D계급 인원이 방에 들어가 SCP-999를 회수했다. SCP-999를 떼어내자 SCP-682는 즉시 깨어나 광적인 웃음을 계속하며 알려지지않은 에너지 파동을 몸에서 방출하였다.

파동의 범위에 들어간 모든 사람은 웃음에 큰 타격을 받고 쓰러졌고, SCP-682가 탈출하여 경로의 모든 것을 학살하도록 허용함. 한편, SCP-999는 빠르게 가능한 많은 사람들을 구하고 요원들이 SCP-682를 진압하고 재격리할때 까지 SCP-682의 "웃음 파장"에서 회복시키고 안전한 곳으로 옮겼다.

SCP-682가 시설에 가져온 비극이 있었지만, SCP-999는 그 생물체에 대한 어떠한 공포도 보이지 않으며 실제로는 SCP-682와 다시 “놀기”를 원하는 듯한 몸짓을 보였다. 그렇지만 SCP-682가 말하기를, "그 더럽고 작은 콧물 덩어리는 [데이터 말소]하고 죽일거다."라고 했다.

████ 박사의 메모: “실험이 성공하지 못하고 비극으로 끝났지만, 내가 본 것 중에 가장 재밌었었군. 난 내가 SCP-682를 “귀엽다”고 느끼는 날이 올줄은 생각도 못했어. 가능한 빨리 보안 영상의 사본을 나한테 보내주게나.”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