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면 기사 2030년 11월 26일자 - 제도경제신문
평가: +3+x
blank.png

帝経平均 15,442.40 ▲+568.38 / NYダウ 22,538.04 ▲+506.67 / ドル円 296.60-72 ▲+0.42 円安 / 長期金利 0.0015 ▼-0.001帝経平均 15,436.12 ▲+562.10 / NYダウ 22,536.82 ▲+505.45 / ドル円 296.68-80 ▲+0.50 円安 / 長期金利 0.0015 ▼-0.001帝経平均 15,444.65 ▲+570.63 / NYダウ 22,539.59 ▲+508.22 / ドル円 297.22-34 ▲+1.04 円安 / 長期金利 0.0025 0帝経平均 15,445.96 ▲+571.94 / NYダウ 22,538.62 ▲+507.25 / ドル円 295.64-76 ▼-0.54 円安 / 長期金利 0.0005 ▼-0.002帝経平均 15,446.65 ▲+572.63 / NYダウ 22,539.12 ▲+507.75 / ドル円 295.82-94 ▼-0.36 円安 / 長期金利 0.0025 0

「사회」면 기사 2030년 11월 26일자 - 제도경제신문

마에바시 여아폭행살인, 주범격인 남자에게 사형 구형 검찰

label_1f3f7.png 사회 공개일: 2030년 11월 26일

마에바시 시내의 주택에서 2028년 9월 당시 6세의 혼다 렌렌 양이 집단으로 폭행을 당해 살해된 사건으로 강도강제성교살인 등의 죄를 추궁받은 사바스 마델라 루한 피고(31세)의 재판원재판의 논고구형공판이 25일, 중앙지재(이오하라 후에이 재판장)에서 있었으며, 검찰측은 「유아에 대한 잔학무치로 정상참작의 여지가 없는 범행」이라며, 사형을 구형했다.

루한 피고는 이 사건의 주범격으로 지목되었는데, 피고의 친구 등 6인이 혼다 렌렌이 당시 거주하고 있떤 주택에 침입한 뒤 폭행하여 최종적으로 살해할 것을 주도한 혐의다. 피고는 수사부터 공판까지 묵비권을 유지했으며, 에스파냐어 통역에게도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사건의 책임능력이 최대 쟁점이다. 검찰측 논고에서는, 피고의 주치의에 의한 정신장애 감정서는 「사건 전후의 행동을 기록한 영상으로」 볼 때 신용할 수 없으며, 「분명히 이성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주장.

변호측은, 피고는 「당시 실직상태였는데다, AFC라고 차별을 받아 가족과도 이산하여 정신적으로 궁지에 몰려 있었다」고 반론. 책임능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피고인에 대해서 에스파냐 정부로부터 신병인도가 요청되고 있으나 일본정부는 거부하고 있다.

키워드: 중앙신도심 범죄 AFC

「사회」면 기사 일람으로 돌아가기

« 각성제 30키로 압수 구도쿄 다음 기사 | 이전 기사 국가헌병대원 2인 군장 테러리스트와의 총격전에서 순직 마에바시 »


다른 기사

제경평균은 반락… 경제이민제도 재검토 언급 때문
전승부족 대표 「살아있는 소녀가 제사용 공물로 필요」… 에스파냐 정부 대응에 고심
텔레킬 합금 부족 심각화… 업계단체는 법규제 완화를 호소
국제사면위원회, 일본정부의 수형자 D계급 전용을 비난
한, 일재연 합동군사연습에 반발… 「지역 안정을 어지럽힌다」
일생 유럽지사, MC&D 등 복수의 펀드가 매수를 검토한다고 보도
미국 니콜라알파, 적도에 메가플로트 건조계획 발표… 「우주개발을 가속」
해설: 사회의 뒤틀림이 만들어낸 AFC 마피아, 정부는 대책마련에 분주


🈲: SCP 재단의 모든 컨텐츠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혹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합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