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면 기사 2030년 11월 26일자 - 제도경제신문
평가: +3+x
blank.png

帝経平均 15,442.40 ▲+568.38 / NYダウ 22,538.04 ▲+506.67 / ドル円 296.60-72 ▲+0.42 円安 / 長期金利 0.0015 ▼-0.001帝経平均 15,436.12 ▲+562.10 / NYダウ 22,536.82 ▲+505.45 / ドル円 296.68-80 ▲+0.50 円安 / 長期金利 0.0015 ▼-0.001帝経平均 15,444.65 ▲+570.63 / NYダウ 22,539.59 ▲+508.22 / ドル円 297.22-34 ▲+1.04 円安 / 長期金利 0.0025 0帝経平均 15,445.96 ▲+571.94 / NYダウ 22,538.62 ▲+507.25 / ドル円 295.64-76 ▼-0.54 円安 / 長期金利 0.0005 ▼-0.002帝経平均 15,446.65 ▲+572.63 / NYダウ 22,539.12 ▲+507.75 / ドル円 295.82-94 ▼-0.36 円安 / 長期金利 0.0025 0

「사회」면 기사 2030년 11월 26일자 - 제도경제신문

해설: 사회의 뒤틀림이 만들어낸 AFC 마피아, 정부는 대책마련에 분주

label_1f3f7.png 사회 label_1f3f7.png 해설 공개일: 2030년 11월 26일

tokyo_circle.jpg
현실붕괴구역 주변부에 조성된 「도쿄서클」 (사진 = 제도경제신문 취재반)

2017년 발생한 도쿄지방광역현실성붕괴재해(도쿄사변)으로부터 13년──부흥을 최우선으로 해온 일본사회가 낳아온 뒤틀림이, 지금 임계점을 맞이하고 있다. 최근 법무성이 발표한 범죄백서에 따르면, 2027년부터 3년간 동물성특징보유자에 의한 조직범죄 건거건수가 배 이상으로 급증했다고 한다. 원래 있던 폭력단 따위도 근년 치안정세 악화에 수반해 활동을 준동하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현저한 증가를 보인 것이 동물성특징보유자를 중심으로 한 「AFC 마피아」에 의한 범죄다.

AFC 마피아로 불리는 새로운 범죄조직이 사회적으로 인지된 것은 2027년 적발된 에스파뇰 누트리아계 이민자 마피아, 「가브리엘 패밀리」의 인신매매사건 때문이었다. 가브리엘 패밀리는 인간 아이를 갖고 싶어하는 유전성 변칙질환 이환가족 등을 상대로, 세계 각지에서 매입한 유아를 매각해왔었다. 일본 내에서만 해도 도쿄사변 직후 심각한 경제위기 속에서 인신매매에 희생된 영유아가 1000명에 이른다고 하여,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

일찍이 AFC 폭력단 등의 구성원은 상당수가 일본국내에서 차별 등을 받아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할 수 없게 된 일본인 AFC들이었지만, 근년에는 다른 경향이 나오고 있다. 현재의 AFC 마피아는 예전처럼 일본 국적을 가진 AFC보다는, 외국 국적을 가진 AFC가 태반을 점하는 케이스가 늘어가고 있다.

가브리엘 패밀리가 일본국내에서 활동을 개시한 2023년은 정부가 입관법을 개정하여 해외노동력을 대규모로 수용하기 시작한 시기와 겹친다. 당시 새로 마련된 거류자격인 「경제적곤란이주자 자격」의 경우 많은 에스파뇰 누트리아들이 쇄도하여, 모국의 심각한 실업률에 허덕이는 이민자들이 일본에서 활로를 찾으려 했다.

이들 이민자들은 일본에서도 경제적 곤궁을 벗어나지 못했고, 많은 이민자가 단순노동자로서 산업에 종사하고 있다. 현실성붕괴구역 주변수에 형성된 「도쿄서클」이라 불리는 슬럼가는, 이민자들의 거리가 되어서 계속 거대해지고 있다. 대부분 일용직 노동자인 그들은, 빈약한 지역의료에 기인하는 질병이나 부상으로 순식간에 실직하여 생계형 범죄를 저지르는 사례가 끊이지 않는다고 한다. 지역별로 봐도 조직범죄의 증가는 전국 규모로 증가했지만, 그 중에서도 월등히 늘어난 곳이 도쿄서클 주변지역이었다.

AFC 마피아는 이렇게 갈 데 없는 이민자들을 받아내는 그릇이다. 주거에서 쫓겨난 사람에게 잠자리를 주고, 위법이지만 일거리를 주며, 식사도 지급된다. 모든 것을 내던지고 일본으로 건너온 이민자들에게, 이들 마피아는 본래 행정이 담당해줬어야 할 안전망 그 자체다.

「도쿄서클」 내에 복수 존재하는 마피아는 저마다 세력권을 갖고, 인간형 주민과의 사이에 항쟁도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AFC 마피아 가운데는 종전부터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던 폭력단과 관계를 가진 그룹도 있다니, 그 속사정은 복잡기괴다. 최근에는 주지사의 명령을 받은 국가헌병대에 의한 정화작전이 전개되기 시작했지만, 이민자 유입과 슬럼가 확대는 멈추지 않아, 효과를 보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정부도 가만히 앉아만 있는 것은 아니다. 노리카와 내각은 작년 법개정에서 「경제적곤란이주자 자격」의 요건을 엄격화하여, 단순노동기능밖에 없는 이민자의 유입에 브레이크를 걸려고 시도했다. 그러나 노동력 대부분을 이민자에 의존하는 건설업계 등에서 강경한 반발이 일어나, 실효적인 개혁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또한 범죄경력이 있는 이민자나, 체류자격에 탈락한 이민자 가족에게 다리를 놓아주는 브로커 따위도 나타나, 입국관리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내무성 소식통에 따르면, 내년 이후 공안경찰 전체를 풀가동한 AFC 마피아 대책이 개시될 것이라고 한다. 내무성 공안국에서는 작년부터 국내에서의 반일유해활동을 단속하는 공안 제1과의 조직개편을 진행시키고 있었는데, 제1과에 AFC 마피아 등의 대책에 해당하는 계를 신설할 생각이다. 국가헌병청과도 연계하여 AFC 마피아로 대표되는 도쿄서클 내의 반사회적 세력의 배제를 도모한다.

추정인구가 수십만에서 백만명에 이른다는 「도쿄서클」의 치안회복을 항하여, 정부내무성의 동향에 주목이 모이고 있다.

키워드: 경찰 도쿄 내무성 범죄 폭력단 AFC

「사회」면 기사 일람으로 돌아가기

« AFC 마피아의 범죄, 3년만에 배증 다음 기사 | 이전 기사 각성제 30키로 압수 구도쿄 »


다른 기사

제경평균은 반락… 경제이민제도 재검토 언급 때문
전승부족 대표 「살아있는 소녀가 제사용 공물로 필요」… 에스파냐 정부 대응에 고심
텔레킬 합금 부족 심각화… 업계단체는 법규제 완화를 호소
국제사면위원회, 일본정부의 수형자 D계급 전용을 비난
한, 일재연 합동군사연습에 반발… 「지역 안정을 어지럽힌다」
일생 유럽지사, MC&D 등 복수의 펀드가 매수를 검토한다고 보도
미국 니콜라알파, 적도에 메가플로트 건조계획 발표… 「우주개발을 가속」
해설: 사회의 뒤틀림이 만들어낸 AFC 마피아, 정부는 대책마련에 분주


🈲: SCP 재단의 모든 컨텐츠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혹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합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