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이 올 때까지 직진 허브
평가: +3+x

안녕이라고 하지마. 안녕은 헤어질 때 하는 말이고, 헤어진다는 건 잊는다는 거잖아. ~ 피터 팬.

우리 주 탄생하시고 천구백 하고도 칠십삼 년이 지나, 세계는 우주를 차근차근 개척해 나갔습니다. 아폴로 계획으로 달에 도달한 인류는 곧이어 미네르바 계획을 통해 달에 처음으로 식민지를 건설했습니다. 협력적인 분위기 속 이루어진 노력은 절대 이뤄질 리 없다 생각된 연합을 일궈냈습니다. 바르샤바 조약기구와 나토, 거기에 중국까지 모두 힘을 합쳤고, 인류는 잠시나마 우주 탐사의 황금기를 누렸습니다… 하지만 모든 좋은 일들엔 끝이 있기 마련이죠.

LuciferVirt.png

재단 우주 함대의 중추, 최첨단 루시퍼급 중순양함.

7월 13일 한밤중에, 그들이 알던 세계는 사라졌습니다. 감히 이해하지도 못할 만큼 강대한 힘이 세상을 저편으로 밀어버렸죠. 달 식민기지, 재단의 기밀 궤도 시설들, 소련의 영혼함대, 또 중국의 우주 실험장, 그 모두는 덩그러니 남겨졌습니다. SCP-2047의 작동으로 지구는 고향을 영원히 잃어버린 궤도 위의 생존자들 몇몇만 남겨두곤 차가운, 죽어버린 세상으로 바뀌었지요. 그러나, 이 사람들의 개척적 탐험정신은 아직은 죽지 않았습니다.

이런저런 고생 끝에, 급조된 함대와 잔존 인류 정부들의 불편한 동맹이 이끄는 그 목적이 전환된 식민기지들은 다같이 어떤 역경을 마주하더라도 고향을 찾기로 결의했지요.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지만, 웬 무리가 그들을 흥미진진하게 주시하고 있습니다. 쇼맨, 이 삶을 향한 투쟁을 사랑하는 SCP-1822의 창조자들은, 이 일이 남은 인간들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데 부드러운 격려를 받을 만큼 재미있는 존재일 수 있겠다고 생각했죠.

지구 연합 함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즐겁게 머무시길 빕니다, 솔직히 그거 말곤 선택지도 없지만요. 다음 목적지는 좌측에 보이는 두 번째 별이고, 우리는 다시 해가 뜰 때까지 직진할 겁니다.

이야기들:

관련 물품: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